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의 유재석도 표정 관리 못했던 방송…결국 이런 심경 드러냈다

‘유퀴즈’ 제작진, 정치 논란에 의사 표명
방송 말미 “우리의 꽃을 함부로 꺾지 말라”
유재석 비난 여론에 “섭외 관여 안 해”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스타그램 @sukyeol.yoon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인의 출연으로 ‘정치 논란’의 중심에 선 tvN 간판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나의 제작 일지’라는 주제에 맞춰 방송 말미에 담은 에필로그를 통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

제작진이 한 주간 연예계를 뜨겁게 달군 ‘정치 논란’을 염두에 둔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드러나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지난 20일 윤석열 당선인의 방송 출연 이후 과거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등의 출연 제안이 있었지만 제작진이 모두 거절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향한 공분은 더욱 커졌다.

또한 윤석열 당선인의 출연 직전 ‘유 퀴즈 온 더 블록’을 이끌었던 김민석·박근형 PD의 퇴사 소식까지 더해지면서 논란의 의심은 더욱 커졌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은 “폭풍 같았던 지난 몇 주를 보내고도 아무 일 아닌 듯 아무렇지 않은 듯 쳇바퀴에 그저 몸을 맡겨야만 하는 나의 제작 일지”라며 운을 땠다.

이어 “‘유 퀴즈’는 우리네 삶 그 자체였고 그대들의 희로애락은 곧 우리들의 블루스였다”라고 제작 취지를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우리의 꽃밭을 짓밟거나 함부로 꺾지 말아 달라고. 우리들의 꽃밭은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들의 것이라고”라며 일주일간 프로그램을 둘러싼 논란을 정면 반박했다.

뉴스1 / 카카오tv ‘플레이유’
한편 현근택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공개한 CJ 전략지원팀의 거절 이유는 ‘진행자가 싫어한다’는 것으로 밝혀져 유재석에 대한 비난 여론이 일었다.

‘유퀴즈’ 제작진은 “진행자는 출연자 섭외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반박하며 정치 논란은 식지 않고 계속되는 한편 유재석은 카카오tv ‘플레이유’ 라이브 방송 중 ‘유퀴즈’ 제작진을 응원하였다.

‘윤석열 당선인 출연에…’ 데뷔 30년 만에 유재석에게 이런 악플 쏟아졌다

‘유퀴즈’ 출연한 윤석열 당선인
유재석 갑작스러운 악플 공격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유퀴즈’ 유재석이 데뷔 30년 만에 처음 겪는 수준의 악플을 당하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는 윤석열 당선인이 출연해 반대되는 성향을 가진 모든 시청자가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긴장감이 도는 촬영장 분위기가 그대로 담긴 데 이어 출연진, 제작진들이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는 장면이 수차례 등장했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은 “여기 분위기가 보통이 아니다. 지금 굉장히 삼엄하다. 저희가 유퀴즈에서 단 한 번도 있지 않았던 그런 분위기다. 당황스럽긴 하다”라고 밝혔다.

이에 시청자들은 “정치색 다 떠나서 게스트한테 최소한의 예의는 보여야 하는 것 아닌가”, “편집과 질문 수준이 너무 낮았다”, “아무리 그래도 대통령 당선인인데 이게 최선이었나”, “싫어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보고 싶어 하는 시청자들도 있었다” 등 반응이 쏟아졌다.

반대로 정치인을 출연시킨 ‘유퀴즈’에 대한 실망을 드러내는 시청자들도 있었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일부 시청자들은 “정권 나팔수 노릇 하는 거냐”, “당선인도 프로그램 측도 더 신중했어야 한다”, “서민들의 토크쇼인데 본질 잊고 권력의 단맛 보려 떠났다” 등 윤석열 당선인의 출연 자체에 반기를 들었다.

또한 윤석열 당선인 출연 문제가 더 큰 논란이 된 것은 ‘유퀴즈’ 제작진이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 출연 요청을 거부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청와대 관계자 측은 “지난해 4월 ‘유퀴즈’ 제작진과 접촉해 문재인 대통령이 한 번 출연하는 것에 대해 의사를 타진하고 담당 PD와 통화도 했다”라고 밝혔다.

