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만 써도 옵션값 뽑는다” 꼭 넣어야하는 자동차 옵션들

빼면 섭섭한
자동차 옵션들
우리는 차량을 구매할 때 차량의 색상만큼이나 고민을 많이 하는 것이 바로 자동차의 옵션이다. 앰비언트 라이트 같은 디자인과 관련된 옵션도 있지만, 대부분 운전자의 편의와 안전을 위한 옵션들을 주로 어떤 것을 넣을지 소비자들이 고민한다.

운전자들 사이에서 “안전 옵션을 한번이라도 사용하면 옵션값 뽑았다”라고 말하기도 하는데, 한국 소비자들이 자동차를 구매할 때 가장 선호하는 옵션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와 어떤 기능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자.
글 유재희 에디터

이제는 필수가 되어버린
충돌방지 시스템들
많은 신차들에 자율주행시스템이 상용화되고 있지만, 아직 국내에서 완전 자율주행을 기대할 수 없다. 그렇기에 많은 운전자들은 직접 운전하면서, 안전에 신경 써야 한다. 최근 많은 신차에 기본적으로 적용되는 옵션인 긴급제동 장치는 운행 중 갑자기 튀어나오는 사람이나, 운전자가 인지하지 못하는 상황들을 대비해 빠르게 차량을 멈추는 기능이다.

 

과거에는 자동차만 인식했지만, 최근에는 자전거나 교차로 좌회전 구간 등 여러 상황에서 대처할 수 있는 수준으로 올라왔다. 미국의 IIHS 연구 결과에 따르면, 충돌 방지 시스템이 탑재된 차량은 충돌 방지 기능이 없는 차량보다 사고율이 43%가 낮았으며, 전방 충돌 방지만 있어도 사고 위험이 17%가 낮아지는 연구 결과가 있었다. 최근 많은 완성차 업체들이 충돌 방지 시스템을 기본으로 넣는 방향으로 더욱 운전자와 보행자들의 안전을 신경 쓰고 있다.

에어컨과 히터보다
더 뛰어난 통풍시트와 열선시트
자동차 통풍 시트는 한국인의 필수 옵션이라고 할 정도로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자동차를 구매할 때 무조건 넣는 옵션 중 하나다. 주로 자동차 시트는 가죽으로 제작되어 여름에 엉덩이나 허벅지, 등에 땀이 차게 되는데, 이런 문제를 통풍 시트가 쉽게 해결해준다.

 

반면 겨울에는 바깥에 주차되어 있던 차량을 타게 되면, 얼음장 같은 시트를 마주할 때가 있다. 이런 경우 유용하게 사용되는 기능이 바로 열선시트다. 공기를 따듯하게 해주는 히터와 다르게 운전자에게 직접적으로 열을 전달하는 것으로 통풍 시트와 자동차 필수 옵션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과거에는 많은 수입차들이 통풍과 열선 시트를 가지고 있지 않았지만, 한국 소비자들을 고려해 많은 차량에 통풍, 열선 시트가 추가되기도 했다.

미래지향적 옵션
운전자를 위한 기능
과거 최고급 승용차나 대형 SUV 등에 사용되었던 기능인 HUD가 최근 많이 상용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마켓스앤드마켓스라는 시장 규모 조사 기관에 따르면, 2020년 HUD 시장은 13억 달러 수준이었지만 2025년에는 46억 달러로 성장 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이런 HUD의 기능은 과거 속도와 방향만 알려주던 것과 다르게 최근 AR 기술이 발전하면서 HUD의 발전도 함께 나아가고 있다. 게다가 과거 수입차에만 있던 HUD가 국산차에도 대거 적용되면서, 오히려 국산차의 HUD가 더 뛰어난 모습들도 보이고 있다. 제네시스 GV70에 적용된 HUD는 ‘핸들을 잡으시오’ 같은 경고와 앞 차량의 모습까지도 보여줌으로써 보다 운전자의 편의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옵션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다.

30대 남친 차가 ‘모닝’이면 쪽팔린가요?

지난 8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여자친구가 제 차를 안 타려고 합니다’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왔다.

