“폭력에 마약까지”…이혼만 3번 겪은 여배우가 전한 솔직한 심경

배우 이아현, 세 번의 이혼경험
오은영 박사에게 고민·죄책감 전달
mbc ‘사람이좋다’, sbs ‘좋은아침’

이아현 sns

배우 이아현이 세 번의 이혼을 겪은 뒤 솔직한 심경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아현은 지난 4월 22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오은영 박사를 만났다.

채널A ‘오은영의금쪽상담소’
이아현은 이날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인 오은영 박사 앞에서 “평소 걱정이 지나치게 많다”라고 밝혔다. 그는 “주변이 조용하면 잡생각이 많아져 잠을 못 잔다”라며 “잘 때 TV를 자주 틀어놓고 금쪽상담소도 자주 틀어두는데 (오은영) 선생님 목소리를 들으면 마음이 편안해진다”라고 덧붙였다.

평소 불안과 걱정이 가득하다는 이아현을 향해 오은영 박사는 “걱정과 불안은 신이 인간에게 준 선물이다. 이게 있어야 나를 보호하고 대비할 수 있다”라면서도 “아현 씨는 걱정과 불안이 과도하게 많은 상태이다”라고 진단을 내렸다.

마이데일리, 조선일보
이아현은 이에 자신이 살아오면서 상처받았던 경험에 대해 솔직하게 풀기 시작했다. 무엇보다 이아현은 세 번의 결혼이 모두 이혼으로 끝난 것에 대해 속마음을 밝혔다.

1972년생인 이아현은 지금까지 총 이혼을 3번 겪었다. 그는 우선 1997년에 3살 연상의 회사원과 결혼했지만 3개월 만에 별거한 뒤 3년 뒤 이혼했다. 이아현은 같은 해 9월 코미디언 홍기훈과 만나 연인 사이가 되었지만, 2002년 데이트폭력을 당해 헤어졌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 뒤에도 이아현은 2006년 엠엔픽쳐스 이인광 대표와 재혼했지만, 이후 남편이 사업에 실패하고 마약 투여 혐의로 구속되면서 2011년 또 한 번 이혼했다. 그뿐만 아니라 이아현은 1년 뒤 재미교포 사업가와 세 번째로 결혼했지만 8년 뒤인 2020년 다시 이혼했다.

mbc ‘사람이좋다’
오은영 박사는 이처럼 수차례 이혼을 겪은 이아현을 향해 어떠한 어린 시절을 보냈는지 질문을 던졌고, 이아현이 아낌없이 지원해 준 부모님 밑에서 자랐다는 이야기를 전하자 “지나치게 허용적으로 컸다”라고 지적하며 “참고 견디는 경험이 부족하다”라고 분석했다.

이와 더불어 오은영 박사는 자신의 이혼으로 두 딸에게 미안한 감정을 품고 있는 이아현에게 “아이들은 우리 엄마가 이아현이라서 사랑하는 것이다”라고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결혼까지 생각한 남자친구의 고백’ 여배우가 전한 뜻밖의 소식은 이렇다

‘미달이’ 역 김성은 전 남친 동성애자
“모든 것이 내 탓 같아” 고민상담 해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출처: instagram@lara_sungeun
SBS 시트콤 드라마 ‘순풍산부인과’의 미달이 역을 연기해 큰 사랑을 받았던 배우 김성은이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남자친구와 관련된 충격적인 일화를 털어놓았다.

15일 방송된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배우 김성은이 출연하여 “안 좋은 일이 생기면 전부 다 내 탓 같다. 나에게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지인들에게 안 좋은 일이 생겨도 다 내 탓 같다”라며 고민을 토로했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김성은은 자신을 영입해 준 소속사 대표님이 사업을 확장하려고 하다 무산된 것, 아버지의 사인 확인차 진행한 부검에서 마지막 전화가 본인이었는데 받지 못했다는 것도 다 본인 탓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샀다.

그녀는 파란만장했던 자신의 연애사를 고백하기도 했다. 결혼을 생각했을 만큼 6개월 동안 진지하게 교제하던 남자친구가 이성애자가 아닌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알고 큰 충격을 받았다. 김성은은 “나를 너무 아껴주어서 진짜 사랑이라고 생각했는데 너무 충격적이었고 모든 원흉이 나 자신에게 있는 것 같다”라며 자책했다.

출처: instagram@lara_sungeun
이뿐만 아니라 다른 연애도 항상 순탄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녀는 호감을 느끼다 연애를 시작했는데 이미 여자친구가 있던 경우도 있었고, 1년 정도 교제했지만, 상대가 바람을 피운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출처: SBS ‘순풍산부인과’
이에 오은영은 “의미가 있는 관계에서 자신이 이 상황을 대처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그걸 하지 못하면 전부 자신의 탓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안 좋은 일이 생기면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자신을 돌아보고 반성하는데 김성은은 심한 편이다”라며 ‘바보 증후군’이란 진단을 내렸다.

