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시즌, 미국 에어비앤비에서 가장 인기인 숙소

여름 동안 미국 에어비앤비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숙소가 공개됐다.
출처: Glass Treehouse Modern Luxe Romantic Getaway – airbnb
트래블 앤 레저는 여름 동안 미국 에어비앤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숙소로 ‘글라스 트리하우스 모던 럭스 로맨틱 겟웨이(Glass Treehouse Modern Luxe Romantic Getaway)’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지난 5월 19일(현지시간) 에어비앤비는 ‘여름 여행 시즌 동안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숙소 TOP 10’을 발표했다. 그리고 노스캐롤라이나 주 배너 엘크(Banner Elk)에 있는 글라스 트리하우스 모던 룩스 로멘틱 겟웨이가 1위를 차지했다.

출처: Glass Treehouse Modern Luxe Romantic Getaway – airbnb
글라스 트리하우스 모던 럭스 로맨틱 겟웨이는 산 속에 자리한 휴양지다. 숙소는 푸른 나무들로 둘러 싸여 있으며 바로 앞에 시냇물이 흐른다. 또 도시와의 접근성이 좋아 식당, 와인 양조장, 쇼핑센터, 미술관 등도 근처에서 찾을 수 있다.

글라스 트리하우스 모던 럭스 로맨틱 겟웨이는 2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1층 나선형 계단을 타고 올라오면 멋진 생활공간이 펼쳐진다. 킹사이즈 럭셔리 침대는 물론 벽난로와 블루투스 사운드바까지 마련돼 있다. 자연환경을 조망할 수 있는 야외 테라스도 있다.

야외에는 개울과 바위로 둘러사인 전용 온수 욕조가 있다. 여름에는 해먹도 이용 가능하다. 한 이용자는 글라스 트리하우스 모던 럭스 로맨틱 겟웨이 대해 “완벽한 로맨틱 휴가”라며 “호스트의 세심한 배려와 고급스러운 편안함이 다른 에어비앤비 숙소와 차별화 된다”라고 말했다.

글라스 트리하우스 모던 럭스 로맨틱 겟웨이는 대부분의 후기에서 5.0 별점을 받았다. 숙소는 1969년에 지어졌고 2020년에 전면 개조됐다.

글 = 지세희 여행+ 인턴 기자
감수 = 홍지연 여행+ 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기괴하기로 1등” 하다하다 사람 눈 모양 슈퍼요트도 나왔다
»바다소와 함께 수영할 수 있는 세계 유일의 장소, 어디?

»비행기에서 아이 출산한 여성… 과연?

»식과 와인의 도시, 프랑스 디종에 개장한 미식단지 살펴보니…

»GKL 사회공헌 재단 ‘한민족 여행 테라피’ 올해는 더 확대

“미국 미드사이즈 1위” 미국 브랜드도 견제하는 역대급 픽업트럭

미국에서 선전 중인
일본 픽업트럭

일본 브랜드도 은근히 픽업트럭을 많이 만든다. 아무래도 미국 시장을 공략해야 하다 보니 미국인들이 많이 구입하는 픽업트럭에 신경을 안 쓸 수가 없다. 중형급인 미드사이즈는 물론 F150급의 풀사이즈 픽업트럭도 만든다.

미국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나름 성적을 내고 있다. 특히 토요타 타코마는 미드사이즈 픽업트럭에서는 레인저, 콜로라도, 글래디에이터와 같은 미국 차들보다도 많이 팔리고 있다. 이런 타코마가 풀 체인지를 준비 중이며 최근 테스트카가 포착되었다.
글 이진웅 에디터

토요타 타코마는
어떤 차량일까?
토요타 타코마는 국내에서 비교적 생소한 차다. 국내에 판매하지 않는 차인 데다 국내에서 상대적으로 관심이 적은 분야인 픽업트럭이기 때문이다. 그래도 아는 사람들은 다 아는 차이며, 병행 수입으로 적지 않게 들어오고 있다.

