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71살…TV 출연한 레전드 여가수, 시청자들 ‘이것’ 보고 경악했다

전설의 디바 윤시내
71살의 나이가 믿기지 않는 외모
스크린으로 첫 연기 도전
KBS ‘가요무대’ / KBS ‘아침마당’

 

온라인 커뮤니티
가수 윤시내가 24일 배우 오인애와 함께 KBS ‘아침마당’ 화요 초대석에 출연했다.

1978년 ‘공연히’로 공식 데뷔한 윤시내의 본명은 윤성혜로 80년도를 주름잡던 가수이다. 윤시내는 전성기 시절 가창력뿐 아니라 독특한 패션과 화려한 무대매너로도 유명했다.

그녀의 대표적인 히트곡으로는 ‘열애’(1979), ‘DJ에게'(1982), ‘공부합시다'(1983), ‘그대에게서 벗어나고파'(1985) 등이 꼽히며 전설의 디바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KBS ‘쇼 토요특급’

 

특히 윤시내는 ‘열애’라는 곡에 대해 “제 가요계 인생이 펼쳐지게 된 노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최종혁 선생님이 작곡하셨고 부산MBC 배경모 선생님이 작사했는데 배경모 선생님이 직장암으로 돌아가시면서 아내에게 바치는 노래였다”라고 애절한 뒷이야기를 알렸다.

진행자가 “‘열애’는 만 번쯤 부르지 않으셨냐”라고 묻자 윤시내는 “회사에서 그 테이프가 트럭으로 나가는 걸 봤다. 그다음부터 최절정기가 시작된 것 같다”고 답했다.
KBS ‘열린 음악회’

 

독특한 허스키 보이스로 80년대를 풍미한 윤시내는 1952년생으로 올해 나이는 71세다.

그녀는 “나이가 들어서 자연스럽게 무대에서 안 보이게 된 것”이라며 최근 방송에서 뜸했던 이유에 대해 별다른 사정이 있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윤시내는 활동을 오래 하지 않았음에도 이날 방송에서 나이에 비해 매우 어려 보이는 외모와 스타일을 자랑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KBS ‘아침마당’

 

그녀는 “특별한 비법은 없다”라며 그저 “일어나자마자 체중계를 확인한다. 전날 무리했다 싶으면 오늘은 조절은 한다. 체중 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옆에서 누가 먹으면 같이 먹을 수 있는데 혼자 살기 때문에 더 가능한 것 같다”라고 체중 관리 비법에 대해 말했다.

앞서 말한 것 같이 윤시내는 지금까지 독신으로 지내고 있는 것으로도 유명한데 과거 한 방송에서 “비혼주의는 절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많은 스케줄에 쫓기다 보니 결혼하지 않았다. 그때만 해도 스캔들 한 번 나면 가수 활동을 못 했다. 시간 흐르고 열심히 노래하다 보니 이제는 곱게 살고 싶다”면서 “주부 팬들이 워낙 많은데 그래서 아직 시집을 못 갔다”고 미혼의 이유를 설명했다.
영화 ‘윤시내가 사라졌다’
한편 윤시내는 영화 ‘윤시내가 사라졌다’를 통해 늦은 나이에 연기에 첫 도전 했다.

윤시내는 “평소에 영화를 좋아해서 많이 본다. 배우로 살면 재미있겠다고 생각한 적도 있다”라며 말했지만 “막상 연기를 하니까 힘들더라”라고 솔직한 심정을 고백했다.

이어 “대사도 외웠다 싶은데 연기를 하게 되면 생각이 안 나더라. 배우는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구나 생각했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줬다.

함께 연기한 오민애는 “가요계 레전드시기 때문에 현장에서 적응을 못 하시면 어쩌나 걱정했다”라며 “하지만 배려를 더 많이 해주시더라. 또 학생 같았다. 스펀지처럼 다 흡수하고 빨아들이신다”라고 전했다.

