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가 최고구나” 디자인 별로라도 놀라운 판매량 기록한 곳

못생겼다던 포르쉐
결국엔 판매량으로 보여줬다
경주용 자동차로 시작해 현재 4도어 전기 쿠페까지 일관적인 디자인으로 헤리티지를 이어오는 제조사 포르쉐는 행복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 올해 1분기 차량 판매 대수는 전년보다 5% 줄어들었지만, 영업이익은 17.4%가 증가했다. 가장 잘 팔린 차종은 카이엔과 마칸이 각각 판매량 1위, 2위를 기록했고, 그다음이 순수 전기 포르쉐 타이칸이 뒤를 이었다.

카이엔, 마칸, 타이칸 모두 공통점이 있는데, 출시 당시 대중들의 비난을 받아왔던 모델이다. 2인승 스포츠카만 고집하던 포르쉐가 2000년대에 접어들면서 과감한 도전을 한 포르쉐였지만 영국 톱기어에서는 “멍청한 사람들이나 타는 포르쉐일 것”이라는 반응과 “못생겼다”라는 대중들의 반응들이 이어졌지만, 결과적으로는 반대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비난을 성공으로 바꾼 포르쉐는 못생긴 모델들을 어떻게 판매로 이끌었는지에 대해 알아보자.

글 유재희 에디터

 

징그럽다던
포르쉐 카이엔
카이엔이 등장할 당시 포르쉐는 911 같은 스포츠카가 주축이었다. 하지만 포르쉐는 스포츠카만으로 회사를 운영할 수 없기에 결국 내놓게 된 것이 SUV인 카이엔이었다. 카이엔이 첫선을 보였을 당시 많은 사람들이 “포르쉐의 순수한 목적을 해치는 변절자 같은 존재”라며 비난했지만, 카이엔은 포르쉐의 구원자 역할을 했다.

당시 포르쉐의 스포츠카만 쫓던 마니아들의 반응과 일반 소비자들의 반응은 엇갈렸는데, 카이엔이 등장했을 시기에는 벤츠를 비롯한 여러 제조사에서 프리미엄 SUV를 만들어내던 시기였다. 금전적으로 여유가 있던 젊은 사람들은 오히려 실용적이면서도 고급스럽고, 포르쉐의 주행 능력을 갖춘 카이엔을 더 찾았던 것이다. 결국 카이엔의 판매량은 박스터와 911을 합친 것보다 많았으며, 미국에서도 1만 3,000대가 팔리면서 SUV의 성공을 보여줬다.

외계인 갈아만든
포르쉐 타이칸
많은 사람들은 포르쉐가 전기차를 만들 것으로 예상하긴 했지만, 예상보다 시기가 빠르게 타이칸을 선보였다. 포르쉐의 엔진 소리와 퍼포먼스에 대해 기대를 하고 있던 소비자들이 카이엔과 비슷한 ‘변절자’라고 타이칸을 비난하기도 했다. 이 비난과 함께 더 많은 비판들이 이어질 법했지만, 예상과 다르게 호평으로 이어졌다. 그 이유는 바로 마이크로소프트 빌 게이츠 덕분이었는데, 그는 테슬라를 좋아하던 것으로 유명했다.

019년에는 테슬라가 전기차 시장에서 독점하다시피 했지만, 빌 게이츠는 “첫 번째 전기차로 타이칸을 구매해 굉장히 만족한다”라는 말을 했다. 그로 인해 많은 소비자들이 타이칸을 구매하기 위해 줄을 이었고, 내연기관을 지키려던 슈퍼카 제조사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다. 심지어 국내에서는 2022년도 1월과 2월까지도 수입 전기차 부문 1위를 기록했고, 작년 기준 911보다 앞선 판매량을 이어 나가기도 했다.

앞서 소개한 두 차량과 파나메라와 마칸은 포르쉐 마니아들이 외치던 ‘변절자’들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지난해 포르쉐에서 판매된 차량들을 살펴보면 30만 1,915대 중 카이엔이 8만 3,071대, 마칸이 8만 8,362대, 타이칸이 4만 1,296대 마지막으로 파나메라가 3만 220대로 변절자들이 80% 이상 판매량을 책임진 것이다.

