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주주다” 서울대 학생 발언에 최태원 회장이 꺼낸 한마디

서울대 찾아 특강 진행한 최태원 회장
SK하이닉스 주주라는 학생 등장
최태원 회장 “미안합니다” 웃으며 사과
역대 최고 수준의 실적에도 주가 하락 중
뉴스1 / 아주경제
뉴스1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한 주주에게 사과를 건넸다.

지난 27일 서울대에서는 ‘시장의 변화, 미래의 기업’이라는 주제로 최태원 회장의 명사 초청 강연이 진행됐다.

이날 최 회장의 명사 초청 강연 소식에 176명이 수용 가능한 강의실에는 학생들이 가득 찼다.

학생들과 밸런스 게임 등을 진행하며 분위기를 띄운 최 회장은 미래의 기업환경에 대해 이야기하고 학생들과 쉴 새 없이 질의응답을 이어갔다.
연합뉴스

 

질의응답 중에는 모두가 웃음을 터트린 질문도 있었는데, 바로 한 학생이 “저는 SK하이닉스의 주주”라고 밝힌 것이었다.

최근 3달 사이 한 주당 13만 4,000원에서 10만 6,500원을 오가며 많은 주주들의 속을 태우고 있는 SK하이닉스.

이런 주주가 자신의 앞에 나타나자 최태원 회장은 학생의 하소연을 예상했는지 냉큼 “미안합니다”라며 웃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뉴스1
최태원 회장의 재치 있는 대답에 강의실은 웃음바다가 됐다.

실제 이날 SK하이닉스는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16%가 늘어난 2조 8,596억 원을, 매출은 43% 늘어난 12조 1,557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역대 최고 수준의 실적에도 불구하고 SK하이닉스 주가는 전일 대비 2.25% 하락하는 난처한 상황을 겪었다.

 

최태원 회장은 웃으면서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업계에서는 그의 웃음 뒤에 저평가 되고 있는 그룹 주가 흐름에 대한 고심이 숨어있을 거라는 분석도 내놓기도 했다.
뉴스1
특히 이날 최태원 회장은 “2011년 SK하이닉스 인수를 ‘신의 한 수’라고 부른다”라는 한 학생의 발언에 “오늘도 하루하루가 전쟁”이라며 속내를 살짝 드러내기도 했었다.

한편 이날 공정거래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SK그룹의 재계 순위는 2위로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최태원 회장은 “기업집단 순위는 자산 순위”라며 “큰 의미가 없다. ‘덩치가 커졌다’, ‘둔해졌다’라는 이야기로 들릴 수 있다”라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죄송해요…’ 산다라박이 SNS에 공개적으로 사과글 남긴 이유는 이렇다

기내식 많이 주문했다가 남겨서 사과
혹독한 관리로 11자 복근 공개하기도
지난 17일 코첼라에서 투애니원 무대 가져

출처: instagram@daraxxi

출처: instagram@daraxxi
YG엔터테인먼트 걸그룹 투애니원(2NE1) 출신 가수 산다라박이 기내 승무원들에게 사과를 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4월 26일 산다라박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인천-LA 비행 땐 상상도 못했던 기내식 메뉴. 소원대로 LA-인천 비행 땐 비빔밥이랑 라면 둘 다 먹었다”라는 멘트와 함께 비행기 안에서 먹은 라면 사진을 올렸다.

출처: instagram@daraxxi
하지만 평소 소식하기로 유명한 산다라박은 양이 많았는지 “많이 남겨서 죄송해요 승무원 언니들”, “맛이 없어서 그런 게 아니라 정말 맛있게 배부르게 먹었어요”, “소식좌 주제에 두 개나 시켜서 흑… 한 달 동안 식단 하느라 한을 풀었고 그만…”이라며 사과를 했다.

사진에 있는 각종 반찬과 라면의 양을 보니 소식하는 산다라박이 다 먹기에는 많아 보인다.

