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운전자들 90%가 좋다고 해서 넣었다가 무조건 후회한다는 옵션

멋과 기능성을 겸한
파노라마 선루프
안전도는 글쎄?

파노라마 선루프, 원래의 기원은 일반 선루프에서부터 시작된다. 바깥 공기와 햇빛을 차 안에 유입시켜, 차 내의 환경을 더욱 쾌적하게 만드는 옵션이다. 따라서, 선루프 혹은 파노라마 선루프가 적용된 차량들은 대부분 감가가 적절히 방어되어, 손해를 최대한 막아줘 오너에게 금전적인 이득을 주기도 하는 옵션이다.

그러나, 이러한 파노라마 선루프도 피해 가지 못하는 고질병이 존재한다. 그것은 바로 고질적인 ‘잡소리’다. 일반 선루프에 비해 유리의 면적이 넓다 보니 무게에 있어 상당히 불리한 모습을 보이는데, 대부분의 파노라마 선루프를 탑재한 오너들은 잡소리에 시달리기까지 한다. 과연 파노라마 선루프는 필수로 넣어야 하는 옵션인지 오늘 이 시간 함께 고민해보도록 해보자.

글 권영범 에디터

파노라마 선루프는
왜 잡소리가 날까?
파노라마 선루프를 비롯하여, 일반 선루프가 장착된 자동차들을 유심히 살펴보면, 선루프 레일에 하얀 액체가 묻어 있는 걸 알 수 있다. 그 액체는 다름 아닌, 실리콘 구리스다. 큰 가닥으로 바라보면 선루프는 유리, 선루프 레일, 모터, 고무 패킹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보통 선루프를 여닫을 때 발생하는 소음은 레일과 패킹에서 주로 발생한다.

면적이 작은 일반 선루프의 경우, 운행하면서 떨리는 소리가 나거나 개폐 시 잡소리에서 비교적 자유로워지는 장점이 있지만, 파노라마 선루프가 주는 개방감은 전혀 없다. 사실상 환기용으로 주로 사용한다. 필자의 자동차도 선루프가 달려 있지만, 일 년에 2~3번 사용할까 말까 한다.

아무튼, 파노라마 선루프는 일반 선루프에 비해 면적이 곱절은 넓다. 따라서 유리의 무게가 무거워지는 건 당연한 현상인데, 면적이 넓어지는 만큼 차체 강성이 떨어지는 효과까지 발생하게 된다. 따라서 ‘개구리 주차’를 자주 하는 자동차나, 굴곡진 노면을 주로 다니는 자동차들이 세월이 흐르면서 선루프 레일이 미세하게 휘어버리는 현상이 발생한다. 이와 더불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외선, 눈, 비, 기후 변화를 겪는 패킹의 노화는 덤이다. 이에 따라 패킹과 유리가 비벼지는 소음이 주된 현상으로 자리 잡기도 한다.

아울러, 이유를 알 수 없는 파손 사고가 간간이 일어나고 있으며, 교통사고 발생 시 파노라마 선루프의 유리 파편이, 탑승객에게 튈 가능성이 높다. 더욱이 사제로 파노라마 선루프를 장착할 경우, 강성 보강이 이뤄지는 경우가 많지 않기에 안전을 보장할 수 없는 것도 당연지사다.

호불호가 극명한
파노라마 선루프
그렇다면, 우리는 파노라마 선루프를 넣어도 되는 것일까? 아니면 되도록 피해야 하는 옵션일까? 사실상 자동차의 만족도는 순수한 개인의 영역이기에 정답은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파노라마 선루프를 적용한 자동차라면, 관리하기 상당히 까다롭다고 말 할 수 있을 거 같다.

그 때문에 자동차 관리에 소극적이거나, 귀찮아하는 이들이라면 추천하지 않는다. 아울러 주차 환경이 완벽하지 않다면 더더욱 말리고 싶은 옵션이다. 그러나, 자동차 관리에 있어 자신 있고 주차 환경이 받쳐준다면 선택을 안 할 이유는 없으므로, 한 번쯤은 도전해 볼 만한 옵션이지 않을까 싶다.

“국내 출시도 될까?” 포드 브롱코 어떤 트림있나 살펴보니

수입차가 대중화되었다지만 아직 국산차 판매량에 비하면 훨씬 적은 편이다. 그렇다 보니 수요 많은 몇몇 차량들을 제외하면 트림이나 옵션 선택의 폭이 좁은 편이다. 심지어 단일 트림에 추가 옵션 선택 없이 판매하는 차량들도 꽤 많다. 최근 국내에 출시한 포드 브롱코도 그렇다. 국내에 4도어 모델 아우터 뱅크스 트림을 6,900만 원에 출시했다. 추가 옵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