또한 포르쉐는 타이칸으로 전동화 전환의 성공을 맛보게 되면서, 카이엔과 마칸 등 다양한 모델들을 전동화 모델로 만들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에 대해 올리버 블루메 포르쉐 이사회 회장은 “현재 전동화 모델 비중은 23%고, 순수 전기차는 14%다”라며 “이를 통해 포르쉐 전동화 전략은 성공적이라고 볼 수 있으며, 2025년에는 판매모델의 50%를 순수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선보일 것”이라고 포르쉐의 미래 전략을 밝히기도 했다.

autopostmedia@naver.com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

All Rights Reserved.

명품 브랜드가 공개한 기이한(?) 화보에 누리꾼들 이런 반응 보였다

미우미우 이유미 화보 공개에
동양인 차별 논란 문제 제기돼

출처: instagram@leeyoum262
미우미우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기이한 컨셉의 화보를 여러 장 게재하자 논란이 되고 있다.

논란이 되는 화보 중 하나는 ‘오징어게임’에 출연했던 배우 이유미가 촬영한 화보로 알려져 있다.

현재 이유미는 미우미우 공식 엠버서더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출처: 미우미우

최근 공개된 화보에 대해서는 현재 누리꾼들 사이에서 불편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분위기였다.

화보 속에서 이유미는 허리가 비정상적으로 늘어나 있는 모습으로 바닥에 누워있는 모습이었다.

유리판 아래에 깔려있는 몸은 그대로지만 허리 상단부터는 상체가 늘어나 있는 이유미의 모습이 담긴 해당 화보에 어떤 의미가 담겨있는 것인지에 대한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출처: 미우미우
일부 네티즌들은 이유미가 촬영한 화보가 아시아 모델 폄하를 의도로 기획된 화보가 아니냐는 주장을 제기했다.

그 이유는 백인 모델의 미우미우 화보는 이유미와 다르게 다리를 길게 보정했기 때문이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동양인 모델은 허리가 길고 백인 모델은 다리가 길다는 암시를 하는 것 같다”는 문제를 제시했다.

출처: instagram@johnyuyi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해당 화보를 제작한 감독에 대한 관심 또한 쏠리고 있다.

위의 화보들은 모두 존 유리라는 대만의 한 유명 포토그래퍼의 작품으로 평소 작품 스타일 또한 그로테스크한 분위기를 내뿜는 작품을 작업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존 유리가 제작한 화보를 본 누리꾼들은 “이걸 예술이라 하나? 난 모르겠다”, “진짜 기괴하다”, “동양인 인종차별하는 느낌이라 불쾌하다” 등 다소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출처: instagram@leeyoum262
한편 미우미우는 로우라이즈 패션 트렌드를 선도했던 유명 명품 의류 브랜드다.

최근 가수 장원영, 배우 이유미, 임윤아가 미우미우 앰버서더로서 로우라이즈 패션의 선도자로 자리매김하기도 했다.

이에 블랙핑크 제니, 댄서 리정, 노제 등 다양한 연예인들이 로우라이즈 패션을 선보인 바 있다.

“시진핑도 이거 탑니다” 대륙의 롤스로이스라 불리는 중국 럭셔리카 실물

중국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
시진핑도 탄다는 ‘홍치’
아시아 확대 계획 밝혔다

과학 기술이 발전하고 이동 수단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증가하면서, 세계 각국의 다양한 완성차 업체들이 자동차를 제작하고 있다. 특히 두드러지는 것은 중국 브랜드들의 성장세이다. 세계 자동차 시장과 맞먹을 만큼의 내수 시장을 바탕으로 ‘창안 자동차’, ‘지리 자동차’ 등의 브랜드가 큰 성장을 이뤘다.

