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이름으로 생명보험 8개나 들어둔 형수…’이 직업’ 출신이었다

박수홍 생명보험 루머 사실로 밝혀져
보험설계사 형수 철저한 설계
형수 절친이 악플러로 활동한 것도 사실
KBS2 ‘해피투게더’, 이진호 유튜브

연합뉴스
친형과 법적 다툼 중인 박수홍이 또 다른 논란으로 연일 화제다.

최근 박수홍 친형 측이 동생 명의 사망 보험을 8개 가입해 논란이 됐고, 특히 박수홍 형수가 보험설계사 경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충격을 안기고 있다.

지난 18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박수홍 형수 이 모 씨가 결혼 전 한 보험사에서 보험설계사로 있었다는 것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이진호 유튜브
이어 “박수홍 명의로 가입된 보험 8개 모두 치밀하게 설계돼 있었다. 한두 개 보험사에서 다 가입한 게 아니고 다수의 보험사에서 각각 하나씩 가입돼 있었다. 형수가 있던 보험사 보험에도 가입돼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형을 믿었던 박수홍은 바쁜 일정 탓에 보험의 정체도 제대로 알지 못한 채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박수홍의 사망 보험금은 박수홍 친형, 아내가 지분 100%를 소유한 회사로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홍 SNS
이진호는 “박수홍은 해당 보험 4개를 해지했으나 형 법인으로 가입된 보험은 해지하지 못했고, 이는 과거 보험설계사로 일했던 경험을 살린 형수의 치밀한 설계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가운데 형과 분쟁 속에서 가족 모두 친형 편에 서 혼자가 된 박수홍은 이 상황에서도 어머니를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보험 가입’ 논란뿐 아니라 박수홍이 고소한 악플러 중 형수의 절친이 있었다는 보도 역시 사실로 확인돼 세간을 경악하게 만들고 있다.

이진호 유튜브
박수홍 측은 “보험, 악플러 관련 보도 내용이 모두 사실이다. 보험금의 경우 최대 수령액 총액 6억 1000만 원이다”라며 밝혔다.

앞서 박수홍에 대해 폭로를 이어왔던 이진호는 “박수홍이 고소한 악플러들을 얼마 지나지 않아 잡혔다. 악플 내용은 ‘고양이 스토리는 거짓이다’, ‘돈 주고 유기묘를 산 거다’, ‘박수홍이 형의 상가 임대료까지 착복해놓고 형을 쓰레기로 만들었다’ 등 내용이다. 입에 담을 수 없을 정도의 내용이 많다”라고 밝힌 바 있다.

SBS 연예뉴스는 박수홍이 다홍이를 구조한 뒤 데려간 동물 병원 진료기록을 공개하며 약 2년간 진료를 지속적으로 받아왔음을 보도했다.

이진호 유튜브
이어 “악플러의 정체가 형수 절친이라는 사실이 수사를 통해 드러나 박수홍이 충격에 빠졌다”라고 전했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해 30년 동안 100억 원가량의 출연료, 계약금을 받지 못했다며 친형 부부를 상대로 116억 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시작해 현재 진행 중이다.

116억 횡령해 난리났던 박수홍 친형, 이런 행동까지 저질렀다

박수홍 명의로 사망 보험만 8개
10억 원 가까운 보험금 수혜는 친형 가족
“배신감에 물조차 제대로 마실 수 없어”

출처: KBS ‘해피투게더’ / SBS ‘미운우리새끼’

출처: 연합뉴스
지난 15일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충격 단독!! 형수가 왜? 박수홍 10억 보험금 실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방송인 박수홍의 친형 가족이 박수홍 명의로 무려 8개의 사망 보험을 들어놓았고, 그 수혜는 모두 형과 형수, 그리고 조카들에게 가는 것으로 돼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출처: STYLER
박수홍은 지난해 4월 친형 박진홍과 형수를 횡령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무려 116억 원 상당의 금액을 청구하는 엄청난 소송이었다.

당시 박수홍은 어머니가 친형 편에 서거나 아버지가 망치를 들고 찾아오는 등 가족들의 외면을 받았으며, 아내에 대해서는 사실 확인되지 않은 루머까지 퍼져 힘든 시간을 보내야 했다.

하지만 이진호는 박수홍이 엄청난 고통을 받은 이유를 따로 있었다며 “지난해 형과의 법적 다툼에 돌입한 이후 형과 형수의 회사 관련 실무 자료들을 검토한 결과, 박수홍은 자신의 명의로 사망보험 8개가 들어져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게 됐다”며 이야기의 포문을 열었다.

출처: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사망 보험금의 수혜자는 메디아붐이란 회사였다. 메디아붐은 박수홍의 형과 형수가 지분의 100%를 가지고 있으며 조카들까지 임원으로 등재돼 있는 회사다. 결과적으로 박수홍이 사망할 경우, 10억 원에 가까운 보험금이 전부 형과 형수 조카들에게 돌아가도록 설계돼 있던 것이다.

이진호는 해당 보험이 전적으로 형수인 이모 씨에 의해 이루어졌다고 전했다. 물론 피보험자인 박수홍에게 전화 통화를 통해 확인 작업이 이루어졌지만, 당시 형과 형수에 대한 믿음이 컸던 박수홍은 의심 없이 ‘네’ 라고 답하기만 하면 된다는 형수의 말을 그대로 따랐다.

출처: 뉴스1
영상을 마무리 지으며 “박수홍은 소송 과정에서 이런 내용들을 확인하면서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며 “단순히 돈의 문제가 아니라 형과 그 가족들에 대한 인간적인 배신감에 한동안 잠을 이루지 못했고, 식사는 물론 물조차 제대로 마실 수 없었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역시 전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이날 영상에서는 박수홍의 근황 또한 전해졌다. 최근 그는 국경없는 수의사회에서 유기견과 유기묘들을 위해 봉사하면서 마음의 안정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