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없어서 못삽니다” 포르쉐의 일탈이라 불렸던 차들의 근황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쉐의 일탈
스포츠카를 전문적으로 만들던 포르쉐가 2002년 일탈했다. 바로 SUV 모델인 카이엔을 출시한 것이다. 당시만 해도 많은 이들은 포르쉐의 정통성을 훼손했다며 혹평을 가했다. 그러나 혹평과 달리 카이엔은 대박이 나버리면서 파산 직전이던 포르쉐를 회생시켰다.

이후 자신감을 얻은 포르쉐는 2009년 세단 모델인 파나메라를 선보였다. 이 역시 출시 당시에는 포르쉐의 정통성을 훼손했다며 혹평받았다. 하지만 이 역시 카이엔처럼 대박이 났다. 4년이 지난 2013년에는 카이엔 성공을 바탕으로 마칸을 출시, 2019년에는 고성능 전기 세단인 타이칸까지 출시해 연이은 성공을 하고 있다.

글 이진웅 에디터

스포츠카 전문 포르쉐
하지만 판매량 상위권은
스포츠카가 아니다

작년 한 해 동안 포르쉐는 전 세계에서 총 30만 1,915대를 판매했다. 그중에서 마칸이 8만 8,362대, 카이엔이 8만 3,071대, 타이칸이 4만 1,296대, 911이 3만 8,464대, 파나메라가 3만 220대, 박스터와 카이맨이 2만 502대이다.

우리는 흔히 포르쉐를 스포츠카 전문 브랜드로 알고 있지만 그 포르쉐가 가장 많이 판 차는 스포츠카가 아니다. 1위와 2위는 SUV 모델이며, 3위는 전기 세단, 4위가 포르쉐 정체성이라고 할 수 있는 스포츠카 911이다.

국내에서는 작년 한 해 동안 8,431대를 판매했는데, 그중에서 카이엔이 3,474대, 타이칸이 1,296대, 파나메라가 1,276대다. 역시 1, 2, 3위 모두 스포츠카가 아니다.

출시 당시에는 이들 모델이 포르쉐의 탈선이라고 불렸던 모델이지만 시간이 지난 지금은 포르쉐를 먹여 살리고 있는 주요 모델이 되었다. 특히 타이칸은 포르쉐 정체성에서는 많이 벗어난 모델이지만 전동화 전략의 시작이자 고성능 전기차의 대표주자가 되었으며, 포르쉐가 개발하면 다르다는 것을 보여줬다.

다른 브랜드도
일탈을 시도했다
포르쉐의 성공적인 일탈에 자극받아 다른 브랜드들도 정체성을 벗어난 일탈을 시도했다. 물론 SUV 열풍이 거세진 것도 한몫했다. 람보르기니는 우루스를 내놓았고, 애스턴 마틴은 DBX를 내놓았다. 마세라티는 르반떼를 내놓았다. 럭셔리 세단 및 쿠페의 대표주자였던 롤스로이스와 벤틀리도 컬리넌과 벤테이가를 내놓았다.

창업자의 영향을 받아 고집이 센 것으로 유명한 페라리 또한 이 대열에 합류했으며, 하반기에 프로산게를 공개할 예정이다. 공통으로 브랜드를 먹여 살리는 주요 모델이 되었다는 점이다.

과감한 일탈이
성공을 가져다 준 좋은 사례
브랜드 정체성을 유지하는 것은 정말 어렵다. 특히 스포츠카 브랜드의 경우 스포츠카 자체가 마니아 성격을 띠고 있다 보니 실적 부진 확률이 높다. 실제로 많은 스포츠카 브랜드들이 큰 위기를 한번 이상씩 겪은 바 있다.

포르쉐 역시 90년대 파산 직전까지 갔었다. 하지만 포르쉐의 정체성을 훼손했다고 평가받는 카이엔 덕분에 다시 살아났으며, 심지어 모기업인 폭스바겐 그룹을 인수할 뻔했다고 한다. 그 덕분에 정체성이라고 할 수 있는 모델인 911 신형 모델 개발을 계속할 수 있었으며, 변화를 거칠 때마다 ‘외계인 고문설’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크게 발전하고 있다.

