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 김준완이 연하 익순이 다음으로 사귀게 된다는 연상 여인

tvN 신작 로 만나는 전도연과 정경호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 배우 전도연이 17년 만에 로맨틱 코미디로 복귀할 예정이다.

22일 연예 매체들은 전도연이 제작진이 만드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의 출연을 확정 지었다고 보도했다. 를 연출한 유제원 PD가 메가폰을 잡고, 집필을 맡은 양희승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은 대한민국 최고의 일타강사와 학부모 사이에서 벌어지는 해프닝을 그린 로맨스 코미디 장르로 전도연은 2005년 드라마 이후 17년만의 로맨틱 코미디 복귀다.

전도연이 극 중 열혈 학부모로 출연을 확정지은 가운데 그의 상대역으로 거론되고 있는 배우는 의 김준완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정경호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경호는 극중 대한민국 최고의 유명 일타강사로 등장해 이전의 작품에서 보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전도연은 현재 영화 과 의 공개를 앞두고 있으며

정경호의 경우 연극 의 공연을 진행중이며, 영화 과 의 공개를 앞두고 있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필더무비가 추천하는 글

»김혜수가 강수연을 추모하기 위해 남긴 의미심장한 영어 3문장 글

»출연 배우가 군대에 입대하자..실제 군부대 까지 따라와 촬영한 드라마

»추억의 ‘쥬라기 공원’ 배우들의 29년후 현재 놀라운 근황

»베일에 싸인 전지현의 실제 100% 성격에 맞춰 만든 이 캐릭터

 

»마동석의 새로운 제물(?)로 확정된 가여운 이 남자

파격적인 노출신으로 화제된 여배우 남편이 보인 반응은 이랬다

전도연 남편 강시규 씨
파격 노출 신에 대해 보인 반응
스타뉴스, 스포츠서울

sbs뉴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 전도연, 데뷔 33년 차인 그는 노출 연기마저 불사를 정도로 연기에 대해 굉장한 열정을 보여왔다. 한편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전도연은 올해로 결혼생활 14년 차에 접어드는데, 얼마 전에는 그의 남편이 노출 연기에 대해 언급했던 말이 알려지면서 재조명되기도 했다.

전도연은 2007년 9살 연상의 사업가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라디오코리아
전도연의 남편 강시규 씨는 서울대학교 공대를 졸업한 뒤 미국으로 떠나 조지 워싱턴 대학교에서 MBA 과정을 수료한 유학파 출신이다. 또한 그의 집안은 아버지가 한독 시계 사장을 역임했을 정도로 예로부터 명망 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강시규 씨는 현재 개인 사업뿐만 아니라 레이싱팀 이사도 역임할 정도로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스포츠서울
이처럼 소위 ‘엄친아’로 불릴 정도의 스펙을 자랑하는 강시규 씨가 전도연을 처음 만나게 된 것은 그가 영화 ‘밀양’을 촬영 중이던 때로 전해진다. 전도연의 말에 의하면 그는 “9살이나 많은 데다가 외모도 내 스타일이 아니라 처음엔 우울했다. 하지만 말을 할수록 매력 있는 남자라 만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전도연과 그의 남편은 연애를 시작한 뒤 3개월 만에 초고속으로 결혼에 골인하게 되었는데, 두 사람은 결혼 후에도 홍대에서 함께 떡볶이를 먹는 등 남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소탈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종종 포착되었다.

영화 ‘하녀’
한편 전도연은 몇 작품에서 파격적인 노출 연기까지 선보인 적 있는데, 특히 그중 영화 ‘하녀’를 찍을 때는 전도연마저 “시나리오를 보며 데뷔 후 처음으로 노출 신에 대해 고민이 되더라”라고 말할 정도로 수위가 상당히 높았다.

하지만 전도연은 출연 결정이 쉽지 않았을 것이라는 질문에 “포기해야 하나라는 생각도 들던 중, 시나리오를 본 남편이 오히려 적극 격려해 줬다”라는 예상 밖의 답을 내놓았다. 전도연은 “남편이 ‘배우 전도연’의 선택을 언제나 믿어주고 자신이 가진 것의 100% 이상을 쏟아내게 해줘 고맙다”라며 애정 가득한 마음을 표했다.

넷플릭스와 작업중인 전도연의 안타까운 소식

넷플릭스 영화 촬영중 머리 부상 당한 전도연

칸의 여왕으로 불리며 지속적으로 작품 활동을 부지런하게 해오던 전도연과 관련한 아찔한 소식이 전해져 팬들을 긴장시켰다.

이데일리는 7일 기사를 통해 배우 전도연이 영화 촬영 중 머리 부상을 당했고, 그로인해 영화 촬영이 잠시 중단되었다고 보도했다.

