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이 미국 대통령 만날 때마다 타고 등장했던 자동차

김정은의 의전차량
마이바흐 S650 풀만
정상회담 때 타고 등장

국가 원수 등 주요 인물들을 운송하는 데 사용되는 의전차량은 국가마다 차이를 보이며 다양하게 존재한다. 완성차 브랜드를 보유한 나라에서는 자국 브랜드의 모델을 의전차량으로 채택하는 모습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는데, 이를테면 미국의 캐딜락과 중국의 홍치가 그러하다.

한편, 최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의전차량이 공개되며 화제를 모았는데, 김정은이 남북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에 타고 나온 차량의 정체는 메르세데스의 최상위급 모델인 ‘마이바흐 S650 풀만’으로 밝혀졌다. 뛰어난 방탄 성능으로 세계 각국 정상들의 의전용 차량으로 애용되는 이 차량에 대해 함께 살펴보도록 하자.
엄청난 크기의
마이바흐 S650 풀만

마이바흐는 AMG와 같이 벤츠의 최상위 클래스 라인업을 담당하고 있는 파생 브랜드이다. 그중 S650 풀만은 마이바흐의 플래그십 세단 모델로 브랜드를 대표하는 차량이기도 하다. 길이 6,500mm, 너비 1,900mm, 높이 1,580mm의 압도적인 크기는 본 차량을 상징이라고 할 수 있다.

실내를 살펴보면, 운전자는 마치 클럽 라운지에 온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여유로운 공간과 다양한 편의사양, 그리고 극대화된 고급스러움과 안락함은 탑승자에게 최고의 경험을 선사한다. 승객석은 컨퍼런스형 좌석 배치 콘셉트가 적용됐고, 폴딩 기능이 있는 두 개의 시트 또한 추가됐다.

파워트레인은 V12 6.0리터 트윈 터보 엔진과 7단 자동 변속기가 장착되어 최고 출력 630마력과 102kg.m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최대토크를 자랑한다. 배기량은 무려 5,980CC라고.

한편, 김정은 위원장이 탄 차량은 ‘풀만 가드’ 모델로 차체 전체에 방탄 처리가 된 주문형 모델이다. 차량의 기본 가격은 9억 3,560만 원으로 거의 10억에 육박한다. 이는 마이바흐 브랜드는 물론이고 6억 9천만 원인 롤스로이스의 센텀보다도 훨씬 높은 수준이다.
네티즌들의 반응
이러했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내가 탄다면 운전기사로 보겠지?”, “그냥 줘도 주차할 곳도 운전해줄 사람도 없음”, “풀만 사려고 고민하다가 난 내가 운전하는 게 좋아서 기아 모닝 사기로 했다~”와 같은 반응들이 존재했다.

또한, “인민들은 굶고 있는데 김정은은 10억짜리 차 타고 댕기네 ㅎㅎ”, “김정은이랑 왜 이렇게 안 어울리냐” 등과 같은 댓글들도 찾아볼 수 있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 소식에 북한이 확실하게 보인 입장

북한 선전매체 충격적 발언국민의힘 향한 비난 폭주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북한 선전매체가 ‘국민의힘’을 향한 비난을 퍼부었다.
17일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남조선에서 대선이 어떻게 진행됐던 어느 정당이 이겼던 상관할 바 아니지만 우리에 대한 갖은 험담을 쏟아내고 상대를 해칠 흉심을 노골적으로 표출한 데 대해선 절대로 스쳐지나 보낼 수 없다”라고 밝혔다.
해당 매체는 “있지도 않은 위협과 도발을 운운하며 이리떼마냥 미쳐 날뛰는 국민의힘 패거리들의 망동, 심지어 우리에 대한 선제 타격을 거리낌 없이 운운하며 북침의 도화선을 마구 흔들어대는 보수패당의 위험천만한 추태는 온 겨레의 경악과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이들의 거리낌 없는 비난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우리민족끼리’는 “야망과 동족 대결에 환장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 남조선 인민들의 목숨 같은 것은 안중에도 두지 않는 국민의힘과 같은 역적당이야말로 남조선 인민들의 수치고 망신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동족에 대한 대결 광증에 사로잡혀 화약 내 짙은 폭언들을 거리낌 없이 내뱉는 국민의힘이 있는 한 이 땅에서 전쟁 위험은 절대 가시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뉴스1

북한 선전매체에서 ‘국민의힘’을 비롯, 우리나라를 비난한 것은 이뿐만이 아니다.
또 다른 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외세 의존에 단단히 환장한 미국의 충견”이라며 한국의 태도를 비난했다.
그들은 “남조선을 ‘비우호 국가’로 지정한 러시아가 반항 공식별 구역에 전투기를 들이밀거나 조선반도 주변에서 해상 훈련을 벌이는 등 괴롭힐까봐 극도로 불안에 떨며 고민에 빠져 허우적댄다”라고 친미 방식을 택한 정부를 몰아붙였다.
뉴스1

북한 선전매체에서 ‘국민의힘‘을 지목해 비난한 것은 앞서 윤석열 당선인이 예고한 정책 때문일 것으로 추정된다.
윤석열 당선인과 ‘국민의힘’은 대선 당시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 북한이 실질적인 성과를 낼 때까지 압박하겠다는 뜻을 전한 바 있다.
또한 북한의 군사 위협에는 ‘선제타격론’으로 대변되는 강력한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김민희 에디터  |  ofminha@fastviewkorea.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0 감동이예요 1 화나요 0 슬퍼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