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그릇 8만3000원짜리 빙수 드시겠습니까?

“아직 봄인데 왜 이렇게 덥지?” 여름이 가까워 오면서 날이 슬슬 더워지기 시작했습니다. 거리에는 벌써부터 반팔과 반바지를 입은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2022년 5월 중순 이미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28도까지 올랐습니다. 한여름이라고 해도 믿을만큼 높은 온도입니다.

날이 더워지면서 럭셔리 호텔 업계도 전쟁을 시작했습니다다. 이른바 ‘빙수 전쟁’입니다. 몇해 전부터 이맘때가 되면 신라호텔을 대표해 조선팰리스, 롯데, 그랜드 하얏트 등 특급호텔들은 각 호텔의 명예를 건 시그니처 빙수들을 하나씩 내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신라호텔은 지난 4월 29일부터 호텔 라운지&바 더 라이브러리에서 제주산 애플망고빙수의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이 빙수는 애플 망고 빙수의 각 앞글자를 따 ‘애망빙’이라는 애칭까지 있을 정도로 SNS상에서는 유명합니다. 이 빙수를 먹기 위해 사람들이 줄을 설 정도입니다.

빙수는 성인 여자 2~3명이 디저트로 가볍게 즐길 만큼 나옵니다. 맛도 애플망고 시럽으로 대충 흉내만 낸 게 아니라 애플망고를 한 개 반에서 두 개씩 넉넉하게 넣어 진하고 상큼한 애플망고 본연의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빙수와 함께 나오는 좋은 팥, 망고 샤베트도 별미라고 합니다. 플레이팅도 멋진 편입니다. 예쁘게 썬 애플망고를 듬뿍 얹은 빙수는 투명한 유리 돔에 씌워져 손님에게 나갑니다.

이쯤 되면 한 번쯤 먹고 싶어지기 마련이지만 가격을 들으면 그 생각이 쏙 들어갈지도 모릅니다. 신라호텔 애플망고빙수 한 그릇의 가격은 무려 8만3000원입니다. 두세 명이 나눠 먹는다고 가정하면 1인당 2~3만원 이상은 내야 즐길 수 있는 금액입니다.

워낙 가격이 높게 책정되다 보니 일각에서는 ‘신라호텔 주식 1주를 팔아도 못 먹는 비싼 빙수’라는 유머도 나돌고 있습니다. 신라호텔 주식인 ‘호텔신라’는 5월 13일 주당 7만6000원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정말 주식 1주를 팔아도 빙수 한 그릇 먹기도 힘든 건 사실이네요.

신라호텔의 애플망고빙수는 이전에도 비싼 가격으로 유명했습니다. 2021년도 빙수 가격은 6만4000원이었고, 2020년도에는 5만4000원이었습니다. 다른 특급호텔들이 내놓은 빙수들과 비교해도 비싼 가격대였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유독 이전 해와 달리 가격이 많이 오른 것 같습니다. 무려 30%나 값이 올랐기 때문입니다.

신라호텔 빙수 가격만 오른 것도 아닙니다. 호텔 업계에 따르면 2022년 주요 호텔들의 빙수 가격은 2021년과 비교해 약 15~30% 가량 올랐다고 합니다.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가 내놓은 망고빙수는 지난해 4만8000원에서 올해 5만7000원으로 올랐습니다. 그랜드하얏트는 지난해 4만2000원에 판매하던 빙수의 가격을 올해 5만5000원까지 올렸습니다.

지난해 한 그릇에 9만8000원이라는 높은 가격이 붙어 ‘빙수계의 에르메스’라는 별명이 붙었던 조선팰리스 호텔의 샤인머스캣 빙수는 어떨까요. 2022년엔 아직까지 샤인머스캣 빙수를 내놓을 지 말지 결정이 되지 않았다고 하네요. 하지만 2021년 선보였던 황금향, 레드향 같은 프리미엄 귤 품종인 카라향이라는 과일을 쓴 8만원대 빙수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카라향 빙수의 가격은 6만8000원이었습니다. 이 정도면 다른 호텔들과 비슷한 수준으로 가격이 올랐다고 볼 수 있겠네요.

국내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웨스틴 조선은 수박빙수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달콤한 수박 과즙을 얼린 뒤 다시 갈아 소복하게 올리고 단단하고 시원한 수박 과육을 듬뿍 올렸습니다. 해바라기씨로 수박의 씨앗을 표현한 것도 앙증맞습니다. 웨스틴 조선 수박빙수의 가격은 한 그릇에 4만8000원으로, 그래도 다른 호텔들에 비해 착한 편입니다. 2021년에는 3만8000원에 판매됐습니다.

호텔들이 빙수 가격을 일제히 올린 데는 나름의 이유가 있습니다. 빙수에 들어가는 재료들의 원가가 상승해 어쩔 수 없이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는 건데요, 신라호텔은 “제주산 애플망고 가격뿐 아니라 유류비, 운영비 등이 한꺼번에 올라 판매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반 프리미엄 빙수 가게들과 비교해 가격이 상당히 비싼 편인데도 사람들은 왜 굳이 호텔까지 찾아가서 그 비싼 빙수를 먹는 걸까요? 심지어 줄까지 서야 할 때도 있다고 하는데도 말이죠. 신라호텔의 애플망고빙수는 주말이면 1시간 이상 줄을 서야 먹을 수 있을 정도라고 하고, 다른 호텔들도 빙수를 판매하기 시작한 5월 첫주 매출이 직전 해 동일한 기간과 비교해 50~100% 가량 늘었다고 할 정도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를 ‘스몰 럭셔리’ 소비트렌드로 분석합니다. 빙수를 먹으러 호텔을 찾아가면 빙수뿐 아니라 그 호텔의 공간이나 분위기 등을 함께 경험할 수 있고, 여기에서 만족감을 얻는다는 겁니다.