사연의 주인공 A씨는 “안녕하세요 30대 중반에 접어든 직장인이에요 여자친구와 만난 지 2개월 정도 됐고요 여자친구는 저보다 7살 어린 20대입니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모닝’ 타고 다니는 남친

A씨는 평소에 운전을 별로 안 좋아하고 신경 쓰는 게 싫어서 출퇴근도 대중교통으로 하는 사람이다. 하지만 여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다 보면 차를 끌고 가야 더 편할 때가 있어 자주 차를 타고 간다.

A씨는 돈이 없어서는 아니고 정말 운전을 안 하는 스타일이다 보니 필요성을 잘 못 느껴서 ‘모닝’을 타고 다닌다. 여자친구를 두 번 정도 태운 적이 있는데 어느 날부터 여자친구가 택시 타자는 식으로 말을 하기 시작했다.

경차는 사고 나면 크게 다쳐 싫다는 여친

처음엔 이유를 말 안 했지만 A씨가 물어보니 모닝 같은 소형차를 타면 사고 날 때 너무 크게 다칠까 봐 무섭다고 의견을 전했다.

물론 소형차가 사고 시 심하게 파손되고, 부상 위험이 크다는 건 알지만 그건 사고가 났을 때 이야기고 그럼 세상에 모닝 끌고 다니는 사람들은 다 어떻게 끌고 다니는 건지 의아해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솔직히 여지친구한테 그 얘기 듣고 좀 기분이 나빴어요. 그럴 수 있지라고 생각하다가도 제가 운전을 험하게 하는 스타일 절대 아닌데… 이해 가시나요…?”라며 조언을 구했다.

누리꾼 반응 나뉘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모닝 사용하는 사람이면 잘 알 텐데요? 다른 차보다 확실히 불안해요 피치 못할 사정 아니라면 혼자 타세요. 동승자가 불안하다는데…”, “여자친구가 사고 날까 봐 무섭다고 이유 말했는데도 지 혼자 쪽팔려 하네.. 여자친구가 차 따지는 속물 같은 인간이라고 욕해주길 바라는 거야?”, “나이 많고 돈 없고 피해 망상까지 있네” 등의 반응을 보이며 A씨를 비난했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쪽팔린거지”, “여자들 중에 내가 옆에 끼고 다니는 남자의 비주얼 능력 재력이 자기 수준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사실 꽤 많다는..”, “사고는 핑계… 쪽팔려서 그럼” 등의 반응을 보이며 A씨 여자친구를 비난했다.

사진_ 펙셀스
사연_네이트판

 

휴먼리서치가 추천하는 글

» 시댁 식구는 ‘남’이라는 아내

»“내 애 맞아?” 헌신했더니 헌신짝 취급하는 남편

»예비신랑의 숨겨진 비밀, 파혼 각인가요?

»친정 못 가게 하는 시모, 아무 말 안 하는 남편…아빠 불렀네요

»뚱뚱한 여자를 혐오하는 남친, 정떨어져요

“이제 못 타겠다” 제대로 화난 경유차 차주들이 눈길 돌리는 자동차

폭등한 경유 가격에
화물차 모는 차주들
친환경 화물차 향해
눈길을 돌리고 있다

기름값이 미쳤다. 종종 농담으로 이야기하던 “자동차와 기름값은 오늘이 제일 싸다”라는 말이 현실이 된 지 오래다. 심지어 최근에는 경유 가격이 휘발유 가격을 뛰어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해 차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그렇다면 경유 가격에 가장 큰 피해를 본 사람들은 누굴까?
누구겠는가, 디젤 차량 차주들이다. 그중에서도 화물차를 운전하는 물류업 종사자들의 피해가 너무나도 큰 상황이다. 날이 갈수록 치솟는 경유 가격에 이들은 결국 디젤 차량이 아닌, 다른 차량들로 눈길을 돌리는 중이라 한다.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차량들은 과연 어떤 차들일까?
글 조용혁 에디터

