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보니 배우는 취미라는 55억 매출 회사 대표이사입니다”

배우 손석구 부업 재조명
한 사업체의 대표이사 맡아 화제

출처: instagram@sonsukku
배우 손석구가 연 매출이 55억 원에 달하는 제조업체의 대표이사인 사실이 재조명되어 많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손석구가 대전광역시 유성구에 위치한 공작기계 전문 제조 업체인 (주)지오엠티의 대표이사직을 맡고 있다”면서 “손석구 아버지는 손석구가 운영하고 있는 회사의 전신인 남선정공의 대표이사장”이라고 보도했다.

출처: instagram@sonsukku
손석구가 운영하고 있는 지오엠티는 2003년 7월에 설립되어 2016년도에 55억 원이라는 기록적인 매출을 달성했으며 약 1억 2000만 원 가량의 영업이익을 냈다.

지오엠티는 10여 개국에 제품을 수출할 정도로 규모 있는 사업체에 해당되어 많은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었다.

손석구는 해당 업체의 지분 중 34.3%에 해당하는 51만 500주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출처: instagram@sonsukku
이에 팬들은 손석구가 배우 활동을 소홀히 하지 않을까 우려하자 손석구 소속사 샛별당엔터테인먼트는 “손석구가 배우로 활동하기 이전부터 회사 경영에 참여했다”면서도 “대표이사직을 맡고 있으나 현재 경영에 관여하고 있지 않다”고 대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그의 본업은 배우이기에 본인 역시 대중들로부터 연기로 인정받고 싶어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부업으로 더 돈 잘 버는 아이러니한 배우다”, “배우, 사업 둘 다 능하다니 부럽다”, “연기에 대한 열정이 많나 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출처: instagram@sonsukku
배우 손석구는 미국과 캐나다에서의 유학을 통해 연기 공부를 한 후 손석구는 2016년 한불 합작 영화인 ‘블랙스톤’으로 데뷔를 해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최근에는 JTBC ‘나의 해방일지‘에서 구씨 주연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5월 18일에 개봉될 영화 ‘범죄도시2’에서 주연 강해상 역을 맡아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출처: instagram@sonsukku
활발히 연기 활동을 이어나가던 그는 극장과 영화관에서 크게 웃거나 앞 좌석 머리 부분에 발을 올리는 등 비매너 관람 논란에 휩싸여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또한 작년 8월 과거 학창 시절 손석구가 지속적인 학교폭력을 행사해왔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와 파장이 일기도 했다.

이에 손석구는 학폭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면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