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서 제일 비싼 짜장면 먹은 역대급 민폐주차 차주 공개됐다

자장면 먹기 위해
중앙선 침범 주차
여러 주차 민폐 사례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곤 한다. 대체로 단지 내 지하 주차장에서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사례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 기존과는 또 다른 황당한 사례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근처 식당에 가기 위해 도로 한가운데에 차량을 주차한 한 차주의 사례인데, 과연 어떤 사례인지 살펴보도록 하자.

글 김성수 에디터

도로 한가운데에
정차된 한 차량
최근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황당한 주차 사례가 있다.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 한 장만 봐도 황당한 당시 상황을 접할 수 있었는데, 검은색 중형 세단 SM5의 차주가 그 주인공이다.

사진을 보면 SM5 차량이 도로 중앙에 정차된 것을 볼 수 있다. 더군다나 국내 도로는 우측통행이 일반적인데, 해당 사진을 보면 중앙선을 침범하여 정차되어 있다는 것도 알 수 있다.

도로에 정차한 뒤
식사를 하러 갔다는데
해당 차량을 포착한 작성자에 의하면, SM5 차주는 중앙선을 침범하여 근처 중국집에 들어가 식사 하러 갔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해당 사례에 대해 &#웬만해선 신고 안 하는데 너무 화가 나서 신고했다”라며 “제정신인가 싶었다”고 말했다.

더욱이 작성자는 “처음엔 내가 잠이 덜 깨서 역주행 하고 있는 중인가 싶었다”라며 황당한 심경도 토로했다. 이어 제보자는 해당 차량을 신고한 내역을 게시글에 탑재했다. SM5 차주가 방문한 중국집은 자장 한 그릇에 1,500원 가량이었지만 말도 안 되는 주차로 인해 그 이상의 과태료를 지불하게 되었다.

중앙침범 및
불법주정차 과태료 청구
이에 구청은 해당 차량에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나의 안전신고’ 사진에 따르면 구청은 “제보하신 불법 주정차 차량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중앙선 침범과 불법주정차 위반으로 인해 각기 9만 원, 4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것으로 예상된다. 당시 운전자가 방문한 중국집의 자장면 가격의 약 85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황당한 사례에
네티즌들도 진저리
해당 사례를 접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들은 “진짜 정도껏 해야지 말도 안 된다”, “저런 건 바로 금융 치료 들어가 줘야 한다”, “내가 잘못 본 줄 알았다. 말이 되는 상황인가”, “자장면 먹겠다고 저렇게까지 해야 하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볼 수 있었다.

아직도 다양한 주차관련 사건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민폐 주차 사례는 보는 이들의 불편을 야기하는 사례이다 보니 이를 보는 네티즌들 역시 당사자가 아님에도 크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처럼 황당한 민폐 주차 사례를 줄이기 위해 제도뿐만 아니라 운전자들의 인식도 강화될 수 있길 바란다.

autopostmedia@naver.com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
All Rights Reserved.

“인성 수준보소” 이중주차하면, 발로 밀기도 하나요?

이중주차된 차량을
발로 밀어 미는 행위
네티즌들의 반응은?

국내 자동차 관련 커뮤니티 사이트, 보배드림에서는 운전자들의 여러 사건사고들이 회자되며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곤 한다. 특히 주차 문제는 실생활과 밀접하게 관련 있는 데다 상당히 유사한 사례들이 많다.

최근에도 주차 문제로 네티즌들 사이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던 게시글이 있다. 이중주차와 관련한 사례로, 일반적인 민폐 주차 사례들과는 약간 맥이 다른 문제로 화제다. 과연 어떤 사례인지 한번 살펴보도록 하자.
글 김성수 에디터

[caption id="attachment_88075" align="alignnone" width="1024"] 보배드림 한 작성자의 게시글 / 사진 = 보배드림[/caption]
이중주차된 차량을
발로 미는 것에
불만을 표한 작성자
최근 보배드림에는 새로운 주차 관련 논란 게시글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중주차 하면 발로 밀기도 하나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은 2만 이상의 조회수, 200개 이상의 추천수, 280개 이상의 댓글이 달리며 많은 관심을 모았다.

해당 게시글 작성자는 이중주차한 차량을 발로 밀어내는 것과 관련해 의견을 묻고 있었다. 주차해둔 자신의 차량을 누군가가 발로 밀어내 발생한 상황이었다.

[caption id="attachment_88063" align="alignnone" width="1024"] 차량을 발로 밀었던 흔적 / 사진 = 보배드림[/caption]

작성자는 먼저 “우리 아파트는 밤마다 주차 대란이라 이중주차 차량들이 많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날도 평소와 마찬가지로 이중주차를 해 두었는데, 트렁크 부분에 신발 자국이 있었다”, “차가 더러워 발로 밀어버린 것 같다”고 말했다.