현대자동차 포터 EV / 사진=인스타그램 “jstore0088”
화물차 시장에서도
친환경 바람 분다
현재 화물차를 운전하는 물류업 종사자들은 치솟는 경유 가격으로 인해 친환경 화물차로 눈길을 돌리는 중이다. 이 때문에 화물차 시장에서도 자연스레 친환경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이에 업계 전문가들은 수소 트럭이 생각보다 빨리 부상하는 계기가 되리라고 전망하는 중이다.
업계 전문가들이 수소 트럭에 주목하는 이유는 하나다. 친환경 화물차 영역에는 아직도 기술적인 문제가 존재, 소형 화물차 위주로 변화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형 화물차의 경우 순수 전기차는 아직 존재하지 않으며, 현대차의 엑시언트와 같은 수소 트럭만이 존재하는 실정이다.

기아자동차 봉고 EV / 사진=인스타그램 “shinsoungho.1004″
 
포터 EV와 봉고 EV
판매량 큰 폭으로 증가
업계의 한 전문가는 “현재 소형 화물차 시장의 경우 친환경 화물차로의 이동이 시작된 지 오래”라고 말하며 “기름값이 큰 폭으로 오르기 시작한 시점부터 현대차의 포터 EV와 기아의 봉고 EV의 판매량이 급증한 상태”라고 전했다. 실제로 저 두 차량의 판매량은 요즘 최고점을 기록하는 중이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의 현대기아차 상용차 판매량을 살펴보면 현대차 포터 EV 판매량은 총 5,988대로 포터의 전체 판매량 2만 6,569대의 21.9%를 차지한다. 이는 전년도 동일 기간 판매 비중이었던 16.6%보다 5.3%P 상승한 수치다. 기아 봉고 EV 역시 전체 봉고 판매량의 26.3%를 차지, 전년도 동일 기간보다 10.0%P 상승한 모습을 보여줬다.

대형 화물차 시장에선
현대차 엑시언트가 희망
해당 전문가는 “현재 포터 EV와 봉고 EV를 인도받기 위해선 못 해도 1년 정도의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대형 화물차 시장 역시 소형 화물차 시장처럼 디젤 엔진을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화물차로 대규모 이동이 일어나게 될 것”이라 말했다. 그가 말하는 대규모 이동은 앞서 언급했던 수소 트럭으로의 이동이다.
당장은 이동할 수 없는 상황인 게,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대형 수소 트럭이 존재하질 않는다. 현대차가 엑시언트의 수소 전기 모델을 생산하고 있지만 아직은 해외 시장에서만 판매하는 중이다. 다행인 점은 올해 중으로 엑시언트가 국내 시장에서 판매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엑시언트의 판매가 시작되면 대형 화물차 시장에도 본격적인 친환경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휘발유 가격을 역전한 경유 가격 / 사진=”매일경제”
 
알고 보니 현대차가
수소전기트럭 선두 주자
현대차는 전 세계 완성차 업체 중 수소전기트럭 상용화에 가장 먼저 성공한 선두 주자이다. 상용차로 유명한 다임러 벤츠나 만과 같은 주요 경쟁사들도 수소전기트럭을 개발하는 중이지만, 이들의 수소전기트럭은 아직 시제품 단계에서 벗어나지 못한 상황이다.
현 상황에 대한 국내 네티즌들의 반응을 살펴보겠다. 국내 네티즌들은 “요즘 경유 가격이 미치긴 했지!”, “화물차 운전하시는 분들 진짜 힘드시겠다.”, “친환경 트럭에도 대형 트럭이 있었구나…”, “현대차가 수소전기트럭 제일 먼저 만든 줄은 몰랐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돈이 얼마나 많길래…” 한국에서 포르쉐 911이 택시로 포착됐습니다

국내 포착된 포르쉐 택시
차주의 취미생활일까?
고가 택시 종종 포착된다
[caption id="attachment_89538" align="alignnone" width="1200"] 클리앙 / 포르쉐 911 택시[/caption]

버스나 지하철처럼 우리들의 발이 되어주는 교통수단이 바로 택시다. 여기서 일반 사람들은 대부분 택시를 잡기 위해 앱으로 호출하거나 길에서 손을 흔들며 택시를 잡기도 하는데, 멀리서 잘 보이지 않는 택시를 잡고 보면 모범택시가 올 때도 있다. 그런 모범택시들을 보면 대부분 그랜저 아니면 카카오 블랙의 벤츠 E클래스 택시일 것이다.

