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재감 페라리급이었죠” 헐리우드 영화에 1초 등장한 국산차

최근 마블 영화에서
많이 등장하는 현대차
광고에서도 많이 보인다

영화 속 현대자동차가
등장한 장면들
과거 할리우드 영화에서 현대차가 등장하기도 했는데, 거의 1초 정도 등장할 정도로 인지도가 높지도 않았다. 현재 영화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마블영화를 보면, 과거 ‘아이언맨’에서는 주인공의 차량이 아우디 R8였다. 이후 대중들은 아우디 R8을 ‘아이언맨 차’라고 불릴 정도로 파급력이 강했다. 과거 1초만 나왔던 현대차는 2018년도쯤 마블 영화와 다양한 매체에 등장하기 시작했다.

현대차는 2017년부터 마블 에디션으로 ‘코나 아이언맨 스페셜 에디션’도 출시했었고, 이후 꾸준히 현대차와 마블 스튜디오의 긴밀한 관계가 이어지고 있다. 위상이 달라진 현대차는 최근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방영되었던 ‘완다비전’과 이전 영화들에 차량과 투자를 이어오고 있는데, 영화에 출연한 현대차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자세히 알아보자.

[caption id="attachment_88100" align="alignnone" width="1024"] 유튜브 현대자동차 / ‘앤트맨과 와스프’에 등장한 벨로스터[/caption]
‘앤트맨과 와스프’에 나온
현대 벨로스터
2018년 ‘앤트맨과 와스프’에서 본격적인 현대차가 등장하기 시작했다. 극 중 주인공들이 타던 차량은 싼타페로도 나왔고 추격씬에서 나온 차량은 현대 벨로스터로 기존 벨로스터와 다른 모습이었다. 해당 차량은 역동적인 추격씬에 어울리는 튜닝으로 스포일러와 에어인테크홀, 배기구 측면 배치 등 개조를 했고, 외관에는 강렬한 불꽃무늬와 배경은 보라색으로 꾸몄다.

현대차는 영화에 벨로스터와 싼타페를 제공했는데, 이는 단순히 영화에 차량을 노출하는 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주요 인물들에 차량으로 등장해 신스틸러로서 역할을 했다. 이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슈퍼 히어로 중 유머 넘치고 친근한 이미지의 앤트맨이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와 잘 부합한다고 생각해 동반관계를 체결했다”라고 말하며 “영화의 배경인 언덕과 오르막, 내리막길이 끝없이 이어지는 샌프란시스코의 도로가 현대차의 우수한 주행 성능을 뽐낼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이라고 판단했다”라고 답했다.

[caption id="attachment_88098" align="alignnone" width="1024"] 유튜브 현대자동차 /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장면[/caption]
‘스파이더맨’에
두 대나 나온 현대차
2021년도 영화계에서 역대급 성적을 기록한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팬데믹 이후 개봉 2주 만에 글로벌 박스오피스에서 10억 달러 한화 약 1조 1,870억 원 이상의 수익을 거둔 대작이다. 현대차는 이 영화에도 차량을 제공했는데, 당시 영화에 나온 현대차는 SUV 투싼과 전기차 아이오닉5가 출연했다.

극 중에서는 스파이더맨 조력자로 ‘해피 호건’역의 차량으로 아이오닉5가 제공되었고, 극 초반 빌런들의 공격을 받았던, ‘MIT 부총장’역이 타고 있던 차량이 투싼이었다. 당시 역대 최다 관람객이 동원된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흥행과 더불어 현대차의 광고 효과도 톡톡히 덕을 본 상황이다. 현대차로서는 글로벌 관객들에게 홍보하는 효과를, 마블로서는 현대차의 금전적인 투자와 국내 관객들의 팬심을 자극하는 효과까지 챙겼다.

[caption id="attachment_88099" align="alignnone" width="1024"] 유튜브 현대자동차 / 미국 투싼 광고[/caption]
그 밖에도 광고에도
홍보를 이어가는 현대차
현대차는 영화를 통해서만 홍보를 이어가지 않았다. 최근 마블이 OTT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서 다양한 마블 드라마들을 제작해오고 있는데, 각 드라마 주연들이 현대차의 광고를 책임지고 있었다. ‘로키’의 주연 톰 히들스턴과, ‘완다비전’의 엘리자베스 올슨, ‘팔콘 앤 윈터솔져’의 안소니 마키를 내세워 현대차 광고들이 제작되었다.

현대차가 마블과의 관계를 꾸준히 이어가도록 노력한 마블 관계자는 “우리는 한국 기업의 필요에 맞춰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마블 팬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한국은 마블의 가장 큰 시장이면서, 좋은 협력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앞으로 더 많은 영화와 드라마를 제작할 마블과 미래가 기대되는 현대차의 시너지가 얼마나 더 커질지 지켜봐야 할 것이다.

