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억 빚지고 고소까지 당했던 제시카, 8개월 만에 이런 결말 맞았다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
연인과 패션 브랜드 설립
80억 빚 때문에 소송 당해
최근 당사자가 고소 취하했다고
출처: 온스타일 ‘제시카&크리스탈’
출처: 블랑 앤 에클레어

 

지난해 9월 걸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와 그의 연인인 타일러 권이 설립한 패션 브랜드 ‘블랑 앤 에클레어’(이하 블랑)가 약 80억 상당의 빚을 갚지 못해 소송에 휘말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홍콩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사모펀드 투자회사 ‘조이 킹 엔터프라이즈’(이하 조이킹)가 원금 400만 달러(약 47억 원)와 이자를 포함한 총 680만 달러(약 80억 원)를 기한 안에 받지 못했다는 이유로 블랑을 고소했다.
출처: 블랑 앤 에클레어
이런 가운데 조선닷컴은 27일 약 8개월 간 지속된 소송전이 드디어 결론났다고 보도했다

타일러 권은 직접 조선닷컴 측에 “지난 2월 7일 우리와 조이킹이 합의문을 작성해 법원에 제출했는데, 코로나 등으로 재판 일정이 미뤄지면서 두 달 만에 상황이 정리됐다. 조이킹은 오늘 고소를 취하했다”고 밝혔다.

다만 합의문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며 “언론에 너무 보여주고 싶지만 조이킹 측이 본인들 명성 때문인지 절대로 공개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것이 합의 조건”이라 덧붙였다.

조선닷컴 측은 그 이유가 조이킹이 측정한 무리한 이자 금액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실제로 타일러 권은 이전에도 조이킹이 측정한 이자 금액이 납득이 안 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블랑이 처음 돈을 빌린 곳은 사모펀드 투자회사 ‘스펙트라SPC’였으며 그들과 계약한 건 원금 400만 달러에 이자 연 8%였다. 하지만 지난해 8월 조이킹으로 대출이 양도되면서 이자가 갑작스럽게 280만 달러(약 33억 원)까지 불어난 것이다.
출처: 인스타그램@jessica.syj
타일러 권은 8개월 동안 너무 억울했다며 “특히 제시카는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더 많은 피해를 봤다”라는 말과 함께, 개인이 아닌 회사가 빌린 돈인데도 기사의 제목이 제시카가 안 갚은 것처럼 나가는 걸 보며 답답했다는 심경을 밝혔다.

한편 한 모임을 통해 처음 만난 제시카와 타일러권은 2013년부터 공개 열애를 이어오고 있다.

제시카는 최근 중국의 오디션 프로그램 ‘승풍파랑적저저 시즌3’에 출연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졌으며, 타일러 권은 미국과 홍콩 등에서 사업을 하면서 한국에서는 연예 소속사 코리델엔터테인먼트 대표로도 활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80억대 채무에, 사기도박…9년째 연애 중인 걸그룹 멤버의 현재 상황

소녀시대 전 멤버 제시카
재미교포 사업가와 9년 째 열애중
중국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 앞둬

블랑 앤 에클레어
소녀시대 출신이자, 디자이너로 활동 중인 제시카가 남자친구 타일러 권과 9년째 공개 열애중이다.

최근 타일러 권은 1년 만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Happy Birthday, J! #soulmates”라는 글과 함께 골프장에서 제시카와 손잡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타일러권 인스타그램
타일러 권은 매해 제시카의 생일날 럽스타그램으로 식지 않는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해에도 그는 제시카의 생일날 “Happy Birthday, J! #mybestfriend❤️”라는 글과 손잡고 찍은 사진을 올렸으며, 재작년에도 어깨동무한 사진을 올렸었다.

둘은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꿋꿋하게 사랑을 이어오고 있다. 앞서, 타일러 권과 제시카는 둘 다 논란의 주인공으로 이슈가 된 적이 있었다.

