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인스타 각이다”·· 런던에 새로 개장한 호텔 인기몰이

영국 런던에 새로 개장한 호텔이 ‘인스타그래머블(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하다며 인기다.

The Twenty Two 공식 인스타그램

여행 전문 미디어 트래블 앤 레저는 25일(현지시간) 런던 메이페어 지구 그로브너스퀘어(Grosvenor Square)에 새롭게 문을 연 ‘더 트웬티 투(The Twenty Two)’ 호텔을 소개했다.

19일에 문을 연 더 트웬티 투 호텔은 31개의 객실과 2층짜리 스위트룸으로 개조된 뮤즈 하우스, 식당 등을 갖추고 있다.

더 트웬티 투 호텔은 18세기 프랑스의 고전적인 디자인에 색상, 가구, 장식 등을 통해 현대적인 느낌을 더했다. 외신에 따르면 더 트웬티 투 호텔은 ‘창의적이고 호기심이 많은 사람들을 위한 은신처’로 설명되며, 고전과 현대의 조화를 이루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The Twenty Two 공식 홈페이지

객실은 각각 다른 테마로 빈티지, 앤티크 감성이 돋보이는 가구들로 장식됐다. 예를 들어, 클래식 룸과 슈페리어 룸은 짙은 빨간색과 파란색의 조화가 우아한 대비를 이룬다. 반면 다른 방들은 화려한 무늬의 벽지와 벨벳 장식이 특징이다.

로비는 검은색과 크림색이 어우러진 대리석 바닥으로 고급스러운 분위를 준다. 레스토랑 공간은 파란색을 메인 컬러로 선정해 꾸몄다. 메뉴로는 지중해 풍의 음식과 칵테일, 와인 등을 제공한다. 또 호텔은 그로브너스 스퀘어가 내려다보이는 라운지 공간을 갖추고 있다.

호텔 주인인 나비드 미토라비(Navid Mirtorabi)는 “나의 목표는 전 세계에서 창의적이고 호기심이 많은 사람들이 함께 모여 영감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즉 손님들이 영감을 받고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대화의 장을 만들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더 트웬티 투 호텔은 영국의 건축가 나탈리아 미야르(Natalia Miyar)와 협력해 디자인했다.

글=지세희 여행+ 인턴기자

감수=홍지연 여행+ 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물 위에 UFO가..? 이색 호텔 ‘펄 스위트’ 화제
»먹기 아까워! 아쉬운 벚꽃엔딩 달래줄 봄 추천 디저트 카페 4
»올봄엔 ‘댕캉스’ 어때요? 반려견과 떠난 달콤한 1박 2일 홍천 여행기
»날씨 걱정 ZERO 꼭 가볼 만한 서울 전시회 추천 4
»“이게 혼날 일?” 밥 달라고 ‘승무원 호출 버튼’ 눌렀다가 망신당한 사연

런던 한복판 화재로 23층 유리창 바닥으로 떨어졌다는 현장 사진

런던 화이트채플 한 건물에서 화재 발생주민들 ‘화재 경보기 울리지 않았다’ 주장

출처 : thescottishsun
런던 화이트채플 하이 스트리트의 릴레이 빌딩에서 거대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가 발생한 후 도시 전역에서 연기가 피어올랐고 60명이 대피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23층의 유리창이 불에 타 유리 파편이 땅으로 떨어졌고 한 여성이 17층 높이에 갇혔다.

출처 : mirror
런던 소방대는 17층 높이에서 거주자 1명이 주변에서 화염이 치솟으면서 갇혔다고 밝혔다. 소방관들은 내부 계단을 통해 여성을 안전한 곳으로 인도했다.
놀랍게도 2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심각한 부상을 입은 사람은 없었다.
출처 : mirror

해당 화재로 64m 턴테이블 사다리가 현장에 동원됐다. 이는 유럽에서 가장 높은 소방용 사다리이며 건물 외부에서 물을 공급할 수 있게 했다.
현장에는 약 125명의 소방관이 있었다. 현지 언론은 소방관들의 신속한 조치로 피해를 최소화하고 심각한 부상을 예방했다고 전했다.
출처 : theguardian

하지만 해당 건물의 거주자들은 불길이 심해졌는데도 경보기가 울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 남성은 “경보가 울리지 않아서 전혀 몰랐다”라며 “이웃집에서 불이 났다고 문을 두드려서 대피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거주자들은 정부와 건물 개발자에게 분노를 표했다.
출처 : mirror
이날 오후 화재를 목격한 목격자들은 불길이 내부의 천장으로 번지면서 창문이 건물에서 떨어지는 걸 봤다고 전했다. 현재 화재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 건물은 두 부분으로 나뉘며 저층은 사무실, 최상층은 주거용으로 사용하고 있다.

임하나 에디터  |  grandblue@fastviewkorea.com

영화 ‘찰리와 초콜릿 공장’을 연상시키는 실사판 레스토랑의 정체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 레스토랑의 이름은 ‘큐 패밀리 키친’이다. 해당 레스토랑은 런던 큐 왕립 식물원에 위치해있으며 식물원의 정원을 확장해 만들었다. 자연에서 발견되는 식물과 과일 등을 연상시키려는 목적으로 형형색색의 버섯, 과일 모형의 인테리어 가구들을 곳곳에 배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