청와대
이어 “생각해보겠다고 하더니 대통령을 포함해 정치인 출연이 프로그램 콘셉트와 맞지 않다고 했다. 그리고 유재석 씨가 정치인 출연은 부담스러워한다는 이야기도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측의 제안을 거절했던 ‘유퀴즈’ 제작진이 윤석열 당선인을 출연시키자 일각에서는 어마어마한 추측이 쏟아지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가 서울대 법학과 출신으로 서울지방검찰청 검사를 거쳐 CJ그룹 법무실장을 맡은 뒤 대표이사로 취임한 것을 파악했다.

이에 윤석열 당선인의 출연이 ‘검찰’ 출신 대표이사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는 해석도 등장하고 있다.

하지만 CJ ENM 측은 “문재인 대통령 쪽에서 유퀴즈 출연을 요청한 적이 없다”라고 해명했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한편 ‘국민 MC’로 오랜 시간 전 국민들의 호감을 얻었던 유재석이 윤석열 당선인 출연으로 인해 욕을 먹기 시작하자, 연예부 기자 출신 이진호의 영상도 눈길을 끌고 있다.

이진호는 19일 게재한 영상을 통해 “윤 당선인 출연 소식은 장소까지 철저히 베일에 가려진 상태에서 녹화가 진행됐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tvN 측 모두 출연 여부를 밝히길 거부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극소수의 인원만 나서 섭외, 녹화를 진행했고 유재석과 조세호도 녹화장에 도착해서야 평소와 다른 이상함을 감지했다고 한다”라고 설명해 유재석 팬들의 이목을 모았다.

유재석이 아니었다…조세호가 존경한다며 타투까지 새긴 인물

‘런닝맨’ 조세호 깜짝 고백존경하는 지석진 얼굴로 타투

인스타그램

조세호가 ‘런닝맨‘에 출연해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고백으로 화제를 모았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 출연한 조세호는 ‘예스예능청문회’ 코너에 참여, ‘인정’을 해야만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SBS
조세호는 이날 “나에게 지석진은 위인이자 롤모델이다”라는 질문을 받자 당황스러워하며 “위인이면 팔에 얼굴을 새길 수 있을 정도여야 하지 않냐”라고 반문했다.
이에 ‘런닝맨’ 멤버들은 “지석진 얼굴로 타투 가능해야 한다”라며 조세호 몰이에 나섰다.
조세호는 게임에서 점수를 얻기 위해 이를 인정, “어려서부터 지석진 형을 보고 개그맨의 꿈을 키웠다”라고 답했고 유재석은 “너 꿈 키울 땐 석진이형 활동이 없었다”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gadsense_slot_4{ display: inline-block; width: 336px; height: 280px;}

SBS
거짓 인정으로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던 조세호는 ‘지석진 타투’ 공약을 지킬 위기에 처하고 말았다.
결국 방송에서 조세호가 팔에 타투를 하는 장면이 공개됐고, “나의 롤모델을 새기다니 너무 설렌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인스타그램
방송 이후 조세호는 개인 SNS에 “내가 너무나 좋아하는 석진이형! 나의 롤모델!”이라는 글과 함께 한쪽 팔뚝에 지석진 얼굴을 새긴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지석진은 “세호야 너무 웃었다. 약속 지키는 모습 멋있다. 멋진 세호”라고 답글을 게재했다.
방송 중 갑작스럽게 공약을 세우게 된 조세호가 실제로 팔뚝 타투를 해 웃음을 자아낸 가운데, 해당 타투는 지워지는 헤나로 알려져 깜짝 놀랐던 팬들을 안도케 했다.

.gadsense_slot_6{ display: inline-block; width: 336px; height: 280px;}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와이프가 예쁘냐? 손예진이 예쁘냐?” 사랑꾼 남편은 이렇게 대답했다

웹툰작가이자 유튜버 이말년기안84에게 손예진vs아내 질문 받아센스 있는 답변으로 화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웹툰 작가에서 유튜버로 전향한 이말년의 인기가 상당하다.
최근 이말년은 에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과시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이후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은 덕일까. 의 MC 조세호가 코로나19로 인해 확진 판정을 받자, 이말년이 보조 MC로 발탁되어 활약했다.
코로나 격리 해제 후 돌아온 조세호는 “들리는 얘기에 의하면 이말년 씨가 굉장히 잘 하고 갔다고 하더라. 작가님이 뒤집어졌었다고 들었다”며 이말년을 견제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gadsense_slot_4{ display: inline-block; width: 336px; height: 280px;}

유튜브 M드로메다
앞서, 이말년은 MBC의 웹 예능 전문 유튜브 채널 M드로메다에서 에 출연, 센스 있는 입담으로 사랑받았다.
그는 기안84가 “형수님이 예쁩니까? 손예진이 예쁩니까?”라고 묻는 질문에 “그거는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나영씨가 더 예뻐요“라고 대답했다.