연합뉴스
먼저 타일러 권은 지난해 사기도박 혐의로 네바다주 구속영장이 발부된 바 있다.

당시 나온 보도자료에 따르면 타일러 권은 우리나라 돈으로 약 6억 원이 넘는 미국 뉴욕 메릴린치의 부도난 수표를 발행해 라스베거스에서 도박 머니를 빌렸다고 전해졌다.

제시카 또한 비슷한 일이 있었다. 소녀시대를 탈퇴하고 설립한 패션 브랜드 블랑 앤 에클레어가 80억 원대 채무 불이행 소송에 휘말렸기 때문이다. 제시카의 논란은 이뿐만 아니었다.

웨이보
얼마 전 제시카는 중국의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 ‘승풍파랑적저저 시즌3’에 출연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러나 오디션에 참가하는 제시카의 국적에 문제가 있었다. 그의 개인 프로필에는 ‘미국 출신, 1989년생, 소녀시대 출신, 조선족’이라고 적혀 있었다.

이에 제시카의 소속사 코리델 엔터테인먼트는 “중국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제시카 측에서 프로필을 적어 보낸 것이 아니다. 방송국에서도 해당 자료를 작성한 적이 없다고 했다. 누군가 가짜로 명단을 작성해 뿌린 것 같다”라며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소속사에서는 적극적으로 해명했지만, 앞서 블랑 앤 에클레어의 채무 불이행 소송 논란도 있었기 때문에 제시카를 향한 대중의 차가운 시선은 쉽사리 잠잠해지지 않고 있다.

‘한 때 소녀시대였는데…’ 20억 소송에서 진 제시카가 도전한다는 이것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 또 걸그룹 도전?20억 소송, 중국 예능 출연에 문제 될까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가 새로운 걸그룹 도전을 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지난 10일 중국 언론들에 따르면 “제시카가 중국 인기 예능 프로그램 ‘승풍파랑적저저‘ 시즌3에 출연할 예정이다”라고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승풍파랑적저저’는 중국 내 유명 MC, 가수, 배우 등 30대 이상 여성 스타 30명이 모여 훈련, 경쟁 등을 통해 5인조 걸그룹으로 데뷔하게 되는 여정을 담는다.
전 시즌에서 홍콩 유명 배우 장백지는 물론 미쓰에이 출신 지아, 페이 등이 출연하기도 해 큰 이슈를 모았던 바 있다.

인스타그램
하지만 제시카는 지난 2019년 중국 활동을 위해 독점 계약을 체결했던 매니지먼트와 20억 원 소송을 벌여 패소한 사실이 알려진 바 있어, 중국 활동에 대한 불분명한 미래가 점쳐진 바 있다.
이에 대해 지난 8일 제시카 소속사 측은 “에이전시와의 분쟁은 지난 2021년 7월 우호적으로 해결됐다”라고 밝혀 제시카의 중국 예능 프로그램 출연에 대한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내 최정상을 달리던 소녀시대에서 탈퇴한 제시카의 걸그룹 도전기가 일부 팬들에게는 의문을 자아내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
제시카는 과거 인터뷰에서 ‘소녀시대‘ 활동 당시를 “힘들어도 힘든지 모를 정도로 바빴던 시절”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이어 “데뷔 4~5년 차 정도에 슬럼프가 왔었다. 극복할 시간이 없으니 자연스럽게 괜찮아졌다. 당시에는 향후를 계획할 엄두를 못 냈다. 당장 내일, 코앞에 닥친 하나하나를 해치우는 게 목표였던 시절이었다”라고 회상했다.
인스타그램
제시카가 한국에서 정상 걸그룹으로 활동했던 데 이어 중국에서도 걸그룹 데뷔가 가능하게 될지 팬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한편 제시카는 지난 2007년 소녀시대로 데뷔, 승승장구하던 중 소녀시대를 탈퇴해 독자적인 노선을 걷고 있다.

손승현 에디터  |  songsh@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