타코마는 콜로라도, 렉스턴 스포츠 등과 동급인 미드사이즈 픽업트럭이다. 1995년 첫 출시에는 소형 픽업트럭이었지만 2004년 출시된 2세대 모델부터는 미드사이즈로 한 체급 커졌다. 그리고 포드 레인저와 미국에서 경쟁해 승리한 이후 지금까지 미국 미드사이즈 픽업트럭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다른 나라에서도 꽤 잘 팔리는 편인데, 하이럭스와 함께 픽업트럭 투톱을 달리고 있는 차종이다. 가격이 비교적 저렴하면서 성능도 무난하고, 내구성이 매우 튼튼하기 때문이다.

현재는 2015년 출시된 3세대 모델을 판매 중이며, 2020년 페이스리프트를 거쳤다. 2.7리터 4기통 가솔린 엔진과 3.5리터 6기통 가솔린 엔진 2가지가 탑재되며, 6단 수동 및 자동변속기가 탑재된다. 옵션 사양은 무난한 편이다.

타코마 풀체인지
테스트카 살펴보기
최근 타코마 풀 체인지 테스트카가 포착되었다. 일단 전면을 살펴보면 그릴은 현행 모델과 비슷한 크기인 것으로 보인다. 그릴 패턴은 그물 형태에서 가로 형태로 변경되는 것으로 보이지만 위장막에 위장 필름까지 이중으로 덮여 있어 자세한 모습은 확인이 어렵다.

헤드램프는 기존처럼 가로 형태를 유지하지만, 좌우 길이가 짧아진 듯한 모습을 보인다. 범퍼 디자인은 알 수 없지만, 지금처럼 큰 스키드 플레이트는 유지하는 것으로 보인다.

측면을 살펴보면 적재함이 꽤 길어 보이는데, 롱베드 사양인 것으로 보인다. 현행 모델도 5피트 베드와 6피트 베드 두 가지 옵션이 존재한다. 캡은 크루캡 형태인 것으로 보이지만 2열 도어 길이가 꽤 짧은 모습이다. 그 외에는 측면에서 별다른 특징은 찾아볼 수 없는 상태다.

후면은 위장막으로 덮여 있어 형태를 아예 확인할 수 없다. 테일램프도 보통 일부분이라도 드러내는 편인데 타코마 테스트카는 테일램프도 흰색 위장막으로 가려놓은 모습이다. 거기다가 후면 쪽 하부를 보여주지 않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인지 범퍼 아래에도 위장막을 설치해둔 모습이다. 현재 테스트카가 노출된 것 외에 타코마 풀 체인지에 대한 소식이 거의 없다 보니 옵션이나 엔진 등 기타 사양에 대한 정보는 아직 확인할 수 없는 상태다. 출시는 2023년 정도로 예측된다.

방송 3사 1위 차지했던 미스코리아 출신 여가수, 이렇게 지냅니다

R&B 가수 제이
22년 지난 곡 ‘어제처럼’ 아직도 화제
미국에서 남편, 아이와 거주 중
[caption id="attachment_26778" align="alignnone" width="720"] JTBC 투유프로젝트 슈가맨[/caption]

많은 가수들의 리메이크 버전이 발매되며 22년이 지난 지금까지 사랑받고 있는 곡 ‘어제처럼’의 원곡자 제이의 근황이 눈길을 끈다.

재미교포 출신인 제이는 1995년 미스코리아 워싱턴 선에 입상한 가수이다.

이 대회에서 당시 최고의 인기 그룹이었던 DJ DOC와 매니저의 눈에 띈 제이는 기획사를 소개받고 한국에서 데뷔하게 된다.

JTBC 비긴어게인3초반에는 댄스가수로 활동했지만 큰 인기를 얻진 못했다.

소속사에서 자포자기하는 마음으로 제이 마음대로 앨범을 만들어보도록 했고 제이는 앨범 자켓부터 컨셉까지 직접 구상해 2집을 준비했다.

그리고 이때 나온 타이틀곡이 바로 ‘어제처럼’이다. 최근에 폴킴이 리메이크해 다시 화제가 되기도 했다.

[caption id="attachment_26780" align="alignnone" width="720"] KBS2 가요대상[/caption]

‘어제처럼’으로 인기를 얻은 제이는 한국 R&B 장르의 선두주자로 솔리드, 박정현과 같이 이름을 올렸다. 대중의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은 제이는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약했다.

그러나 4집 발표 직전 제이는 가수 생활에 회의감을 느껴 돌연 유학을 떠났다. 2년간의 유학 후 5집을 발매, 2012년에는 7집도 발매했다.