마지막으로 “잘 먹었습니다”라며 엄지 척과 웃는 이모티콘을 함께 남겼다. 철저한 관리를 하던 도중 맛있는 음식을 먹어 만족스러운 기분이 든 모습이다.

출처: instagram@daraxxi
한편 산다라박은 속옷 광고 촬영을 위해 탄탄한 복근을 만들고자 힘든 관리 과정을 견뎌냈다.

“아침에 공복 유산소를 한 시간 하고 홈트레이닝, PT, 식단을 전부 병행했다. 자기 전 복근 운동 400개를 했다”라며 다이어트 비결을 공개하기도 했다.

혹독한 관리를 거친 덕분인지 산다라박은 선명한 11자 복근과 건강미를 자랑했다.

출처: 연합뉴스
또한 산다라박은 지난 17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열리는 음악 페스티벌 ‘코첼라(Coachella)’에서 7년 만에 투애니원 완전체 무대를 선보였다.

투애니원이 다같이 무대에 오른 것은 2015년 ‘엠넷 아시아 뮤직 어워즈’ 이후 7년 만이다. 이날 무대는 리더 씨엘이 코첼라로부터 초청 받은 것을 계기로 성사됐다. 코첼라에서 투애니원은 히트곡 ‘내가 제일 잘 나가’를 열창하며 관객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자신만만하던 문재인 정부, 마지막 부동산 회의에서 반전 반응 보였다

마지막 부동산 관계장관회의 진행
홍남기, 시장 안정 성공 못한 부분 사과
윤석열 정부에 노력해달라는 뜻 전해

뉴스1
부동산 문제로 임기 내내 골치를 썩던 문재인 정부가 결국 사과를 건넸다.

지난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포함한 관계 부처가 모인 가운데 제41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가 진행됐다.

이날 회의는 사실상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부동산 관계장관회의로, 홍남기 부총리는 부동산시장 안정에 성공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그는 “그동안 정부는 공급 확대, 실수요 보호, 투기 억제라는 3대 원칙하에 부동산 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했지만 노력에도 불구하고 시장 안정으로 연결하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뉴스1
최근 부동산 시장이 하향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일부 지역에서 상승세가 발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규제 완화와 개발 기대감 등으로 인한 것으로 불안심리까지 재확산되고 있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강남 4구의 경우 4월 첫 째주 매매가가 0.01% 상승했으며 수급지수 역시 85.7에서 96으로 오른 상태다.

뉴스1
사과의 뜻을 전한 홍남기 부총리는 그러면서도 “국민주거 안정노력은 최우선 민생현안으로서 마침표가 있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는 바통을 이어받은 윤석열 정부를 향한 메시지로 실제 홍남기 부총리는 “최근 어렵게 형성된 부동산 시장의 하향 안정화 흐름이 유지·확산되도록 하는 것이 절대 중요하며 새 정부도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홍남기 부총리의 발언에 일각에서는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뉴스1
사과로 끝나는 게 아닌 윤석열 정부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듯한 발언 때문이다. 또한 본인들의 성과를 끝까지 강조하는 태도 역시 불편하다는 반응이 잇따르고 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부동산 규제 완화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가장 먼저 보유세 폭탄이 떨어지기 전에 다주택자 양도세 부담을 낮춰 퇴로를 열어주겠다는 방침을 내세우고 있다.

또한 주택임대사업자 등록 제도를 통해 등록민간임대를 활성화하겠다는 입장인데, 2020년 7월 폐지됐던 해당 제도가 다시 부활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과로 케이크를 만든다고?” 누구나 만들 수 있는 초간단 사과 케이크 레시피

어설프지만 프라이팬으로 사과케이크 만드는 법 안녕하세요. 도시 쪽은 아이들 원격수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깜단미네 개구쟁이들은 등교를 하고 있지만 수요일과 일요일에는 자가 검사 키트를 하여야 해요. 양성일 경우에는 일주일 동안 등교를 하지 못하고 가족 중에도 격리 생태여도 일주일 동안 등교를 하지 못하는데요. 깜단미네 식구들은 면역력 영양제를 먹고 있어서 그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