작성자는 이에 대해 “남의 차를 발로 밀어버린다는 건 내 상식으로는 이해가 되지 않는다. 어처구니가 없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게재된 본문 이미지를 살펴보니 작성자 트렁크에는 누군가의 신발 자국이 찍혀있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어쩔 수 없다는 반응
다만 작성자의 차량은 사진상으로는 상당히 지저분한 모습이었다. 송홧가루, 먼지 등의 얼룩이 상당한 상태였기에 발자국이 그대로 남아있었다. 이를 통해 작성자는 누군가가 차량을 발로 밀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던 것이다.

기본적으로 상당히 지저분한 모습이었기에,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들은 대체로 발로 차량을 미는 것에 대해 어쩔 수 없었다는 반응이다.

[caption id="attachment_88065" align="alignnone" width="1024"] 주차금지 구역에 주차된 차량들 / 사진=뉴스1[/caption]

네티즌들은 “차가 저 상태면 나 같아도 손으로 밀고 싶지 않을 것 같다. 나는 내 차 밀 때도 장갑 끼고 하는데”, “이중주차를 발로 안 미는 건 보통 예의 때문이 아니라 신발 밑창에 박힌 돌로 인한 스크래치 때문이다. 차량 문제 생긴 거 아니면 그냥 넘어가야 할 것 같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외에도 네티즌들 사이에선 대체로 “어쩔 수 없다”는 반응이었다. 이어 “남의 차보단 내 손이 더 중요하지”, “인간적으로 너무 더럽다. 밀고 나간 차주는 무슨 죄냐”는 반응도 볼 수 있었다.

[caption id="attachment_88067" align="alignnone" width="1024"] 이중주차를 해 놓은 한 차량 / 사진=보배드림[/caption]

위와 같은 상황에 대해 다른 대처 방안을 소개한 이들도 있었다. “나 같은 경우는 본넷 위에 장갑 올려둔다”, “티슈로 미는 부분을 닦아 뒀더라면…”, “차 위에 티슈라도 올려 두는 게 좋다”, “저럴 땐 차라리 바퀴 밀어서 굴리는 게 가장 좋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역과 상황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중주차를 해야 할 상황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기본적으로 이중주차는 타인의 편의를 저해하는 상황임은 변하지 않는다. 물론 자신의 차를 발로 미는 행위는 기분이 나쁠 수 있겠지만, 같은 상황에서도 받아들이는 입장은 서로 많은 차이가 있다는 점을 숙지하도록 하자.

“도로 한복판에…” 전국민 황당하게 만든 역대급 주차빌런 등장했습니다

 

[caption id="attachment_658993" align="alignnone" width="1200"] ‘우회전을 왜 안 하지?’라는 제목의 게시글 속 사진 / 보배드림[/caption]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민폐 주차와 관련된 사연들이 올라오고 있다. 스쿠터로 주차장 두 칸을 차지하거나 심지어 비싼 외제차라고 해서 주차장 자리를 4칸을 차지한 사례도 있었다. 앞으로 이런 사례들을 예방하기 위해서 법이 있으면 좋겠지만 사유지 내 민폐 주차를 처벌할 방법은 아직까진 없다.

그리고 지금까지 민폐 주차와는 비교할 수도 없는 역대급 민폐 주차가 포착됐다. 사진 속 차량은 우회전하려는 모습이지만 자세히 살펴보니 차량의 시동을 끄고 주차를 한 것이었다. 이게 과연 어떻게 된 것일까? 오늘은 온라인 커뮤니티인 보배드림에 게시된 ‘우회전을 왜 안 하지?’라는 제목의 글을 확인해보고 다른 민폐 주체 사례에 대해서도 살펴보려고 한다.

글 정서연 에디터

 

 

[caption id="attachment_658969" align="alignnone" width="1200"] ‘우회전을 왜 안 하지?’라는 제목의 게시글 속 사진 / 보배드림[/caption]
“내가 오해했네”
미동도 없었다
오늘 살펴볼 민폐 주차 사례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인 보배드림에 올라온 ‘우회전을 왜 안 하지?”라는 제목의 게시글 속에서 확인할 수 있다. 5월 7일 기준으로 게시된 지 5일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조회 수 약 1만 7,000건, 추천 수 약 120개를 넘어섰다.

게시글 속에는 한 줄의 문장과 두 장의 사진이 첨부되어 있었다. 먼저 작성자는 ‘아… 주차한 거니? 그랬구나! 내가 오해해서 미안해’라고 적었다. 그리고 첨부된 사진을 살펴보니 우회전을 준비 중인 차량이 볼 수 있었다. 그런데 차량을 더 자세하게 살펴보면 깜빡이도 켜있지 않았고 주행 중인 차량으로 보이기에는 사진 두 장 모두 미동도 없는 차량의 모습을 담고 있었다.