[caption id="attachment_26775" align="alignnone" width="720"] 이데일리[/caption]

가수 활동을 하던 제이는 2013년 주한 미국 출신 장교인 남편 데이비드와 결혼식을 올렸고 2016년 딸을 출산했다.

결혼과 출산으로 가수 은퇴를 한 제이는 미국에서 돈을 벌기 위해 동네 옷 가게에서 일을 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프리한 닥터M’에 출연해 미국에서 지내는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미국에서 지내고 있기 때문에 한국에서 활동은 하지 못하더라도 제이는 가끔씩 음원을 발매하거나 방송을 출연하는 것으로 한국 팬들에게 안부를 전하고 있다.

미국 라스베가스의 아기자기 귀여운 소확행 쇼핑 스팟 5곳!

얼마 전, BTS가 미국 서부 라스베가스를 보랏빛으로 수놓았다는 소식이 있었습니다. 얼리전트 스타디움의 콘서트와 라스베가스의 랜드마크인 벨라지오 호텔 분수쇼에 BTS의 노래가 흐르는 등 스트립 전역에서 이벤트가 있었다고요.

BTS 외에도 라스베가스 스트립은, 2022년 만해도 올해의 그래미상를 두루 수상한 실크 소닉(Silk Sonic)부터 어셔(Usher), 케이티 페리(Katy Perry), 스팅(Sting) 같은 수많은 스타들의 공연이 매일 밤 펼쳐지는 화려한 쇼와 엔터테인먼트의 도시입니다. 밤이 돼도 불이 꺼질 줄 모르는 거리엔 명품숍과 스타 셰프들의 맛집도 즐비하고요. 한마디로 도시의 스케일이 어마어마하죠.

이렇게 압도적인 라스베이거스가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재미 역시 쏠쏠하다는 사실! 블록버스터급 볼거리 사이사이엔 소소하면서 알콩달콩한 매력이 도처에 자리합니다. 이름만 들어도 알 법한 명품숍들은 보기에 멋지지만, 사실 실제로 마음껏 쇼핑하고 소비할 수 있는 여행자가 얼마나 많겠어요. 카지노 잭팟이라도 터진다면 모를까. 그에 비해 부담 없이 시선을 사로잡는 소확행 쇼핑 스폿들은 누구나 손에 잡히는 기념품 득템 장소가 되어줍니다.

 

1 헬로 키티 카페 라스베가스

스트립 중심부에서 살짝 남쪽으로 내려가면 파크 MGM 호텔과 T-모바일 스테디움, 뉴욕뉴욕 호텔 사이로 난 광장에 낯익은 고양이 캐릭터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바로, 분홍색 헬로 키티 카페 라스베가스(Hello Kitty Cafe Las Vegas)지요. 인기 푸드홀인 이탈리(Eataly) 입구와도 마주 보고 있어 관광객이라면 들리기 딱 좋은 길목입니다.

특유의 핑크 빛깔과 동심을 자극하는 커다란 캐릭터는 ‘씬 시티(Sin City)’란 별명을 가진 라스베이거스와 가장 이질적인 존재가 아닐까 싶은데요. 앙증맞은 케이크와 쿠키, 아이스티, 레모네이드, 거기에 SNS 감성을 자극하는 음료 패키지까지 어린이 같은 천진난만한 유쾌함을 불러일으킵니다. 아기자기한 헬로키티 티셔츠, 가방, 핀, 텀블러 등 다양한 굿즈까지 판매해 인기가 많습니다.

가장 큰 인기의 비결은 탁 트인 야외 광장에 테이블이 마련된 노천 카페인 점이에요. 라스베가스의 카지노 리조트 호텔들은 대체로 실내 흡연이 많아서 내부 공기가 탁한 편입니다. 담배 향이 어디에나 스며 있지요. 심지어 실내 가득 멈추지 않는 슬롯머신 소리까지, 정신이 없을 정도입니다.

그에 비해 이렇게 신선한 사막 공기로 둘러싸인 야외 테이블과 햇살 아래 조용한 환경은 무척 소중합니다. 아이들이 있는 가족 여행객들은 광장에서 뛰어노는 시간도 가질 수 있고요. 호텔세까지 붙는 라스베가스 리조트 내 카페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이 적다는 것도 소소한 이득입니다. 라스베가스를 여행하면 한 번쯤 들리기 좋은 귀요미 카페.