로다주 떠난 마블 ‘아이언맨’ 자리, 이 배우가 가장 유력합니다

톰 크루즈 마블 아이언맨 세계관 참여슈피리어 아이언맨 배역 소문 돌기도
출처: Marvel출처: facebook@Tom Cruise
과거 아이언맨 유력 후보였던 톰 크루즈가 마블 세계관에 참여하는 것으로 밝혀져 많은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4일 해외 보도에 따르면 톰 크루즈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합류했으며 향후 프로젝트에 임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마블의 아이언맨 캐스팅을 거절했던 톰 크루즈가 맘을 바꾸어 출연을 결심한 것이기에 마블 팬들은 톰 크루즈 역할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출처: Marvel Comics
톰 크루즈는 앞서 5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에서 톰 크루즈가 멀티버스 버전의 슈피리어 아이언맨으로 등장한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슈피리어 아이언맨은 지난 2015년 마블 코믹스에서 출간한 코믹스 시리즈로 이기적이며 악독한 성격의 소유자로 묘사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톰 크루즈와 아이언맨과 관련한 소문들은 공식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출처: shutterstock
톰 크루즈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보다 먼저 마블로부터 아이언맨 캐스팅 제안을 받은 바 있다.
초반에 톰 크루즈는 아이언맨 캐스팅 제안에 출연뿐만 아니라 영화 제작 참여에도 큰 관심을 보인 바 있어서 아이언맨 주인공으로서 활약하는 것으로 단락짓는 듯했다.
그러나 아이언맨을 제작하는 것에 있어서 1999년 당시 특수효과 기술력이 부족해 이를 구현해 내기 쉽지 않아 10년 넘게 제작 일정이 점차 미뤄졌고 결국 톰 크루즈는 아이언맨 캐스팅 제의를 거절했다.

출처: instagram@robertdowneyjr
톰 크루즈가 아이언맨 후보에서 벗어나게 되자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아이언맨 자리를 꿰차게 됐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캐스팅 일화는  시리즈 1,2편 감독인 존 파브로가 토니 스타크 역을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를 캐스팅할 것을 강력하게 주장해왔다고 전해졌다.
그러나 당시 마블 스튜디오 사장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캐스팅을 반대해왔으나 톰 크루즈가 제작 단계에서 다시 캐스팅 제의를 했음에도 단호히 거절해 결국 해당 감독의 추천을 받아들여 지금의 ‘아이언맨’이 탄생하게 된 것이다.

출처: twitter@MCUUpdates
2008년 영화 ‘아이언맨’은 흥행 수익이 한화로 약 7,049억 원에 다다를 정도로 마블 영화 흥행에서 많이 기여한 영화 중 하나다.
아이언맨이 많은 관객들로부터 사랑받게 되자 아이언맨 영화를 시리즈화 시켜 아이언맨2, 아이언맨3를 개봉하였고 특히 아이언 맨3는 한화로 약 1조 4,764억 원으로 시리즈 첫 편 때보다 2배 수익을 창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많은 사랑을 받아왔던 영화 ‘아이언맨’에서 토니 스타크 역을 맡게 될 뻔했던 톰 크루즈가 마블 세계관에서 앞으로 어떻게 활약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마블 두번째 ‘닥터 스트레인지’ 개봉예정작에 이런 내용 담겼다

5월 4일 개봉 예정 영화 개봉 – 2022.05.04. 장르 – 액션, 판타지, 모험 국가 – 미국 지금껏 본 적 없는 마블의 극한 상상력! 5월, 광기의 멀티버스가 깨어난다! 끝없이 균열되는 차원과 뒤엉킨 시공간의 멀티버스가 열리며 오랜 동료들, 그리고 차원을 넘어 들어온 새로운 존재들을 맞닥뜨리게 된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 속, 그는 예상치

임신으로 배가 부른 상태에서 액션영화 촬영한 여성 배우

영화 TMI 1. – 직접 손으로 피를 짜낸 황정민 영화 후반부. 호정(한혜진)을 보고 떠나던 태일(황정민)이 그만 뇌종양의 여파로 대량의 코피를 쏟고 쓰러지고 만다. -극 중 너무 많은 피를 흘리는 장면인데, 이 장면 연출에는 비밀이 있다. -마치 황정민의 콧속에 피를 흘리는 장치가 숨겨져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황정민이 뒤돌아 서서 코를

레드카펫 행사에서 안젤리나 졸리와 포옹한 한국 여성, 알고보니…

‘마블리’ 마동석의 신작 가 오는 11월 국내 개봉을 앞둔 가운데,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진행된 프리미어 현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마동석은 안젤리나 졸리에게 누군가를 소개하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는데 그 사람은 누구일지 함께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