 

[caption id="attachment_658971" align="alignnone" width="1200"] ‘우회전을 왜 안 하지?’라는 제목의 게시글 속 사진 / 보배드림[/caption]
계속해서 기다렸지만
시동이 꺼져있었다?
게시글 속 사진을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보려고 한다. 먼저 해당 차량의 큰 문제는 민폐 주차도 있겠지만 일방통행에서 반대로 주행했다는 것이다. 추가로 주차하는 차량이 많았는지 주변에 주차금지 안내판이 있었고 차량 좌우에도 주차금지를 알리는 차단봉이 있었다.

그리고 글을 쓴 작성자는 상황에 대해서 댓글로 부연 설명을 했다. 작성자는 “깜빡이 안 켜고 우회전하는 듯해서 기다렸는데 미동이 없길래 보니까 차에 사람이 없네요”, “계속 기다렸는데 너무 조용해서 다가가니까 시동은 꺼져있었어요”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caption id="attachment_658973" align="alignnone" width="1200"] ‘우회전을 왜 안 하지?’라는 제목의 게시글 속 사진 / 보배드림[/caption]
“운전자 위급상황 아닌가요?”
엄연한 불법 주차다
추가로 게시글을 확인한 한 네티즌은 “사람이 없는 것이 확실한가요? 119를 불러야 하는 상황이 아니었을까요?”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작성자가 확인한 결과 차량의 시동은 꺼져있었으며 내부에는 사람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추가로 “이건 민폐 주차가 아니라 엄연한 불법 주차다. 바로 신고하셨나요?”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실제로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교차로, 건널목, 횡단보도나 보도와 차도가 구분된 도로의 보도에서는 주차와 정차 모두 금지된다. 불법주정차 과태료를 살펴보면 어린이 보호구역을 제외한 일반 도로에서 불법주정차 시 과태료는 승용차 4만 원, 승합차는 5만 원을 내야 한다.

 

 

[caption id="attachment_658980" align="alignnone" width="1200"] 횡단보도와 인도에 걸쳐서 주차한 차량 / 뉴스1[/caption]
횡단보도를 걸치고
인도에 주차했다?
지금부터는 민폐 주차와 불법 주차로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 사례들을 살펴보려고 한다. 먼저 살펴볼 사례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사진이었다. 사진 속 차량은 횡단보도와 인도를 모두 침범해서 주차한 모습을 보였다. 주차된 차량은 보행자가 인도로 다닐 수 없을 정도로 인도를 침범했다.

해당 차량의 모습을 본 네티즌들은 “횡단보도 다 막고 심지어 인도까지 올라가서 주차한 몰지각한 차량”, “저런 차량은 바로 신고해줘야지”, “누구는 시간이 남아돌고 할 일이 없어서 계속 돌면서 주차장 빈자리를 찾는 줄 아냐”, “도대체 보행 보조기구를 탄 장애인이나 유모차, 보행자는 어디로 다니라는 거냐”라는 반응을 보였다.

 

[caption id="attachment_658959" align="alignnone" width="1200"] 아파트 주차장에 ‘알박기’ 주차를 한 전동킥보드 / 보배드림[/caption]
주차금지구역이 아닌
아파트 주차장
민폐 주차와 불법 주차는 도로에서만 볼 수 있는 사례들은 아니었다. 생활 공간인 아파트, 빌라, 주택 주자장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글을 살펴보면 아파트 주차장에 전동스쿠터가 한 칸을 차지하면서 주차된 것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해당 스쿠터는 주차 자리를 맡아두기 위한 수단이었다. 전동스쿠터에 부착된 종이에는 “차량 입고 예정. 임의로 이동 시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으니 절대 이동 불가”라고 적혀있었다. 이를 확인한 네티즌들은 “이게 무슨 민폐냐”, “알박기를 하고 당당하게 경고문을 붙인 건 심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실제로 아파트 주차장은 도로교통법상 도로가 아니기 때문에 과태료를 부과하는 식의 단속이 어렵다.

 

최근에 포착된 민폐 주차와 불법 주차의 사례들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도로 중앙에 주차를 한 차량은 정말 대단하다”, “역시 일본차를 타고 다닐 자격이 있다”, “참신하다”, “과연 무슨 생각으로 저기에 주차를 했을까?”, “차단봉 위치, 각도, 미러 모두 주행 중인 것 같은데 주차를 했다고?”라는 반응을 보였다.

추가로 “정말 세상은 넓고 불법 주차는 많다”, “도로 위에 불법 주차로 사고 나면 큰일인데”, “이렇게 주차하면 밤에 잠은 올까?”, “저런 차량들은 바로 견인을 할 수 있는 법이 필요하다”, “제발 횡단보도에 걸쳐서 주차하지 마세요. 보행자 통행은 생각 안 합니까?”라는 반응을 보인 네티즌들도 있었다.

autopostmedia@naver.com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