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해요…’ 산다라박이 SNS에 공개적으로 사과글 남긴 이유는 이렇다

기내식 많이 주문했다가 남겨서 사과
혹독한 관리로 11자 복근 공개하기도
지난 17일 코첼라에서 투애니원 무대 가져

출처: instagram@daraxxi

출처: instagram@daraxxi
YG엔터테인먼트 걸그룹 투애니원(2NE1) 출신 가수 산다라박이 기내 승무원들에게 사과를 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4월 26일 산다라박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인천-LA 비행 땐 상상도 못했던 기내식 메뉴. 소원대로 LA-인천 비행 땐 비빔밥이랑 라면 둘 다 먹었다”라는 멘트와 함께 비행기 안에서 먹은 라면 사진을 올렸다.

출처: instagram@daraxxi
하지만 평소 소식하기로 유명한 산다라박은 양이 많았는지 “많이 남겨서 죄송해요 승무원 언니들”, “맛이 없어서 그런 게 아니라 정말 맛있게 배부르게 먹었어요”, “소식좌 주제에 두 개나 시켜서 흑… 한 달 동안 식단 하느라 한을 풀었고 그만…”이라며 사과를 했다.

사진에 있는 각종 반찬과 라면의 양을 보니 소식하는 산다라박이 다 먹기에는 많아 보인다.

마지막으로 “잘 먹었습니다”라며 엄지 척과 웃는 이모티콘을 함께 남겼다. 철저한 관리를 하던 도중 맛있는 음식을 먹어 만족스러운 기분이 든 모습이다.

출처: instagram@daraxxi
한편 산다라박은 속옷 광고 촬영을 위해 탄탄한 복근을 만들고자 힘든 관리 과정을 견뎌냈다.

“아침에 공복 유산소를 한 시간 하고 홈트레이닝, PT, 식단을 전부 병행했다. 자기 전 복근 운동 400개를 했다”라며 다이어트 비결을 공개하기도 했다.

혹독한 관리를 거친 덕분인지 산다라박은 선명한 11자 복근과 건강미를 자랑했다.

출처: 연합뉴스
또한 산다라박은 지난 17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열리는 음악 페스티벌 ‘코첼라(Coachella)’에서 7년 만에 투애니원 완전체 무대를 선보였다.

투애니원이 다같이 무대에 오른 것은 2015년 ‘엠넷 아시아 뮤직 어워즈’ 이후 7년 만이다. 이날 무대는 리더 씨엘이 코첼라로부터 초청 받은 것을 계기로 성사됐다. 코첼라에서 투애니원은 히트곡 ‘내가 제일 잘 나가’를 열창하며 관객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60kg 미만 상종 안한다”던 오은영이 박소현에게 뱉은 한마디

박소현 ‘소식좌’로 불리는 식사량
오은영 “60kg 미만과 말 안 해”
[caption id="attachment_64328" align="alignnone" width="1200"] 채널A, mbc[/caption]

[caption id="attachment_64323" align="alignnone" width="720"] 박소현sns[/caption]

평소 식사량이 매우 적어 ‘소식좌’로 유명한 박소현을 향해 오은영 박사가 보인 반응이 온라인상에서 화제 되고 있다.

지난 4월 8일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방송인 박소현이 찾아 이야기를 나눴다.

[caption id="attachment_64325" align="alignnone" width="720"] 채널A[/caption]

이날 출연자 중 박소현과 친분이 있는 박나래는 “평생 박소현 언니를 이해할 수 없는 한 가지가 있다”라며 운을 뗐다. 그러더니 박나래는 “입이 너무 짧다. 소식의 개념이 일반인과 완전히 다르다”라고 덧붙였다.

방송에는 이어 박소현의 식사량을 짐작게 할 수 있는 영상이 나왔다. 박소현은 영상에서 도넛과 과자를 작게 한입 겨우 베어 물고서는 “배부르다”라고 말했고, 박나래는 “박소현 언니는 저 과자 한 개를 일주일 동안 먹는다”라고 폭로했다. 영상을 본 오은영은 “저거는 갉아먹은 수준이 아닌가?”라며 깜짝 놀랐다.

[caption id="attachment_64326" align="alignnone" width="720"] mbc[/caption]

뿐만 아니라 박나래는 “나와 김숙은 아침부터 국밥·김밥·라면으로 삼시 세끼 든든히 먹는데 박소현 언니는 (밥 대신) 아침에는 따뜻한 바닐라 라떼, 저녁에는 아이스 바닐라 라떼로 하루를 버틴다”라고 밝혔다.

이 같은 내용을 들은 오은영 박사는 박소현에게 “그렇게 먹으면 배가 불러요?”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박소현은 머쓱해하면서 박나래가 아침부터 저녁까지 “언니 뭐 먹을 거야”라고 옆에서 들들 볶는데 그러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밥맛이 뚝 떨어진다며 농담 섞인 대답을 했다.

[caption id="attachment_64327" align="alignnone" width="720"] mbc[/caption]

이처럼 식사량이 매우 적은 박소현은 올해 나이가 50대이지만, 여전히 30년 전과 동일하게 47kg의 몸무게를 유지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소현은 식사 대신 커피를 자주 마시는데 커피도 스몰 사이즈 하나를 다 못 마시는 경우가 많다고 고백했다.

한편 방송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오은영의 과거 발언에 대해 재조명했다. 오은영은 지난해 오디션 프로그램인 ‘방과후 설렘’에 일일 엄마로 참여했는데, 그때 42kg의 몸무게에도 스스로 “요즘 살이 쪄서”라는 연습생에게 “나는 60kg 미만인 사람하곤 말 안 해. 젊은 사람들은 깎아서 50kg”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41kg ‘소식좌’ 산다라박이 최근 다이어트를 시작한 이유는?

산다라박 41kg 몸매 또 다이어트하는 이유 충격 투애니원 출신 산다라박의 몸매 관리가 팬들에게 충격으로 다가왔다. 지난 22일 산다라박은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나의 식량 바리바리 싸서 잘 챙겨왔는데 봉선 언니와의 저녁 식사 시간이 고비다. 언니는 항상 너무 맛있게 먹는다. 그래서 나도 맛있게 먹게 된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그러면 나는 복면가왕 녹화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