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200대 존재하는 10억짜리 레이싱카 도난당했습니다

도둑도 보는 눈이 있었다
AMG GT4 레이스카 도난
자동차 업계에서 도난 사고는 생각보다 흔한 일이다. 당장 가까운 1급 공업사만 보더라도, 1년에 몇 건씩은 차량 도난 사건이 일어나기도 하며 이는 비단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마찬가지다. 최근 미국에서 믿기 힘든 사건이 발생하였는데, 그것은 바로 세계적으로 200대만 존재하는 레이스카 AMG GT4가 도난당했단 소식이다.

앞서 전술했듯이 전 세계에 200대만 존재하는 한정판 자동차인 만큼, 귀한 것은 물론이고 가지고 싶어도 가질 수 없는 자동차이기에 보는 이들은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중이다. 과연 AMG GT4는 어쩌다 도난을 당하게 되었는지 함께 알아보도록 해보자.

글 권영범 에디터

AMG GT4는
어떤차?
메르세데스-AMG의 GT4는, GT4 클래스 규정에 준하여 개발한 레이스 전용 모델이다. 그러나 소비자에게도 일정 물량이 생산되어 판매가 이뤄졌고, 그 물량이 바로 200대 한정 판매로 이뤄진 것이다. AMG GT R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AMG GT4는 일반적인 자가용의 개념보단, 완전한 서킷 레이스를 목적으로 개발된 모델이다.

호몰로게이션 개념으로 만들어진 차량답게, 에어로 파츠 또한 일반 AMG GT R에 비해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전면부의 형상은 공기 흐름과 냉각 효율을 향상하기 위해 디자인의 변화가 생겨났다.

다운 포스를 더욱 증대시키기 위해 와이드한 스플리터도 장착되었다. 4.0L V8 바이터보 엔진을 탑재해, 최대출력 510마력, 최대 토크 61.18kg.m를 발휘하는 엔진은 양산형 모델인 AMG GT R에 비해 오히려 디튠되었는데, 이것은 당시 레이스 규정에 맞추기 위해 인위적으로 성능을 봉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출시 당시인 2017년에 메르세데스-AMG는 AMG GT4만을 위한 서킷 테스트를 30,000km 이상 진행되었으며, 디튠된 파워 트레인은 유지 보수와 내구성에 중점을 두었다고 발표했다.

[caption id="attachment_720532" align="alignnone" width="1200"] 사라진 트레일러와 AMG GT4 / 사진 = autoevolution[/caption]
AMG GT4가
사라지게 된 계기
이번에 도난당한 AMG GT4는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서 발생하였다. AMG GT4의 오너는, 픽업트럭과 트레일러 그리고 트레일러 안에 보관 중인 AMG GT4까지 도난을 당했다고 전했다. AMG GT4 오너는 주차장에 차량을 세워두고, 다음 날 아침에 다시 차량을 운행하기 위해 주차장으로 돌아왔으나 이미 차량은 없어진 상황이었다.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오너는 AMG GT4가 머무른 주차장이, 과거에도 비슷한 도난 사건이 몇 차례 발생한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그 이후부터 아직 해당 AMG GT4는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아울러 AMG GT4 오너는 “믿기 힘든 사실이다”, “귀한 모델인 만큼, 별다른 손상 없이 돌아오길 바란다”라는 코멘트를 남겨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하였다. 부디 하루라도 빨리 주인의 품으로 돌아오길 희망한다.

autopostmedia@naver.com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

All Rights Reserved.

“내가 잡는다” 스윙스가 카드 도난으로 당한 피해는 상상을 초월한다

래퍼 스윙스 법인카드 도난당해
의류 462만 원 결제한 도난범
범인에 “내가 잡는다” 선포
[caption id="attachment_66563" align="alignnone" width="1200"] 유튜브 ‘Swings’ /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caption]

[caption id="attachment_66497" align="alignnone" width="720"]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caption]

래퍼 스윙스가 법인카드를 도난당해 부정 사용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스윙스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대략 한 시간 전에 소름 돋도록 무서운 일이 생겼다”라며 “누가 내 법인카드를 가지고 밤 12시 31분에 의류업체에서 462만 3000원 정도를 인터넷으로 결제했다”라고 밝혔다.

[caption id="attachment_66498" align="alignnone" width="720"]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caption]

스윙스는 “그전에 낮에 커피숍에서 지갑을 잃어버렸고, 카페에 전화했더니 지갑 찾았다고 보관해 준다고 한 게 오후 6시쯤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새벽 1시경에 카드사에서 전화가 와서 나에게 상황을 설명하네”라고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상황을 전했다.

[caption id="attachment_66499" align="alignnone" width="720"]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caption]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누군가가 스윙스의 법인카드를 가지고 해외 의류 업체에서 결제를 하려고 한 내역이 담겼다.

스윙스는 이에 대해 “한도 확인하려고 처음에 가격 높은 거 사는 것 봐”라며 “그러고 서서히 낮추다가 승인, 그리고는 마지막엔 또 살짝 저렴한 거 구입하려다 실패”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넌 내가 잡는다, 여러분 지갑 잘 챙기세요”라고 카드를 도난한 이에 대해 경고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caption id="attachment_66500" align="alignnone" width="720"]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caption]

한편 스윙스는 서울 강북에 위치한 60억 원 상당의 건물을 매입해 리모델링해 화제가 됐다.

공사현장 외벽에 자신의 얼굴을 크게 도배한 그는 “세상에서 가장 멋있는 건물이 탄생 중입니다”라는 글귀와 함께 “돈가스 좋아하세요”를 재치있게 써넣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