중국에서 중국산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가 존재한다. ‘홍치’라는 브랜드로, 전통적으로 중국 공산당 최고위층을 위한 자동차 브랜드였다. 마오쩌둥, 덩샤오핑 그리고 현 국가 주석인 시진핑도 ‘홍치’의 모델을 의전차량으로 채택했는데, 대륙의 롤스로이스라고도 불리는 이 브랜드에 대해서 함께 파헤쳐 보도록 하자.
아시아 시장
확대 계획도 가졌다

붉은깃발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홍치’의 브랜드 네임에는 중국 공산당의 정체성이 담겨 있다. 실제로 중국 고위층 간부들이 애용하는 홍치 자동차는 중국 내에서 럭셔리 고급차라는 위상을 가지고 있다.

홍치는 의전용으로 쓰이는 럭셔리 세단뿐 아니라, 하이브리드, SUV 등 다양한 모델로의 영역 확장을 시도하고 있다. 하지만 엔진과 구동 시스템은 아직 해외 기술력에 의존하고 있다고.

[caption id="attachment_20440" align="alignnone" width="1024"] 중앙일보[/caption]

최근 홍치는 자국 내 입지를 다지고, 본격적인 해외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최근 일본 오사카에 매장을 오픈했는데, 이는 일본에서 첫 번째로 문을 연 매장이다. 하지만, 최근 한 달 동안의 홍치의 최고 인기 모델 H9의 일본 내 판매량은 22대에 그쳤다. 아무래도 1억 5,700만 원가량의 결코 싸지 않은 가격이 일본 소비자들의 발목을 잡은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홍치’는 상대적으로 중국 내 자사 인지도를 잘 알고 있는 중국인들과 화교를 타깃으로 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현재 일본에 거주하는 중국인이 80만 명에 달하는 것을 생각하면, 근거 있는 마케팅 전략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홍치’는 도쿄 긴자에 2호점 오픈, 나아가 한국에도 진출할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중국차에 여전히 싸늘한
국내 네티즌들의 반응

홍치 자동차에 대한 국내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팔리겠냐?”, “이 차는 사람을 약 올리려고 만든 차 같다, 언뜻 보면 롤스로이스인데 무조건 똥차”, “충치도 아니고 홍치가 뭐냐?”와 같이 좋은 반응을 기대하기는 어려웠다.

과거에 비하면 정말 많은 성장을 이뤄낸 중국 자동차. 하지만 중국차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은 아직 그 성장을 따라가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중국의 롤스로이스, ‘홍치’에 대해 살펴보았다. 이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한가?

외국인 모델만 쓰던 브랜드가 ‘최초 발탁’했다는 한국인 모델의 정체

‘톰보이’와 어울리는 모델 1위 선정스튜디오 톰보이 김다미 모델 발탁
온라인 커뮤니티, 스튜디오 톰보이
SBS
얼마 전 에서 ‘국연수‘ 역으로 첫사랑의 풋풋한 설렘을 선보인 배우 김다미가 브랜드 스튜디오 톰보이의 모델로 발탁됐다.
스튜디오 톰보이는 그동안 외국인 모델만 기용해왔었던 브랜드였다. 신세계 인터내셔날이 톰보이를 인수한 이후 연예인을 모델로 발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기에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앤드마크
최근 MZ세대에서 가장 선호하는 여성복 브랜드로 꼽혔던 스튜디오 톰보이.
이 때문에 외국인 모델을 쓰던 관행을 버리고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연예인을 모델로 하는 마케팅 전략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gadsense_slot_4{ display: inline-block; width: 336px; height: 280px;}

사진 속 김다미는 ‘톰보이 브랜드 그 자체다’라는 누리꾼 반응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찰떡’인 모습이다.
실제로 스튜디오 톰보이는 ‘브랜드와 가장 잘 어울리는 광고모델’이 누구인지, 일부 고객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 있고 당시, 김다미가 1위로 선정됐었다.

이번 톰보이 화보에서 김다미는 캐주얼룩부터 세미 슈트까지 다양한 의상을 완벽히 소화, 브랜드가 추구하는 당당하고 개성 강한 이미지를 잘 표현해냈다.
한편, 김다미는 이후 휴식을 취하며 현재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새로운 캐릭터로 대중 앞에 찾아올 김다미의 다음 작품에 기대와 관심이 모아진다.
일괄 출처: 스튜디오 톰보이

.gadsense_slot_6{ display: inline-block; width: 336px; height: 280px;}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