오픈: 아침 10시부터 밤 10시. 수요일은 휴무.

 

2 코카콜라 스토어 라스베가스

어린 시절 코카콜라 한번 안 먹어본 사람이 없을 정도로 전 세계인에게 친근하고 추억을 가진 브랜드이죠. 코카콜라와 관련된 거의 모든 기념품을 만날 수 있는 매장입니다. 대표적인 미국 브랜드임에도 정작 오프라인 매장은 미국 전역에도 몇 개 없습니다. 때문에 라스베가스 방문에서 숨은 필수 코스 중 하나이죠.

빨간 로고와 하얀 북극곰이 상징하는 코카콜라의 매력적인 굿즈들은 기념품으로 소장하고 싶을 뿐 아니라, 매장 인테리어와 함께 인증숏을 부르는 깜찍한 포토월이 되어줍니다. 긴 역사만큼 레트로한 디자인과 빈티지 감성도 꾸준하게 사랑받는 이유이죠. 티셔츠, 모자, 팬시부터 주방용품, 생활용품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지갑을 열게 만드는 곳.

오픈: 매일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

 

3 시리얼 킬러 키친

또 하나의 재미있는 먹거리 숍은, 시리얼 킬러 키친(The Cereal Killerz Kitchen)입니다. 알록달록한 패키지의 시리얼 상자들이 벽면을 장식한 매장으로, 미국 서부 네바다(Nevada)주에서 문을 연 시리얼 바(Cereal Bar)입니다. 말 그대로 100여 개가 넘는 세계 곳곳의 시리얼 중에 맘에 드는 걸 선택해 시리얼 볼, 아이스크림, 밀크셰이크, 심지어 시리얼 와플로도 주문할 수 있어요.

때문에 라스베가스 여행 중 가볍게 아침을 대신하고 싶다거나, 야심한 시각 달달하게 주전부리하고 싶은 순간 제격입니다. 토핑으로 피넛버터, 누텔라, 과일 등 다양한 변형으로 내 맘에 드는 시리얼을 만들 수 있어요. 다른 곳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이색적인 재미와 사진을 찍으면 알록달록해서 더 기분 좋은 스폿.

위치는 시리얼 킬러와 재질과 색감이 유사한 플래닛 할리우드 호텔(Planet Hollywood)의 미라클 마일 쇼핑몰(Miracle Mile Mall) 내에 자리합니다. 스트립의 화려한 럭셔리 쇼핑몰들과는 차별되는 부담 없는 가격대와 젊고 유쾌한 분위기로 관광객에게 다가서는 곳이죠.

오픈: 매일 오전 10부터 밤 9시까지.

 

4 엠 & 엠즈 vs 허쉬 초콜렛

앞서 소개한 코카콜라 스토어와 바로 벽을 맞대고 있는 곳이, 초콜릿 브랜드 엠&엠즈 월드(M&M’s World)의 플래그십 스토어입니다. 동글동글 알록달록한 초콜릿 캐릭터가 수놓인 재미난 상품들이 4층 건물 전체에 층별로 진열되어 있어요.

라스베가스에 특화된 패키지 제품들도 꽤 있어 소소한 기념품으로도 좋고요. 어린이용 장난감, 베이커리 도구, 일상 의류까지 실용적이면서도 적당한 가격대의 여행 선물로도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습니다. 아침 9시부터 밤 11시까지 오픈.

스트립 맞은편 뉴욕뉴욕 호텔에는 역시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초콜릿 브랜드인 허쉬의 기념품 숍(Hershey’s Chocolate World)도 마주 보고 있어 함께 구경하면 재미있습니다. 아이를 동반한 가족들에게도 두 곳 모두 인기이죠. 아침 9시부터 자정까지 오픈.

 

5 달콤한 한 잔, 팻 투즈데이

모처럼 라스베가스에 왔다면 꼭 맛봐야 할 것이 팻투즈데이(Fat Tuesday)의 달콤한 칵테일 음료입니다. 라스베가스 스트립은 미국에서 예외적으로 길거리에서 술을 마실 수 있게 허용된 구역이거든요. 알록달록 알코올이 함유된 얼음 슬러시 형태의 칵테일 음료는 뜨거운 라스베가스의 태양과 숨 막히는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줍니다. 제법 도수가 있어 맛있다고 원샷 하면 의외로 취합니다.

