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에게 ‘친구’ 역할 뺏긴 유명 배우, 이런 사연 숨어 있었다

영화 ‘친구’ 출연 제안 받았던 정준호
“신현준 유혹에 넘어가 기회 놓쳤다” 고백
‘한동수’역은 결국 장동건에게 뺏겨
출처: tvN ‘SKY캐슬’, 영화 ‘친구’

출처: 뉴스1
지난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정준호와 신현준이 출연해 뜨거운 우정을 자랑했다.

이날 두 사람이 함께한 세월 동안 일어난 수많은 에피소드들이 공개된 가운데 특히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것은 정준호가 신현준 때문에 영화 ‘친구’의 한동수 역할을 뺏기게 된 사연이었다.

출처: MBC ‘라디오스타’
정준호 말에 의하면 과거 그는 곽경택 감독에게 ‘친구’ 캐스팅 제안을 받았고 출연까지 결정한 상태였다.

하지만 다음날 영화계 선배인 신현준에게 한번 봐달라며 대본을 보여줬더니 그가 “이게 학생 얘기가 되겠냐”며 대본을 툭 던져버렸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정준호는 잠시 출연을 고심했지만, 며칠 후 장동건에게 “형 이거 해. 잘 어울리겠다”라는 응원을 받고 다시금 마음을 다잡았다고 한다.

그런 그에게 신현준이 다시 한번 ‘싸이렌’이라는 영화를 들고 찾아와 함께 촬영하자며 흔드는 바람에 끝내 ‘친구’를 포기하게 됐다는 것이 사건의 전말이다.

출처: 영화 ‘친구’
그 결과 한동수 역은 대본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던 장동건이 가져가게 됐다.

이후 영화 ‘친구’가 누적 관객 수 800만 명이라는 대흥행에 성공하며 ‘추억의 명작’ 타이틀을 얻게 된 만큼, 해당 사건으로 정준호는 신현준을 ‘극혐’하게 됐다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준호의 어머니가 몸이 안 좋다는 얘기를 듣자마자 신현준이 시골집으로 내려가서 아는 병원까지 소개해 줄 만큼, 두 사람은 각별한 사이를 자랑하기도 했다.

출처: MBC ‘지금부터, 쇼타임!’
한편 정준호는 지난 2019년 방영한 KBS2 ‘조선로코 녹두전’ 이후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올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출연하게 된 MBC ‘지금부터, 쇼타임!’은 “카리스마 마술사(박해진 분)와 신통력을 지닌 열혈 순경(진기주 분)의 귀신 공조 코믹 수사극”이며 정준호는 극 중 2000살 나이의 신령 ‘최검’ 역할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올해로 데뷔 27년 차에 들어선 그이기에, 팬들은 이번 작품을 통해 또 어떤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지 그 행보에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전과3범 기록하고 잠적했던 남자배우, 대반전 근황 공개됐다

영화 ‘친구’로 유명했던 배우 정운택배우에서 선교사로 변신한 이유

연합뉴스

영화 ‘친구’로 유명한 배우 정운택이 선교사가 된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산속에서 기도를 하고 있는 정운택을 찾아간 제작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정운택은 방언으로 울부짖으며 기도하고 있었는데, “뭐 하고 계셨던 거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산 기도 다녀오는 길”이라고 전했다.
특종세상
이후 정운택은 제작진에게 “이제 영화배우가 아니라 선교사”라며 “세상의 벼랑 끝에 내몰린 그런 분들을 찾아가서 새 삶을 드려서 그분들이 새로운 삶을 다시 시작할 수 있게끔 만들어 드리는 게 지금 제 일”이라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정운택은 배우에서 선교사로 변신한 이유도 공개했다. 그는 “영화 ‘친구’가 끝나고 무명 연극배우였던 제가 어느 날 자고 일어났더니 전 국민이 다 알아보는 스타가 됐다”라며 “그때부터 제가 많이 교만해지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친구

이어서 그는 “연속적으로 영화들이 잘 되고 어느덧 충무로에서 영화배우로서 입지나 자리가 굳어졌을 때 이전에 제가 ‘이 정도만 되면 참 좋겠다’ 했던 그 마음이 변하더라”라며 “영화 ‘두사부일체’를 관객들이 너무 좋아해 준 게 감사하고 고마운 게 아니라 불만과 불평이 되더라”라고 전했다.
이후 정운택은 “자신이 무리수를 두기 시작했고, 급기야 인생의 밑바닥까지 떨어지기 시작했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정운택은 지난 2011년 폭행 사건을 시작으로, 2013년 무면허 운전, 2015년에는 대리기사 폭행 사건까지 터지면서 전과 3범 배우가 됐다.
특종세상
밑바닥까지 떨어진 정운택은 모든 걸 내려놓을 수 있었고, 신앙까지 얻게 됐다. 실제로 정운택은 성경 연극을 하다 만난 13살 연하 아내와 결혼식까지 올렸다.
이날 정운택의 지인으로 출연한 배우 정준호는 “선교사가 됐다고 했을 때 ‘저게 얼마나 갈까?’ 솔직히 이런 생각도 했다”라며 “그런데 옛날의 정운택이 아니라 완전히 바뀌어서 기도 열심히 하고 선교사 생활을 열심히 한다더라”라며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운택의 이야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무면허 운전, 대리기사 폭행 정말 과거가 대단했구나…” “예전에 영화에서 많이 보였는데, 요새는 안 보이더니…”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