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한채에… 억 소리나는 홍콩 부촌 살고있는 아나운서가 직접 한 말

강수정 전 아나운서 ‘아나프리해’ 출연
홍콩 펀드매니저와 결혼 후 초호화 생활
부촌 집값 너무 비싸 월세로 거주 중
출처 : KBS

 

출처: instagram@soojingi_kang
KBS 전 아나운서 강수정이 20일 11시 첫 방송 된 MBN 예능 프로그램 ‘아나프리해’에 출연해 오랜만에 근황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방송국 퇴사 후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여자 아나운서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전 KBS 아나운서부장 황수경과 최연소 아나운서에 합격한 전 SBS 아나운서 김수민이 등장했다. 이어 김주희, 최현정, 김지원이 등장했고 마지막으로 강수정 전 아나운서가 나왔다.

출처: KBS
프리선언 17년 차 원조 아나테이너 강수정의 등장에 모두가 놀랐다. 김성주는 “홍콩에 계셔야 하는 거 아니냐?”고 물었지만 강수정은 3주 전에 입국했다고 밝혔다.

아나운서 프리선언의 시초격인 강수정은 “제가 나가고 나서 다른 분들도 퇴사하면 KBS 출연 금지를 당했다. 총 4년 반 동안 출연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앞서 2008년 재력과 명예를 모두 가지고 있는 홍콩 금융계 펀드매니저와 결혼해 큰 화제를 모았던 적이 있는 강수정은 홍콩 라이프를 소개하기도 했다.
출처: MBN ‘아나프리해’
강수정은 셀프 카메라에서 집 거실을 소개했고 오션뷰 풍경도 보여주며 “홍콩이 면적에 비해 비싸다. 거주지도 부촌이라 월세 렌트로 살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주가 “홍콩은 매매와 전세 모두 비싸지 않냐?”고 묻자 구체적인 월세 금액은 답하지 않고 단지 “비쌉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이어 강수정이 남편과 전화 통화하는 달달한 모습도 담겼다. 김성주가 남편 목소리가 젊고 좋다며 칭찬하자 강수정은 저 목소리에 넘어갔다며 웃었다.

90년대 관찰 예능 스타일로 홍콩 라이프 공개 셀프 카메라를 찍은 강수정의 모습은 순간 시청률 2.1%를 달성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출처: instagram@soojingi_kang
또한 일각에서 불거진 불화설에 대해 “최근 남편과 떨어져 살고 있는데 메시지가 하루에도 몇백 개 온다. 한국으로 넘어오면 사이가 안 좋다는 소문이 있던데 잘살고 있다며” 해명했다.

한편 강수정은 2002년 KBS 2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으며 KBS 부산 9시 뉴스 진행을 담당했다. 이후 여걸 파이브에서도 큰 활약을 하며 예능 면에서도 두각을 드러냈다.

결혼 당시 홍콩 최고급 호텔 ‘포시즌’에서 화촉을 밝히고 8천만 원 상당의 목걸이를 선물 받았다. 또한 성룡, 유덕화 등 홍콩 최고 재벌들이 모여 산다는 동네에 거주해 결혼 잘한 스타로 손꼽힌 바 있다.

 

월세만 1000만원? 음원부자 성시경이 귀족 월세로 지내는 이유는?

연예인들이 건물, 부동산 차익으로 억대의 수익을 올렸다는 소식은 이제 전혀 어색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 가운데서도 직접 건물이나 집을 매입하지 않고 월세를 고집하는 이들도 있는데요. 대표적인 연예인이 바로 성시경입니다. 성시경은 고급 빌라에 거주를 하면서 월세를 무려 1000만원을 냈다고 하는데요. 그 돈으로 사는게 낫지 않냐고 하지만 그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매달 1000만원 월세 성시경이 매달 1000만원씩 월세를 내면서 거주했던 곳은 바로 한남동에 위치한 한 고급 빌라 ‘유엔빌리지’입니다. 이곳은 연예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곳으로도 알려져 있는데요. 성시경이 이 빌라에 거주하던 당시 높은 월세로 인해서 한달 수입이 마이너스라고 이야기를 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이사를 한 집이 방송을 통해 공개가 되기도 했는데요. 그렇다면 이사를 하며 이제는 귀족 월세를 벗어난 것인가 했지만, 여기 역시 성시경은 전월세로 들어왔다고 밝혔습니다. 총 두 개의 층으로 이루어진 집으로 이곳 역시 규모가 굉장했는데요. 밝혀진 바는 없지만 이곳 역시 월세 비용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 예상하고 있습니다. 세금 부담을 줄이기 위한 선택 그렇다면 왜 매달 1000만원이라는 큰 돈을 내면서도 성시경은 월세로 거주를 하는 방법을 선택한 것일까요? 분명 성시경 정도의 능력과 재력이라면 충분히 매매가 가능했을 텐데 말이죠. 단순히 집 살 돈이 없어서 월세로 살았다면 1000만원의 높은 월세를 자랑하는 곳이 아닌 저렴한 곳곳 선택했을 테니 말입니다. 겉으로는 비싸 보이지만 어쩌면 이것은 합리적인 선택이었을 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세금 때문인데요. 기본적으로 자가를 매입할 경우 해당 주택에 대한 취득세를 내야 하고, 이를 보유하고 있을 경우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등의 세금을 부담할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고급 빌라, 큰 평수의 집의 경우 세금 액수 역시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죠. 사생활 보호를 위한 잦은 이사 세금 이외에 또 다른 이유가 있습니다. 바로 사생활 보호인데요. 연예인의 직업적 특성 상 자연스레 사생활이 쉽게 노출이 됩니다. 그렇다 보니 집이 공개가 되면 사생팬, 파파라치 등이 따라붙는 경우도 흔해지는데요. 이렇게 되면 일상 생활에 제약이 걸릴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집을 매매한 상황이라면 쉽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