유튜브 M드로메다
이말년이 말한 ‘나영씨’에는 중복 의미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배우 이나영으로 생각할 수도 있지만, 이말년 부인의 이름 또한 김나영이기 때문이다.
듣던 주호민은 “대답 잘했다”며 웃으며 칭찬했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잘 피해 가네ㅋㅋㅋ’, ‘멘트 좋았다’, ‘사랑꾼이네’ 등의 반응을 남겼다.

.gadsense_slot_6{ display: inline-block; width: 336px; height: 280px;}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유재석이 주선하던 남녀 소개팅, 결국 만난 두 사람 이런 반응 내놨다

유재석이 만남 주선했던 전소민·조세호3년 전 둘 다 거절해 만남 실패자가격리 기간에 재차 만남 주선‘런닝맨’에서 만난 두 사람 달달한 분위기 연출

사람 좋기로 소문난 국민 MC 유재석이 소개팅을 주선하던 남녀 연예인이 방송에서 만났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게스트로 방송인 조세호가 출연해 ‘대장 선거’ 특집을 함께했다.
이날 조세호의 출연 소식에 먼저 모습을 드러낸 전소민은 다리 재활로 휴식 중이던 차에 유재석이 코로나로 자가 격리 중인 조세호의 연락처를 건넸다고 밝혔다.

이에 전소민은 편한 마음으로 연락했다고 한다.
하지만 조세호는 “재석이 형이 우리 사이를 애매하게 만드는 것 같다. 네가 너무 매력적이고 좋은 사람인 거 알아..”라며 아무 관심 없는 전소민을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조세호가 등장하고 유재석은 사실 두 사람의 만남을 3년 전에도 추진한 바 있다고 털어놨다.
유재석은 당시 조세호에게 ‘소민이 어때?’라고 물었고 조세호는 ‘나보다 좋은 사람이 있을 거다’라며 조심스럽게 거절 의사를 드러냈다.

유재석의 과거 폭로에 조세호는 “내게도 입장이라는 게 있고 기준점이라는 게 있지 않냐”라고 해명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결국 서로가 싫다고 거절하면서 만남이 엇갈렸던 두 사람은 이날 알콩달콩한 기류를 뽐냈다.
특히 미션이 진행될수록 점점 가까워졌고 전소민은 “매력이 있다”, 조세호는 “호흡이 잘 맞는다. 약간 호감이 생겼다”라며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런 두 사람의 모습에 김종국과 하하는 조세호에게 “관심도 없으면서 저런다”, “살쪘을 때가 훨씬 귀여웠다”라며 험담을 날리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이날 조세호는 ‘전소민과 송지효 둘 다 내 성에 안 찬다’라는 질문에 ‘인정’ 팻말을 들어 모두를 당혹시켰다.
조세호는 “저도 저의 기준점이 있다”라고 주장했지만 유재석과 지석진은 “네가 뭔데 내 동생들이 성에 안 차냐”라며 멱살잡이(?)를 시전하기도 했다.
한편 조세호가 이런 자신감을 보인 것은 과거의 연애사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양세찬은 “너무 예쁘셨다”라며 조세호의 전 여자친구를 기억했고, 다만 “돈을 엄청 쓴다”라며 물심양면으로 지극 정성인 그의 연애 스타일을 지적하기도 했다.
일괄 출처 : SBS ‘런닝맨’

석태진 에디터  |  ssstaejin@fastviewkorea.com

‘실물보면 모두가 놀란다’ 최지우마저 놀란 조세호의 반전 비율

지난 2020년 개그맨 조세호가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건강을 위해 다이어트를 시작했다는 그는 약 6개월간 18kg를 감량해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다이어트 성공 후, 현재까지 요요 없이 건강한 몸을 유지 중인 조세호는 자신감과 자존감도 올라간 듯, SNS에 자신의 다양한 일상들을 공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