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수술 2번 했다 직접 고백한 트로트 가수, 이런 말까지 했다

‘미스트롯2’ 준우승 홍지윤
성형수술 2번 한 이유 고백
다리 마비까지 와 심각한 우울증
출처 : instagram@zlyun___
트로트 가수 홍지윤이 솔직한 입담으로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가감 없는 발언으로 자신의 많은 것들을 공개한 트로트 가수 홍지윤의 모습이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앞서 다양한 매체들을 통해 ‘성형수술’ 사실을 밝혔던 홍지윤은 성형수술을 2번 하게 된 이유까지 털어놨다.
출처 : TV텐 노필터뷰
홍지윤은 “이렇게 두꺼운 쌍꺼풀을 원하지 않았다. 한지민 배우처럼 초롱초롱한 눈을 생각했다. 너무 인형같이 해주셔서 한 번 더 하게 된 것이다. 그나마 얇게 한 게 이 정도다”라고 밝혔다.

이어 “얼굴형은 건들지 않았다. 성형 얘기 다시는 안 하려고 했는데 또 하고 말았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어린 시절 10년 넘게 국악을 했던 홍지윤은 20살 때 성대낭종을 앓게 됐는데, 제때 치료를 받지 않아 대화 자체가 불가능할 정도로 목소리를 잃었던 사실을 고백했다.
출처 : instagram@zlyun___
홍지윤은 “텔레마케터, 패스트푸드점, 술집 등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했고 스튜어디스 준비하려고 일본어 공부도 했지만 노래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가득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발성 치료로 목이 조금씩 회복될 때 소속사 연습생이 됐다. 목이 망가진 상태라 다시 시작해야 했고, 예전의 맑은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 많이 힘들었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뿐만 아니라 홍지윤은 ‘다리 마비’까지 겪게 돼 어마어마한 우울증을 동반하게 된 사실을 전했다.
출처 : instagram@zlyun___
지난 2017년 JTBC ‘믹스나인’ 출연을 준비하던 홍지윤은 연습실에서 다리찢기를 하던 중 선생님이 올라타 억지로 다리를 찢다가 신경이 다쳐 다리부상을 입게 됐다.

홍지윤은 “한쪽 다리를 질질 끌고 다닐 정도였다. 보조장치까지 맞췄고 이후 꾸준하게 재활치료를 받았다”라고 밝혔지만, “성대낭종 때 우울증이 왔었는데 다리까지 다쳐 더 세게 왔다”라고 털어놨다.

홍지윤은 “’노래하지 말라는 건가’라는 생각이 들었고 꿈이 한순간에 사라졌다는 마음에 사로잡혔다. 이후 병원에 다니며 우울증 치료를 받았다”라고 전했다.

현재까지도 다리를 절거나 옛날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홍지윤은 ‘미스트롯2’ 출연으로 인지도를 얻게 됐다.
출처 : instagram@zlyun___
홍지윤은 “아예 다른 나라에 가서 새로운 삶을 살고 싶었다. 일본에서 엔카 데뷔를 준비했었는데, 코로나19가 터져 고민이 시작됐다. 그때 ‘미스트롯2’ 소식을 들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에서 맨땅에 헤딩하기보다 ‘미스트롯’을 통해 인지도를 높인 후에 가는 것도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잘하는 분이 너무 많아서 ‘밑져야 본전’이라는 마음으로 나갔다”라고 솔직하게 전했다.

본인의 걱정과는 다르게 바비인형 같은 외모, 뛰어난 노래 실력으로 결국 준우승까지 차지한 홍지윤은 이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홍지윤은 최근 앨범 활동은 물론 TV조선 ‘결혼 작사 이혼 작곡’에 카메오로 출연해 연기 활동까지 시작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14살 때부터 마약 중독된 채 살아왔다는 여배우가 공개한 충격적인 근황