이후 바보 증후군에 걸린 원인을 찾기 위해 특별한 실험을 진행하기도 했다. ‘길을 걷다가 다른 사람과 부딪히면 위축된다’, ‘잠들기 전에 오늘 있었던 일을 곱씹어보고 자책한다’, ‘항상 남들의 기준에 맞추려고 한다’, ‘상대방이 나한테 왜 그런 이야기를 했을지 계속 분석한다’ 등 바보증후군 간단 체크리스트를 확인했다.

김성은은 체크리스트 목록 대다수에 해당하었고 이제까지 힘들었던 이야기를 털어 놓았다. 이후 칭찬을받았을 때 온전히 받아들이기를 목표로 삼았고 실천을 다짐했다.

출처: instagram@lara_sungeun
통통 튀는 캐릭터 ‘미달이’로 과거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던 김성은은 9살 때 30편이 넘는 광고를 촬영하며 집을 구매할 정도로 많은 돈을 벌었다. ‘천재 아역’이라는 칭찬도 받았지만 어린 아이가 버티기 힘들 정도의 살인적인 스케줄이었음을 고백했다.

김성은은 “5회 방송분을 3일 동안 촬영했다. 대본은 촬영 전날에 나와 외울 시간이 별로 없었다. 아역 배우 촬영 순서는 마지막이라 잠도 안 깨고 몽롱한 상태였는데 대사가 꼬이면 많이 혼났다”라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나는 나로서의 삶을 살아가야 하니 여기서 작별 인사를 하겠다”고 미달이에게 눈물의 인사를 건넸다.

“60kg 미만 상종 안한다”던 오은영이 박소현에게 뱉은 한마디

박소현 ‘소식좌’로 불리는 식사량
오은영 “60kg 미만과 말 안 해”
[caption id="attachment_64328" align="alignnone" width="1200"] 채널A, mbc[/caption]

[caption id="attachment_64323" align="alignnone" width="720"] 박소현sns[/caption]

평소 식사량이 매우 적어 ‘소식좌’로 유명한 박소현을 향해 오은영 박사가 보인 반응이 온라인상에서 화제 되고 있다.

지난 4월 8일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방송인 박소현이 찾아 이야기를 나눴다.

[caption id="attachment_64325" align="alignnone" width="720"] 채널A[/caption]

이날 출연자 중 박소현과 친분이 있는 박나래는 “평생 박소현 언니를 이해할 수 없는 한 가지가 있다”라며 운을 뗐다. 그러더니 박나래는 “입이 너무 짧다. 소식의 개념이 일반인과 완전히 다르다”라고 덧붙였다.

방송에는 이어 박소현의 식사량을 짐작게 할 수 있는 영상이 나왔다. 박소현은 영상에서 도넛과 과자를 작게 한입 겨우 베어 물고서는 “배부르다”라고 말했고, 박나래는 “박소현 언니는 저 과자 한 개를 일주일 동안 먹는다”라고 폭로했다. 영상을 본 오은영은 “저거는 갉아먹은 수준이 아닌가?”라며 깜짝 놀랐다.

[caption id="attachment_64326" align="alignnone" width="720"] mbc[/caption]

뿐만 아니라 박나래는 “나와 김숙은 아침부터 국밥·김밥·라면으로 삼시 세끼 든든히 먹는데 박소현 언니는 (밥 대신) 아침에는 따뜻한 바닐라 라떼, 저녁에는 아이스 바닐라 라떼로 하루를 버틴다”라고 밝혔다.

이 같은 내용을 들은 오은영 박사는 박소현에게 “그렇게 먹으면 배가 불러요?”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박소현은 머쓱해하면서 박나래가 아침부터 저녁까지 “언니 뭐 먹을 거야”라고 옆에서 들들 볶는데 그러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밥맛이 뚝 떨어진다며 농담 섞인 대답을 했다.

[caption id="attachment_64327" align="alignnone" width="720"] mbc[/caption]

이처럼 식사량이 매우 적은 박소현은 올해 나이가 50대이지만, 여전히 30년 전과 동일하게 47kg의 몸무게를 유지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소현은 식사 대신 커피를 자주 마시는데 커피도 스몰 사이즈 하나를 다 못 마시는 경우가 많다고 고백했다.

한편 방송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오은영의 과거 발언에 대해 재조명했다. 오은영은 지난해 오디션 프로그램인 ‘방과후 설렘’에 일일 엄마로 참여했는데, 그때 42kg의 몸무게에도 스스로 “요즘 살이 쪄서”라는 연습생에게 “나는 60kg 미만인 사람하곤 말 안 해. 젊은 사람들은 깎아서 50kg”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데뷔 50년차’ 가수 조영남이 유독 오은영 앞에서 꼼짝 못한 이유

조영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출연 오은영 박사로부터 따끔한 일침 들어 올해로 데뷔 54년 차인 가수 조영남이 ‘국민 엄마’ 오은영으로부터 따끔한 일침을 받았다. 조영남은 지난 3월 4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했다. 금쪽 상담소의 최고령 게스트로 출연한 조영남은 이날 ‘사람들이 왜 나를 재수 없게 보는가?’라며 고민을 토로했다. 그러자 오은영 박사는 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