“브랜드가 최고구나” 디자인 별로라도 놀라운 판매량 기록한 곳

못생겼다던 포르쉐
결국엔 판매량으로 보여줬다
경주용 자동차로 시작해 현재 4도어 전기 쿠페까지 일관적인 디자인으로 헤리티지를 이어오는 제조사 포르쉐는 행복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 올해 1분기 차량 판매 대수는 전년보다 5% 줄어들었지만, 영업이익은 17.4%가 증가했다. 가장 잘 팔린 차종은 카이엔과 마칸이 각각 판매량 1위, 2위를 기록했고, 그다음이 순수 전기 포르쉐 타이칸이 뒤를 이었다.

카이엔, 마칸, 타이칸 모두 공통점이 있는데, 출시 당시 대중들의 비난을 받아왔던 모델이다. 2인승 스포츠카만 고집하던 포르쉐가 2000년대에 접어들면서 과감한 도전을 한 포르쉐였지만 영국 톱기어에서는 “멍청한 사람들이나 타는 포르쉐일 것”이라는 반응과 “못생겼다”라는 대중들의 반응들이 이어졌지만, 결과적으로는 반대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비난을 성공으로 바꾼 포르쉐는 못생긴 모델들을 어떻게 판매로 이끌었는지에 대해 알아보자.

글 유재희 에디터

 

징그럽다던
포르쉐 카이엔
카이엔이 등장할 당시 포르쉐는 911 같은 스포츠카가 주축이었다. 하지만 포르쉐는 스포츠카만으로 회사를 운영할 수 없기에 결국 내놓게 된 것이 SUV인 카이엔이었다. 카이엔이 첫선을 보였을 당시 많은 사람들이 “포르쉐의 순수한 목적을 해치는 변절자 같은 존재”라며 비난했지만, 카이엔은 포르쉐의 구원자 역할을 했다.

당시 포르쉐의 스포츠카만 쫓던 마니아들의 반응과 일반 소비자들의 반응은 엇갈렸는데, 카이엔이 등장했을 시기에는 벤츠를 비롯한 여러 제조사에서 프리미엄 SUV를 만들어내던 시기였다. 금전적으로 여유가 있던 젊은 사람들은 오히려 실용적이면서도 고급스럽고, 포르쉐의 주행 능력을 갖춘 카이엔을 더 찾았던 것이다. 결국 카이엔의 판매량은 박스터와 911을 합친 것보다 많았으며, 미국에서도 1만 3,000대가 팔리면서 SUV의 성공을 보여줬다.

외계인 갈아만든
포르쉐 타이칸
많은 사람들은 포르쉐가 전기차를 만들 것으로 예상하긴 했지만, 예상보다 시기가 빠르게 타이칸을 선보였다. 포르쉐의 엔진 소리와 퍼포먼스에 대해 기대를 하고 있던 소비자들이 카이엔과 비슷한 ‘변절자’라고 타이칸을 비난하기도 했다. 이 비난과 함께 더 많은 비판들이 이어질 법했지만, 예상과 다르게 호평으로 이어졌다. 그 이유는 바로 마이크로소프트 빌 게이츠 덕분이었는데, 그는 테슬라를 좋아하던 것으로 유명했다.

019년에는 테슬라가 전기차 시장에서 독점하다시피 했지만, 빌 게이츠는 “첫 번째 전기차로 타이칸을 구매해 굉장히 만족한다”라는 말을 했다. 그로 인해 많은 소비자들이 타이칸을 구매하기 위해 줄을 이었고, 내연기관을 지키려던 슈퍼카 제조사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다. 심지어 국내에서는 2022년도 1월과 2월까지도 수입 전기차 부문 1위를 기록했고, 작년 기준 911보다 앞선 판매량을 이어 나가기도 했다.