마약 중독 다니엘라 웨스트브룩충격적인 성형 수술 근황 공개

출처 : thesun

할리우드 배우 다니엘라 웨스트브룩이 최근 근황을 공개했다. 48세 그녀는 재건 수술의 일환으로 갈비뼈의 일부를 제거하고 얼굴에 삽입하는 수술을 했다고 밝혔다.
그녀는 악플러들에게 “못생겼다”는 말을 들은 후 자신감을 회복하기 위해 성형 수술을 했다고 전했다. 다니엘라 웨스트브룩은 네티즌들로부터 “자살하라”는 말까지 듣게 됐다고 말했다.
출처 : mirror

다니엘라 웨스트브룩은 심각한 약물 중독으로 뼈가 무너지고 턱과 광대뼈가 무너지는 증상이 나타났다.
앞서 그녀는 14살에 친구로 인해 처음 코카인을 시도했다. 16살에 배우로 데뷔한 이후에도 중독에서 헤어 나오지 못했다.
결국 중독이 절정에 당했고 끔찍한 일이 발생했다. 다니엘라 웨스트브룩은 지난 2000년 마약 중독자에게 납치되어 집단 강간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그녀는 임신 중에도 약물을 복용했다고 전했다.
출처 : 인스타그램

마약 중독으로 인해 다니엘라 웨스트브룩의 외모 역시 크게 변했다. 외모 변화를 회복하기 위해 그녀는 성형 수술에 집착하게 됐다.
보톡스를 너무 많이 맞아 눈을 감을 수 없게 되었으며 두 번의 가슴 수술, 입술 필러 등 수많은 성형 수술을 했다.
그녀는 자동차 사고의 충격으로 틀니를 착용하고 있어 임플란트를 장착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패혈증이 시작되어 호흡 문제를 일으키고 얼굴이 무너져 내리는 등 엄청난 수술을 받아야 했다.
출처 : mirror
다니엘라 웨스트브룩은 마약과 성형 수술 중독에 빠져 힘든 시간을 보냈다. 지난 2019년에는 SNS를 통해 “마약 없는 삶을 살겠다”는 말과 함께 재활원에 들어갔다고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녀는 여전히 성형 수술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출처 : 인스타그램
한때 성공적인 여배우로 커리어를 쌓아왔지만 마약으로 인해 그녀의 배우 생활과 결혼 생활은 모두 무너졌다. 다니엘라 웨스트브룩은 40억 원짜리 저택에 거주했지만 실업 수당을 받는 등 어려운 생활을 이어왔다.
다니엘라 웨스트브룩은 최근 인터뷰를 통해 “현재 돈이 전부인 생활이 아닌 자신의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더욱 초점을 맞춰 살고 있다”고 전했다.
그녀의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그녀가 얼굴에 무언가를 삽입한 것은 처음이 아니야’, ‘아무리 많은 수술을 해도 그녀는 아름다워지지 않아. 진정한 아름다움은 내면이다’, ‘마약을 복용해서는 안 되는 이유’, ‘다시는 약물을 복용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1 화나요 0 슬퍼요 0

인간 바비인형 되고 싶어 성형 수술에만 1억 원 넘게 썼다는 여성의 사진

‘인간 바비’ 되기 위해 1억 지출이번엔 ‘파멜라 앤더슨’ 되고파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인간 바비‘ 마르셀라 이글레시아스가 새로운 인물로 변신을 꾀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출신 마르셀라 이글레시아스(이하 ‘마르셀라’)는 ‘바비 인형‘처럼 변하기 위해 아주 어린 시절부터 자신의 모습을 끊임없이 변화시켜 왔다.
인스타그램
마르셀라는 어린시절 엄마가 ‘바비 인형’을 사주지 않자 ‘바비’에 대한 집착이 시작됐고, 14살 때 본인의 갈색 머리를 금발 머리로 바꿨다고 밝혔다.
평생을 ‘인간 바비 인형’이 되기 위해 노력했던 마르셀라는 보톡스, 필러, 거미줄 복근 등 다양한 시술에 1억 가까이 지출해 ‘바비 인형’과 흡사한 외형을 갖게 됐다.

