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디 없다가…” 파오차이 논란에 욕먹던 추자현이 보인 반응

‘파오차이’ 표기 논란 있었던 추자현별다른 해명 없이 영상만 삭제결국 하루 만에 사과문 업로드

추자현 인스타그램

배우 추자현이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해 논란이 됐던 영상을 삭제했다.
추자현 차오홍슈
지난 17일 추자현은 자신의 중국 SNS에 “라면 먹방 일상”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이날 영상에서 추자현은 라면에 김치를 싸 먹는 장면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해 논란이 일었다.
중국은 그동안 김치를 ‘파오차이’라 부르며 김치의 기원이 중국 음식이라는 주장을 펼쳐왔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에서는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 개정안 시행을 통해 김치의 중국어 번역 표기를 파오차이가 아닌 신치로 바꿨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gadsense_slot_4{ display: inline-block; width: 336px; height: 280px;}

추자현은 ‘파오차이’ 자막이 논란이 되자 곧 SNS에서 영상을 삭제했다. 이후 소속사를 통해 “평소 한국과 중국 활동을 병행하며 이러한 부분에 대해 누구보다 관심을 두고 주의를 해 왔음에도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라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또한 “앞으로 어떻게 해야 더욱 올바른 번역과 표기를 사용할 수 있을지 고민하며 주변의 많은 분들께 자문을 구했다”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 고유 음식의 이름을 바로 알고 사용하며 올바른 표현이 더욱 알려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중국과 한국에서 동시에 활동하는 함소원 역시 과거 ‘파오차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지난해 2월 함소원은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김치를 ‘파오차이’라고 불러 큰 비난을 받았다.
당시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함소원의 방송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는데, 글쓴이는 “한창 분위기 삼엄하던 1월에 중국인 시어머니가 입국하여 방송을 찍고 인스타 라이브 방송에 동원되어 영리활동을 계속하던 중 김치를 파오차이라 알려주고 시청자들이 정정요구하는 일이 있었다”라고 전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 ‘김치’를 붙인 김치 사진을 업로드하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중국으로 떠났던 헨리가 뒤늦게 올린 사과문에 누리꾼 분노한 이유

친중 행보에 비난받는 헨리19일 인스타그램에 심경글 올려맞춤법 다 틀린 글에 진정성 의심결국 소속사 부정확한 표기에 사과 및 해명
웨이보 / MBC ‘라디오스타’
몬스터엔터테인먼트

친중 행보로 논란이 됐던 가수 헨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이를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여전히 좋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16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가수 헨리를 학교폭력 예방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헨리는 “평소 아이들을 좋아하는 편”이라며 “모두가 즐거운 학교생활을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이라면 언제든, 무엇이든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의지를 불태웠다.
지난해 4월 이후 중국으로 건너가 친중 행보를 보여온 헨리, 이에 누리꾼들은 마포경찰서 측에 홍보대사 임명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헨리 인스타

상황이 악화되자 헨리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헨리입니다”라는 구절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을 통해 헨리는 중국 활동에 집중하는 이유와 불거진 친중 논란 중 오해가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았는데, 가장 큰 이유는 헨리가 남긴 글 속 맞춤법 때문이었다.
헨리는 ‘죄송’이라는 단어를 ‘최송’으로, ‘절대 어디 까먹어 버릴 사람이 아니다’를 ‘절태 어디를 깜먹고 버릴사람이아니다’로 표기했다.
헨리 웨이보

웨이보
이외에 다른 맞춤법들도 많이 틀렸고 이에 누리꾼들은 “진심이 담긴 글이 맞냐”, “진정성이 안 느껴진다”, “검수도 안 하고 글을 올리냐”라며 분노를 표현했다.
특히 헨리는 그동안 인스타그램에나 커뮤니티에 글을 올릴 때 한국어를 능숙하게 써왔기에 더더욱 이번 심경글에서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또한 ‘최송합니다’라는 헨리의 오타를 구글 번역기에 검색하면 ‘I Love You’와 같은 ‘사랑해’라는 단어로 번역되기에 일부 누리꾼들은 “중국 팬들을 의식한 글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논란이 지속되자 헨리의 소속사 몬스터엔터테인먼트 측은 헨리의 글에 부정확한 표기와 정제되지 못한 표현이 있었다며 보도자료를 통해 사과했다.
뉴스1
이날 보도자료에서 소속사 측은 “답답한 마음에 오해를 먼저 풀고 싶은 생각이 너무 앞섰다”라며 “이번 학교폭력 예방 홍보대사 역시 긍정의 에너지를 전달하기 위한 활동으로 여겼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예측하지 못한 오해와 부정적인 시선에 매우 안타깝고 무거운 마음”이라며 친중 행보와 관련된 의혹을 해명하고 나섰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대선 투표 인증’ 김세정이 사과 글 남길 수밖에 없던 이유는…

가수 겸 배우 김세정투표 인증샷에 사과글 남겨SBS 드라마 출연 중
김세정 인스타그램, Mnet 프로듀스101

지난 9일 오후 6시를 끝으로 제20대 대통령 선거가 마무리됐다. 많은 스타들과 국민들은 투표 인증샷으로 대선에 참여한 것을 기념했다.
가수이자 배우인 김세정 또한 투표를 참여한 인증샷을 올렸다. 김세정은 SNS에 “투표도 하고, 아침도 먹고, 기분도 좋고, 모두 모두 잊지 말고 투표합시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업로드했다.

김세정이 올린 게시물에는 휴일 일상이 담긴 사진들로 가득했다. 투표 인증을 위해 손등에 도장을 찍은 사진도 있었다.
그러나 이것이 화근이 되었다. 전문가들이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도장을 신체에 찍는 것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기 때문이다.

김세정은 금세 게시물 밑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몰랐네요 죄송합니다 여러분 손등에 도장 찍는 행위가 지금 방역 관련하여 국가에서 삼가해 달라 했다 하네요 뒤늦게라도 알게 된 이상 부리나케 올려봅니다! 투표하시는 모든 분들 오늘도 좋은 하루되세요!”라는 글이 남겨졌다.

SBS 사내맞선
이에 누리꾼들은 ‘다음부터 조심하면 되지 뭐’, ‘괜찮아 괜찮아’ 등의 댓글이 달렸다.
한편, 김세정은 현재 SBS 드라마 에서 ‘강태무’ 역의 안효섭과 러브라인을 이루는 ‘신하리’ 역으로 활약 중이다.
일괄 출처: 김세정 인스타그램

석태진 에디터  |  ssstaejin@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