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초년생의 고민, 캐스퍼 풀옵 VS 아반떼 깡통 어떤 차 사야할까?

캐스퍼와 아반떼
사회초년생의 고민
두 차량의 가격비교

이제 사회에 발을 내딘 사회초년생들이 차량을 구매할 때, 대부분 경차와 준중형 세단인 캐스퍼와 아반떼를 가장 많이 고민할 것이다. 캐스퍼를 고민하는 입장은 SUV를 구매하고 싶지만, 가격적인 측면에서 부담이 되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선택지로 떠오르고 있다.

그리고 준중형 세단 중 첫 차로 이만한 대안이 없는 대체 불가 아반떼가 여전히 사회초년생들을 반기고 있다. 이 두 차량을 기준으로 풀옵션 캐스퍼와 깡통 아반떼 중 고민을 하고 있을 사회초년생들을 위해 두 차량을 비교해 보도록 하자.
글 유재희 에디터

막상 다 따지면
캐스퍼가 괜찮은데?
비교하기에 앞서 캐스퍼는 1.0 터보 인스퍼레이션에 ‘캐스퍼 액티브2’를 추가한 1,920만 원을 기준으로 잡고 아반떼는 모던 트림 1,948만 원으로 시작한다. 현재 두 차량에 들어가는 공통적인 옵션은 전방충돌방지보조, 차로이탈방지보조 같은 안전 옵션과 가죽열선 스티어링과 한국인의 필수 운전석 열선, 통풍 시트가 적용된다. 게다가 버튼 시동 스마트키와 풀오토 에어컨까지 동일한데, 계기판의 경우 캐스퍼는 디지털 클러스터로 적용된다.

그렇다면 풀옵션과 모던의 차이는 어떨까? 먼저 안전 옵션인 사각지대 경고장치는 캐스퍼에만 적용되고, 둘 차량 모두 크루즈 컨트롤이 있지만 캐스퍼는 스마트 크루즈로 사용된다. 또한 리어램프를 살펴보면 캐스퍼는 LED, 아반떼는 전구가 사용되고, 뒷좌석과 앞좌석이 폴딩 되는 캐스퍼에 비해 아반떼는 없는 옵션이다. 게다가 가장 중요하다고 볼 수 있는 내비게이션은 아반떼에는 내비가 아닌 컴팩트 오디오가 적용되는 것에 비해 캐스퍼는 8인치 내비게이션이 적용된다. 만약 모던의 아반떼를 선택하면 그냥 라디오와 스마트폰 내비를 보고 운전해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무시할 수 없는
경차와 세단의 차이
두 차량의 가장 큰 차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은 차량의 크기다. 아반떼가 캐스퍼보다 1,055mm 더 길고, 너비가 230mm 더 넓다. 그리고 힘의 차이도 있는데, 아반떼는 123마력, 캐스퍼는 100마력이지만 공차중량 대비 엔진 마력은 아반떼 9.8kg/HP, 캐스퍼 10.3kg/HP로 비슷한 수치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여기서 놓치면 안 되는 부분이 바로 연비다. 경차로 분류되는 캐스퍼는 연비 부분에서 아반떼보다 좋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결과는 아니었다. 도심 연비는 캐스퍼가 11km/L로 아반떼보다 2.8km/L가 낮고, 고속 연비에서도 캐스퍼가 14.2km/L로 3.5km/L가 더 낮았다. 이렇게 보면 빵빵한 내부 옵션에 비해 자동차의 성능은 깡통인 모던 아반떼보다 안 좋고, 세단보다 경차가 연비가 더 안좋은 것이었다.

그럼 고민되는 부분은 운전 성능과 연비, 크기를 따지면 아반떼이고, 최신 옵션과 공간 활용도를 생각하면 캐스퍼다. 이렇게 따지면 운전할 사람 입장에서는 아반떼가 너무 불리하게 작용한다. 사실 모던 트림 아반떼 그 자체를 구매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그럼 아반떼에 그나마 차다운 옵션인 ‘인포테인먼트 내비2’와 ‘현대스마트센스1’을 추가하면 2,173만 원으로 풀옵션 캐스퍼보다 213만 원이 더 비싸다.