전도연이 촬영중인 영화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으로 액션 스릴러 장르로 알려졌다. 당시 영화는 지방 세트 촬영중으로 전도연은 머리 부상을 당했고, 병원에서 찢어진 부위를 봉합했을 정도였다고 한다.

이 때문에 전도연의 출연분을 대역 촬영을 해야할지 논의도 있었지만, 전도연이 이틀만에 촬영장에 복귀하고 해당 장면을 촬영해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 그녀의 빠른 회복과 복귀 덕분에 촬영 작업은 다시 순조롭게 진행중이다.

영화 은 청부살인업계의 전설적인 킬러 길복순이 회사와 재계약 직전, 죽거나 또는 죽이거나, 피할 수 없는 대결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다.

전도연을 비롯해 베테랑 배우 설경구와 이솜, 구교환, 김시아, 이연 등 충무로의 기대주들이 캐스팅돼 영화계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의 변성현 감독이 연출을 맡은 은 현재 촬영중이다.

필더무비가 추천하는 글

»제발 관객을 울리려 하지 말고, 웃기는데 집중하세요!

»나보다 한참 어리지만..언니,누나라고 부르고 싶은 이 분

»김혜수의 옷에 고정된 배지를 보고 사람들이 감동한 이유

»이분이 왜 여기에? 세계적인 한류 스타의 무명 시절

»얼마나 재미없길래..시사회 중반에 241명이 퇴장한 전설의 영화

연기력 극찬하는 봉준호 감독에게 여배우가 서운해하며 날린 한마디

배우 전도연 연기력 극찬한 봉준호 감독이에 대해 전도연이 건넨 말

연합뉴스

한국 최고의 여배우 전도연은 봉준호 감독에 대해 어떤 이야기를 남겼을까?
지난 2017년 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서는 당시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전도연의 특별전이 열렸다.
밀양
‘특별전 전도연에 접속하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정성일 평론가는 배우 전도연의 연기력에 대해 “전도연은 앞의 영화를 본 경험이 도움이 안 된다”라며 “이전에 연기를 본 적이 없었던 것처럼 새롭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누군가 내게 전도연의 최고 걸작이 뭐냐고 물어보면 전도연의 최신작이라고 대답하고 싶다. 어디까지 와있는지를 거기서 가늠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며 “최신작을 통해 어디로 도약할지 가늠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한 정성일 평론가는 ‘전도연은 무엇이다’라고 표현해달라는 기자의 질문에 “제 생각을 말하는 것보다 봉준호 감독님이 어떤 자리에서 했던 말을 인용하는 게 나을 것 같다”라고 대답했는데, 그는 “봉준호 감독이 ‘우리가 전도연이라는 배우의 모든 것을 언제쯤 다 보게 될까요?”라고 말했었다. 전도연을 표현하는 말로 이보다 더 적절한 표현이 없다고 본다”라고 극찬했다.
무뢰한 디렉터스 추천 영상

.gadsense_slot_4{ display: inline-block; width: 336px; height: 280px;}

자신에 대한 찬사를 들은 전도연은 “몸 둘 바를 모르겠다”라며 민망해하는 반응을 보였는데, 이어 “그렇게 말씀하시는 봉준호 감독님은 제게 시나리오 한 번 주신 적이 없다”라며 “봉준호 감독님이 이제 이쯤 되면 시나리오 좀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전도연의 이야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전도연이 봉준호 감독 영화에 나온 적이 없었구나…” “두 사람 되게 잘 어울릴 것 같은데” “좋아하는 거랑 자기 영화에 쓰고 싶은 건 다른 건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전도연은 기생충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 당시 “아카데미를 꿈꾸게 됐다”라며 봉준호 감독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인터뷰에 참여한 전도연은 “봉준호 감독님을 보고 난 갈 길이 멀구나 싶었다”라며 “이 세상과는 다른 세상 이야기 같다. 그럴 수 있겠구나 싶었다. 나도 꿈을 꾸는 배우가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녀는 “’기생충이 칸에서 상 받았을 때 아침에 샴페인을 땄다”라며 “봉준호 감독님한테 문자도 보냈다. 송강호씨에게도 너무 축하한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기만하라 했는데..신혼부부처럼 잘 어울렸다는 두 남녀 배우

영화 비하인드 & TMI 3부 1.제작진을 울린 전도연의 눈물 연기 -손님에게 폭행당해 부상입은 은하(전도연)가 병원 퇴원하고 사람들 축하속에서 노래를 부르다 우는 장면.  -이 장면은 원래 감독이 전도연에게 노래 부르다 중반쯤 알아서 울고 쓰러지라고 지시만 했는데, 전도연이 이에 맞춰 알아서 자연스럽게 연기한 것이다. 감정에 이입된 나머지 진짜로 서럽게 울게 되었고,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