PA, Fremantle Media
하지만 이제 마르셀라는 그녀가 우상처럼 여겼던 여배우 ‘파멜라 앤더슨‘이 되길 바라고 있다.
‘SOS 해상 구조대’로 유명한 여배우 파멜라 앤더슨. 마르셀라는 자신이 가장 아름답다고 생각했던 파멜라 앤더슨이 되기 위한 계획을 세웠고 이는 ‘Pam&tommy’ 쇼를 본 뒤 확고해졌다.
‘Pam&tommy’

파멜라 앤더슨과 그녀의 전 남편 토미 리 사이의 관계를 주제로 한 미니시리즈 쇼 ‘Pam&tommy’ 에서 파멜라 앤더슨 역할을 맡았던 릴리 제임스의 모습을 보고 영감을 얻게 된 것.
마르셀라는 “쇼에서 (파멜라 역할을 맡았던)릴리 제임스가 파멜라 가슴과 똑같은 모습의 의수를 착용했더라”라고 설명했다.
또한 “난 스스로에게 ‘내 환상을 이룰 시간이다. 가슴이 필요하다’고 말한다”라며 “작년에 5kg을 감량해 수술을 받을까 했다. 내 살이 다 빠졌고 가슴을 뽐내고 싶었고 더 파멜라처럼 보이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인스타그램
지난 2018년 콜라겐 실을 엉덩이에 주입하는 수술을 받기도 한 마르셀라는 지난달 가슴 확대 수술을 결심해 수술을 진행했다.
‘바비 인형’, ‘파멜라 앤더슨’ 등 자신이 원하는 모습으로 끊임없이 변신을 꾀하는 마르셀라, 그녀가 도전할 또 다른 모습에 대해 대중들의 궁금증이 이어지고 있다.

손승현 에디터  |  songsh@fastviewkorea.com

부기+테이핑 충격 비주얼…성형수술 후기 공개한 개그우먼

개그우먼 이세영 성형후기눈 이어 코까지…충격적인 비주얼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이세영이 코 필러 시술을 8번 받은 끝에 코 재수술을 결심했다.
이세영은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영평TV‘를 통해 ‘코 수술 대박나서 돌아온 개그우먼 이세영’이라는 제목으로 코 수술을 받기 전, 직후, 과정, 완성된 모습까지 모두 공개해 어마어마한 관심을 받았다.
유튜브
이세영은 해당 영상에서 수술 받으러 가기 전 준비하는 모습을 시작으로 수술 후 반창고 테이핑, 부목 등으로 감싼 모습을 가감없이 드러냈다.
이어 “계속 입으로 숨 쉬니까 목이 아프다”, “부기, 멍이 올라오고 눈과 머리가 아프다”, “쌍커풀 수술보다 회복 기간이 힘들다. 부기가 상상초월로 엄청나다”라며 얼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부은 모습을 공개했다.

또한 “부기가 아직 남아있지만 내가 원했던 모양이라 만족한다”라며 달라진 ‘코’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다.
유튜브
앞서 이세영은 “사실 20살 때부터 꾸준히 필러를 맞아 8번 정도 맞았다. 처음 프로그램에서 상품으로 받은 시술권으로 맞고 매년 맞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맞을 땐 좋았는데 나이가 먹고 필러가 누적되니 남아있는 필러가 눌리면서 퍼지기 시작했다”라며 코 재수술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세영은 공개적으로 연애 중인 남자친구 잇페이의 반응에 대해 “어차피 필러를 맞았던 것을 조금 보완하면서 모양을 바꾸는 거라 오케이 해줬다”라고 덧붙였다.

인스타그램
달라진 비주얼로 연인 잇페이와 캠핑을 떠나 사진을 올린 이세영의 모습에 대중들은 “이 정도로 예뻐지면 수술하는 것도 좋겠다”, “연애해서 그런 건지 계속 예뻐진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인스타그램
한편 개성있는 얼굴로 인기를 끌었던 이세영은 지난해 쌍커풀 수술을 진행, “콤플렉스가 많았는데 잘 된 것 같아서 행복하고 기분도 좋다”라며 눈에 띄게 예뻐진 얼굴을 공개한 바 있다.

김민희 에디터  |  ofminha@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