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번이나 유산해 슬퍼하던 연예인 부부, 대학생 딸 입양 이어 이번엔…

진태현♥박시은 7년 만의 임신
2번 유산 겪고 성공해
대학생 딸 입양 이어 임신까지
[caption id="attachment_44482" align="alignnone" width="1200"] SBS, 인스타그램[/caption]

[caption id="attachment_44460" align="alignnone" width="720"] 인스타그램[/caption]

두 번의 유산 트라우마를 겪었던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임신 성공으로 축하받고 있다.

최근 임신 사실을 알린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앞서 두 번 유산의 아픔을 겪은 바 있어 결혼 7년 만의 임신이 더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진태현은 앞서 “자연 임신 맞고 임신의 비결은 딱히 없다. 열심히 노력한 건 유산소 운동이다”라며 자연 임신의 비결을 밝히기도 했다.

[caption id="attachment_44461" align="alignnone" width="720"] 인스타그램[/caption]

또한 진태현은 지난 4일 장문의 글을 게재해 대중들의 마음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진태현은 “하루 하루 다르게 우리 아내의 예쁜 배가 나오기 시작했다. 16주라는 시간 동안 잘 버텨준 아내에게 장하다고 말해줬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우리가 결혼하고 좀 일찍 아기에 대한 생각이 있었다면 맘 졸이지 않았을텐데. 그래도 우리가 서로 건강함을 알았고 두 번의 아픔으로 인해 좀 더 겸손하게 살아야겠다는 교훈까지 얻어서 좀 더 어른이 된 한 해였다”라고 밝혔다.

[caption id="attachment_44462" align="alignnone" width="720"] 인스타그램[/caption]

아내가 존경스럽다는 진태현은 “임신 5개월이란 숫자는 작년 두 번째 유산 판정을 받고 운전하고 돌아오는 길이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나에겐 기적 같은 숫자이며 앞으로 6개월, 7개월 계속 만나는 숫자 이상의 의미이며 날짜 이상의 찬란한 시간과 삶이 될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caption id="attachment_44463" align="alignnone" width="720"] 인스타그램[/caption]

진태현은 “앞으로 잊지 말아야 할 것은 감사, 사랑, 인내와 배려, 희생과 책임이다. 한 여자의 남편이고 두 아이의 아빠가 되어야 하기 때문이다”라며 다짐을 거듭했다.

이어 “주변에선 적당히 하라고 한다. 아내를 사랑하고 가족을 사랑하는 일에는 적당히면 안 된다”라며 진정한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caption id="attachment_44464" align="alignnone" width="720"] 인스타그램[/caption]

진태현, 박시은은 지난 2019년 대학생 딸을 입양해 어마어마한 화제를 모은 바 있기 때문에 임신 이후 새롭게 꾸려질 가족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진태현, 박시은은 지난 2011년 드라마 ‘호박꽃 순정’으로 만남을 시작해 2015년 결혼했다.

연예인 아빠 따라 방송 출연하던 꼬마 소녀, 이렇게 자랐습니다

박남정 딸 박시은 아역배우에서 걸그룹 메인보컬로 활약 스타와 스타의 2세들이 모여 화제를 모았던 예능 프로그램 SBS 이 있다. 설날 특집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편성됐던 이 방송은 많은 이들의 관심 속에서 정규 편성으로 이어졌다. 현재는 종영됐지만 아직까지도 방송에 출연했던 스타와 2세들은 종종 회자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중 ‘원조 댄싱킹’ 박남정의 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