상큼한 컬러의 기다란 대용량 잔을 손에 들고 자유롭게 거리를 활보하는 여행객들의 모습은 라스베가스 스트립의 대표적인 풍경 중 하나. 미라클 마일몰, 베네시안호텔, 만달레이 베이 호텔 등 스트립 전체에 걸쳐 매장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아무나 들어갈 수 없다는 ‘동굴 속 비밀의 해변’ 어디?
»제주 드라이브 1번지 평화로 드라이브 코스
»“뭐 볼 게 있냐” 물으신다면… 덜 알려져 더 좋은 성주 힐링 스폿5
»‘이런 곳이 있었다고?’ 실제로 존재했던 5개의 특이한 항공사
 
»콘크리트 조각이 왜..? 日 색다른 디저트 선봬

“바꿔주시면 1300만원 드립니다” 美 항공사 제안을 거절한 이유

한 승객이 미국 항공사의 획기적인 제안을 거절한 것이 화제가 되고 있다.

[caption id="" align="alignnone" width="1200"] 출처 = Flickr[/caption]
미국의 마타도르 네트워크는 저가 항공사 제트블루(JetBlue)가 승객들에게 일정 변경을 제안한 사연에 대해 19일 소개했다.

틱토커 제스 라이스(@riesjess)는 자신과 친구가 비행 중 피곤한 표정을 짓는 모습을 틱톡에 올려 103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제스 라이스는 휴가를 가기 위해 제트블루 멕시코 칸쿤행 비행기에 탑승했다.

[caption id="" align="alignnone" width="1200"] 출처= 틱톡 @riesjess 캡처[/caption]
하지만 출발시간이 지났음에도 비행기는 움직이지 않았다. 제트블루가 기내를 돌아다니며 승객들을 상대로 일정 변경을 제안했기 때문이다. 칸쿤으로 가는 다른 비행편이 눈보라로 인해 취소돼 일부 승무원을 현지로 이동시키기 위한 것이었다.

제트블루 측은 1년 이내 사용 가능한 자사 마일리지로 1만 달러(한화 약 1277만원)을 제시했다. 하지만 제스 라이스를 비롯한 30명의 친구들은 모처럼의 봄방학 여행이라 헤어지기 싫었다. 또한, 제트블루의 취항지가 그렇게 매력적이지 않고 집 근처로 가는 항공편이 없어 1년 안에 1만 달러를 쓰지 못할 것으로 판단해 거절했다. 다른 승객도 제트블루의 제안을 거절했다.

[caption id="" align="alignnone" width="1200"] 출처= 틱톡 @riesjess 캡처[/caption]
그러는 사이 가격은 1만5천 달러(한화 약 1916만원)까지 올랐다. 결국 45분 동안 실랑이 끝에 9명의 승객을 설득해 일정 변경하는데 성공했고 비행기는 이륙했다. 제스 라이스와 친구들은 무사히 휴가를 즐길 수 있었다.

제스 라이스는 “만약 유럽 여러 곳에 취항지가 있었으면 제안을 수락했을 것이다. 칸쿤으로 가는 비행편이 이번 주 모두 매진돼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밝혔다.

[caption id="" align="alignnone" width="1142"] 출처= 제트블루 공식 홈페이지 캡처[/caption]
제트블루는 미국의 저가항공사로 미국 전역과 캐나다, 멕시코, 콜롬비아, 페루, 에콰도르, 과테말라, 쿠바, 아이티, 도미니카 공화국, 코스타리카 등 중남미 102곳에 취항한다. 하지만 제스 라이스가 말한 유럽은 런던 단 한곳만 운항한다.

글= 서주훈 여행+ 인턴 기자
감수= 홍지연 여행+ 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아무나 들어갈 수 없다는 ‘동굴 속 비밀의 해변’ 어디?
»제주 드라이브 1번지 평화로 드라이브 코스
»“뭐 볼 게 있냐” 물으신다면… 덜 알려져 더 좋은 성주 힐링 스폿5
»‘이런 곳이 있었다고?’ 실제로 존재했던 5개의 특이한 항공사
 
»콘크리트 조각이 왜..? 日 색다른 디저트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