실제 사례를 들어볼까요. 2022년 5월 주말에 신라호텔의 디럭스 더블룸에서 1박을 하려면 세금을 포함해 총 66만원을 지불해야 합니다. 이마저도 야외 수영장은 이용할 수 없고 조식도 포함되지 않은 가장 저렴한 가격입니다. 하지만 애플망고빙수는 8만3000원입니다. 비록 호텔에서 숙박을 하는 것처럼 다양한 시설들을 누릴 수는 없지만, 애플망고빙수 한 그릇을 주문함으로써 호텔의 고급스럽고 여유로운 분위기를 어느 정도 즐길 수 있다면 이 정도 사치는 괜찮지 않겠느냐는 게 스몰 럭셔리의 포인트입니다.

해마다 신라호텔을 찾아 애플망고빙수를 즐긴다는 직장인 A씨는 “월급이 아주 넉넉한 편은 아니지만 친구와 함께 가서 비용을 나눠 부담하면 1인당 2~3만원 정도에 불과하니 크게 부담스럽지 않다”며 “기분 전환도 하고 저렴한 비용으로 호텔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으니 만족한다”고 말했습니다.

하고 싶은 게 있다면 어느 정도 비용이 들어도 감수하고 소비를 하는 MZ 세대의 플렉스 문화와 SNS 인증 열풍 또한 호텔빙수를 찾는 이들을 설명하는 문화 키워드 가운데 하나입니다.

글 jobsN 고유선
jobarajob@naver.com
잡스엔

 
CCBB가 추천하는 글
»310억 아낌없이 쏜다..주목받는 ‘알파 세대’
»시골 생활을 꿈 꾼다면..”체험주택 먼저 살아 보세요”

»현대카드, 코로나 끝나도 재택..금융권 출근 바뀌나

»”한쪽은 사람이 없고, 또 한쪽은 일이 줄고”..골치 아픈 자동차 일자리 양극화

 

»생활용품 만드는 회사가 39년 동안 나무 심는 이유

콘크리트 조각이 왜..? 日 색다른 디저트 선봬

일본에 독특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디저트가 인기다.

데일리 메일은 26일(현지시간) 일본에서 ‘그레이(Gray)’이라고 불리는 디저트가 인기라고 밝혔다. 그레이는 부서진 콘크리트 조각처럼 생겼다. 이는 도쿄 로얄 파크 캔버스 긴자8(Royal Park Canvas – Ginza 8) 호텔 안에 있는 ‘오푸스 레스토랑(Opuses restaurant)’에서 판매중이다.

그레이는 피스타치오와 검은깨 머랭 조각들을 얹어 만든 아이스크림이다. 손님들은 “콘크리트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매우 맛있다”, “벽지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사람은 그레이 디저트 사진을 트위터에 공유했고, 몇몇 사용자들이 벽지를 벗겨내는 사진으로 장난스럽게 답했다.

오푸스 레스토랑은 그레이를 만드는 것은 꽤 많은 기술과 시간이 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샴페인 한 잔과 함께 디저트를 맛보는 것을 추천했다. 그레이는 세트 메뉴며, 치즈 타르트, 캬라멜 머랭, 빵, 차 등과 함께 나온다.

오푸스 레스토랑은 미슐랭 가이드 도쿄 1스타를 수상한 나마이 유스케(Namai Yusuke) 셰프가 관리·감독하는 곳으로 미식가들이 많이 찾는다. 도쿄 긴자(Ginza)의 화려한 야경을 즐길 수 있는 테라스 레스토랑으로도 인기가 높다.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물 위에 UFO가..? 이색 호텔 ‘펄 스위트’ 화제
»먹기 아까워! 아쉬운 벚꽃엔딩 달래줄 봄 추천 디저트 카페 4
»올봄엔 ‘댕캉스’ 어때요? 반려견과 떠난 달콤한 1박 2일 홍천 여행기
»날씨 걱정 ZERO 꼭 가볼 만한 서울 전시회 추천 4
»“이게 혼날 일?” 밥 달라고 ‘승무원 호출 버튼’ 눌렀다가 망신당한 사연

먹기 아까워! 아쉬운 벚꽃엔딩 달래줄 봄 추천 디저트 카페 4

최근 봄비가 내린 탓에 전국 명소들의 벚꽃이 대부분 떨어진 상태다. 이른 낙화가 영 아쉽다면 이색적인 벚꽃 디저트 메뉴로 마음을 달래보자. 비주얼은 물론 맛까지 보장하는 디저트 카페 4곳을 소개한다.

글 / 디자인 = 정미진 여행+ 에디터

*개별 사진 출처 기입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봄나들이 갑니다~♬” 소풍 가기 좋은 수도권 스폿 5
»”우주선에 내 이름이..” NASA가 발급하는 달나라 보딩 패스
»충전하면서 달리는 ‘무선 충전 도로’ 내년 디트로이트에 생긴다
»낭만과 설렘, ‘스물다섯 스물하나’ 촬영지 7곳
»식목일, 뿌리깊은 나무를 찾아 떠나는 국내여행지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