영화 ‘윤시내가 사라졌다’는 열정 충만 이미테이션 가수 연시내(오민애)와 엉뚱 매력 관종 유튜버 짱하(이주영) 두 모녀가 전설의 디바를 찾아 나서며 펼쳐지는 동상이몽 로드무비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6월 8일 개봉된다.

 

‘마지막 연애는…’ 올해 54세인 김완선이 직접 밝힌 결혼 안 한 이유

가수 김완선, 최근 ‘서울체크인’ 출연
올해 나이 54세로 결혼 계획 없다 밝혀
마지막 연애는 10년 전
[caption id="attachment_47528" align="alignnone" width="1200"] 출처 : Instagram@kimwansunflower, 스포츠서울[/caption]

[caption id="attachment_47467" align="alignnone" width="886"] 출처 : Instagram@kimwansunflower[/caption]

가수 김완선은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에서 오랜만의 근황을 전했다. 김완선은 이효리, 엄정화, 보아, 화사와 함께 훈훈한 자매 케미를 공개했다.

김완선의 오랜만의 예능 프로그램 출연으로 그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김완선은 데뷔하자마자 가요계에 독보적인 이미지를 어필하며 당대 최고의 여가수로 떠올랐다.

[caption id="attachment_47463" align="alignnone" width="860"] 출처 : 톱스타뉴스[/caption]

김완선은 지난 1983년 인순이와 리듬터치의 백댄서로 가요계에 발을 들였다. 그녀는 17세의 나이에 1집 ‘오늘밤’을 발표했고 큰 인기를 끌었다.

김완선은 이후에도 다양한 앨범을 발표하며 꾸준히 히트곡을 탄생시켰다. 그녀는 ‘한국의 마돈나’라고 불리며 여전히 후배들의 롤모델로 손꼽힌다.

[caption id="attachment_47466" align="alignnone" width="884"] 출처 : KBS ‘토요대행진’[/caption]

김완선의 올해 나이는 54세이다. 그녀는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비혼주의를 선언했다. 김완선은 “결혼이 자신 없다”고 말하며 “나는 결혼 생활을 잘 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닌 것 같다. 다른 사람 인생을 불행하게 했을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살면서 한 일 중 가장 잘한 일은 결혼 안 한 것”이라며 독신으로서의 삶에 만족한다고 전했다.

[caption id="attachment_47465" align="alignnone" width="836"] 출처 : Instagram@kimwansunflower[/caption]

김완선은 연예계 활동을 오래 했음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열애설이 돌지 않았다. 2003년, 배우 이창훈과 열애설이 돌기도 했지만 이창훈이 직접 친하게 지내는 오빠, 동생 사이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한편 김완선은 20대 후반이라는 늦은 나이에 첫 연애를 하게 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완선은 “서른이 다 됐을 때다. 연애라는 게 내가 하고 싶다고 하는 게 아니다. 나는 누가 바라봐 주면 같이 보는데 아무도 표현을 안 했다. 그래서 시간이 갔다”고 전했다.

김완선은 마지막 연애가 10년 전이라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그녀는 “연애나 이런 것은 나와는 안 맞으니까 생각도 하지 말자 싶었다. 그렇게 사니까 편하다. 일도 많이 하는 편이고, 연애하면 쉬는 날 쉬지도 못하고 꾸미고 나가야 하지 않나. 그거 할 자신이 없다”며 연애에 큰 관심이 없다고 밝혔다.

[caption id="attachment_47462" align="alignnone" width="720"] 출처 : Instagram@kimwansunflower[/caption]

김완선은 최근 예능 프로그램과 함께 SNS를 통해 근황을 전하고 있다. 최근에는 유튜브를 통해 브이로그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녀는 50대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여전히 아름다운 외모로 자랑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김완선의 사진에 ‘화보같아요♥’, ‘ 왜이렇게 우아하시고 아름다우시고 이쁘신건가요’, ‘와^^더 어려졌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