앞서 소개한 두 차량과 파나메라와 마칸은 포르쉐 마니아들이 외치던 ‘변절자’들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지난해 포르쉐에서 판매된 차량들을 살펴보면 30만 1,915대 중 카이엔이 8만 3,071대, 마칸이 8만 8,362대, 타이칸이 4만 1,296대 마지막으로 파나메라가 3만 220대로 변절자들이 80% 이상 판매량을 책임진 것이다.

또한 포르쉐는 타이칸으로 전동화 전환의 성공을 맛보게 되면서, 카이엔과 마칸 등 다양한 모델들을 전동화 모델로 만들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에 대해 올리버 블루메 포르쉐 이사회 회장은 “현재 전동화 모델 비중은 23%고, 순수 전기차는 14%다”라며 “이를 통해 포르쉐 전동화 전략은 성공적이라고 볼 수 있으며, 2025년에는 판매모델의 50%를 순수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선보일 것”이라고 포르쉐의 미래 전략을 밝히기도 했다.

autopostmedia@naver.com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하루에 1000만원 쇼핑하던 채정안이 타고 다닌다는 럭셔리 SUV

천만 원 명품 사는 연예인
많은 이들의 워너비로 뽑혀
채정안의 자동차 정체 공개

[caption id="attachment_21012" align="alignnone" width="1024"] 유튜브 채널 ‘채정안TV’ / 화면 캡처[/caption]

2007년에 출연한 커피프린스 1호점을 통해 제 2의 전성기를 맞아 여성들의 워너비로 떠올랐던 채정안. 최근에는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과 직접 소통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나 명품을 잘 구매하기로 유명한 채정안은 최근 유튜브 채널에 ‘20만 공약 있음 여배우의 첫 왓츠인마이카 필수템부터 꿀템까지 싹 다 소개 포르쉐 주인’ 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채정안의 자동차 정보가 담겨있었는데, 과연 인기 배우 채정안의 자동차는 무엇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명품으로 유명해
포르쉐 카이엔까지

평소 채정안은 명품을 잘 구매하기로 유명한 연예인이다.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1천만 원 플렉스를 보여준 것은 물론이며, 최근에는 수천만 원 대의 H사의 명품백을 바닥에 멋지게 던지고 사진을 찍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영상 속 채정안이 타고 다니는 자동차는 포르쉐 카이엔으로 추정된다. 포르쉐 카이엔은 1억 2천만 원부터 1억 7천만 원의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카이엔은 포르쉐의 대표 자동차로, 그 가격만큼이나 뛰어난 성능을 자랑한다.
채정안 포르쉐 내부 공개
친근한 모습 보여줘

[caption id="attachment_21017" align="alignnone" width="1024"] 채정안 유튜브[/caption]
채정안은 지인에게 선물 받은 장갑부터 방역물품, 의류 스프레이, 마스크 등 차 내부에 있는 물품들을 소개했다. 특히나 터널에 갇히면 물이 필요하다며 물에 집착하는 게 있다며 운전 꿀팁을 전수했다.
영상 마지막에서 채정안은 구독자 20만 돌파 공약을 걸었다. “비키니 입고 운전하는 거다. 여름이 되어서 20만이 되면 수영복 입고 운전하기. 수영복 입고 운전해서 어디든 갈게요”라며 웃음을 전했다.

“언니 멋져요”
네티즌들 반응 뜨거워
[caption id="attachment_21010" align="alignnone" width="1024"] 유튜브 채널 ‘채정안TV’ / 화면 캡처[/caption]
채정안의 자동차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대부분 “정안 언니 차 안을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무 재밌게 봤어요^^”, “포르쉐 타는 멋진 언니”, “언니의 차 소개 영상 최고로 즐거워요”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또한, “진짜 이정도 여배우가 이렇게 털털하고 솔직할 수 있나 싶어요. 매력 있어요~”, “연예인 유튜브 중 유일하게 꼭 챙겨보고 유일하게 아이템 따라 사는 채널” 등 채정안에 대한 칭찬이 가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