하지만 한 커뮤니티에 등장한 택시는 일반 쏘나타나 K5같은 차량이 아닌 포르쉐가 택시로 돌아다니는 사진이 공개되었다. 공개된 택시에 대해 네티즌들은 “저거 타면 지하철보다 빠르게 도착할 거 같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그 밖에도 최근 테슬라 모델X와 아예 버스 전체가 택시로 사용되기도 했는데, 이런 특이한 차종의 택시들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글 유재희 에디터

[caption id="attachment_89542" align="alignnone" width="1024"] 클리앙 / 포르쉐 911 택시[/caption]
포르쉐 911 터보가
택시로 사용된다?
포르쉐가 택시를 한다는 상상은 독일에서조차 생각하기 어렵다. 아무리 벤츠의 나라여도 고성능 스포츠카를 만드는 회사의 차량을 택시로 이용하는 것은 어려운 것이었지만, 독일이 아닌 한국에서 포르쉐가 택시로 포착됐다. 자세한 연도와 위치는 파악하기 어렵지만, 공개된 사진을 보면 택시에 사용되는 ‘아, 바, 사, 자’의 번호판이 사용되었고 위에는 택시라는 것을 알 수 있는 택시표시등도 있었다.

해당 차량은 포르쉐 911의 5.5세대 모델로 포르쉐 996이다. 포르쉐 996은 3.6L V6 가솔린 엔진과 5단 자동변속기가 결합된 모델로 최대출력 489마력을 발휘한다.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 이외에 포르쉐 택시의 행방은 발견된 적이 없고, 해당 목격담이 마지막이 되었다. 따라서 “합성이 아니냐”라는 의혹도 존재한다.

[caption id="attachment_89541" align="alignnone" width="1024"] 전자신문 / 카카오T 벤티 테슬라 택시[/caption]
카카오 블랙이 아닌
일반 택시로 테슬라가?
지난해 카카오모빌리티에서 ‘카카오T벤티’ 서비스를 론칭하면서 테슬라 모델X 차종을 추가했다. 당시 테슬라 모델X의 가격은 약 1억 3,000만 원으로 테슬라 모델 중 최고급 모델로 손꼽히는 차량이다. 당시 카카오의 모델X 차량을 도입한 것에 대해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업계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모델X를 투입했다”라며 “경쟁사들이 운영하는 대형승합차량과 고급택시 시장의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이 테슬라 택시의 가격은 얼마일지에 대해 많은 네티즌들이 관심을 가지기도 했는데, 일부 네티즌들은 “100m당 가격이 천 원씩 오르는 게 아니냐”라는 반응도 있었지만, 카카오모빌리티는 “현행 운행 중인 카카오 T벤티의 기본 가격과 동일하게 적용된다”라고 설명했다.

택시라고 부를 수 있나?
4개의 좌석만 있는 버스
카카오모빌리티의 라이벌 UT에서 ‘퍼스트 클래스 택시’ 이벤트를 지난해 선보였다. 당시 이벤트는 한 달간 진행한 이벤트로 차량은 일반 관광버스를 개조해 내부에 노래방, 영화 감상, 유튜브 시청 등을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시스템과 안마의자, 스낵바가 갖춰진 차량이다. 게다가 차량 내부에는 승무원이 함께 탑승해 목적지까지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다.

해당 택시의 비용을 어떻게 책정되는지 역시 큰 관심사였는데, 이벤트성 택시이기 때문에 당첨된 이용객들 한해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큰 이벤트를 진행한 UT 관계자는 해당 이벤트에 대해 “UT는 소소한 재미를 선사하는 ‘퍼스트 클래스 택시’ 이벤트를 통해 양질의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고, 지친 일상의 활기를 불어넣는 이벤트가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