이렇게 추가된 옵션으로 아반떼는 스마트 크루즈와 전자식 파킹브레이크, 10.25인치 와이드타입 내비게이션, 사각지대 경고장치가 추가된다. 거기에 캐스퍼와 비슷한 옵션인 LED 리어램프와 17인치 휠, 뒷자석 폴딩 그리고 하이패스까지 추가하면 캐스퍼와 388만 원이나 차이 나게 된다. 하지만 여기서 악마의 유혹으로 105만 원을 추가하면 풀옵션인 인스퍼레이션 아반떼가 기다리고 있다.

“BMW 긴장해라” 현대차가 유럽 시장 공략 위해 출시하는 신차

현대차에서 경형
전기차가 나온다?
캐스퍼 기반 소형
전기 SUV 개발
[caption id="attachment_87882" align="alignnone" width="1200"] 캐스퍼 신차 탁송 / 사진 = 네이버 현대 AX1 캐스퍼 공식 동호회[/caption]
현대차 경형
전기 SUV 계획 잡히다
요즘 들어 현대차 그룹의 전기차 사업 규모가 나날이 커져만 간다. 그만큼 차량 자체적으로도 상품성이 좋다는 뜻도 되며, 글로벌 기업들끼리 경쟁하더라도 전혀 뒤처지지 않기 때문인데 이러한 성장세에 힘입어, 최근 현대차가 새로운 전기차를 내놓을 것으로 업계에 알려졌다.

내용인즉 ‘A 세그먼트’ 전기 SUV의 출시인데, A 세그먼트라 하면 경차에 속한다. 맞다. 캐스퍼와 동급의 전기 SUV의 출시를 예고하여 업계는 물론, 소비자들의 관심도 몰리는 중이다. 과연 현대차가 내놓을 예정인 경형 전기 SUV는, 어떤 모습으로 나올 것이고 국내에 출시될 가능성이 있는지 함께 알아보자.
글 권영범 에디터

[caption id="attachment_87885" align="alignnone" width="1024"] 캐스퍼 신차로 출고되는 장면 / 사진 = 위키트리[/caption]
다양한 의견이
존재하는
경형 SUV 출시설
본격적으로 전기 경형 SUV 출시 소식이 전해진 건 지난 4월 27일이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유럽에 출시할 A 세그먼트 전기 SUV의 시험용 차량을 제작할 것이며, 2024년 안으로 출시하는 게 목표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따라, 그동안 소비자들이 염원하던 경형 전기차가 탄생하게 되는 역사적인 순간이 곧 찾아온다는 뜻이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경형 전기 SUV는 현재 유럽 출시를 타깃으로 잡은 것이며 국내 출시는 결정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caption id="attachment_87886" align="alignnone" width="1024"] 캐스퍼 신차 발표회 / 사진 = 현대자동차[/caption]

다만, 국내 출시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더라도 실망하기엔 이르다. 현재 현대차 내부적으로, 경형 SUV는 국내에서 판매되는 캐스퍼가 유일한 상황이다. 특히 A 세그먼트에서 이 부분에 상당히 보수적인데, 비용 절감 목적에서 기존에 판매되고 있는 차들을 기반으로 개발이 이뤄진다.

따라서, 오늘날의 경차 판매 1위인 캐스퍼를 기반으로 제작에 돌입된다면 국내 출시에 대해 아주 가능성이 없지 않을 것으로 업계는 예상한다. 아울러 일각에선 국내에도 경형 전기 SUV의 수요를 원하는 이들도 적지 않기에, 마냥 비관하기엔 이를 것으로 보인다.

[caption id="attachment_87887" align="alignnone" width="1024"] 캐스퍼 신차 발표회 / 사진 = 현대자동차[/caption]
전동화에 조금 더
진심인 현대차 그룹
현대차 그룹은 이번 경형 전기 SUV가 출시하게 되면, 전기차 라인업의 비중이 상당히 높아지게 된다. 올해만 바라보더라도 아이오닉6의 출시가 예정되어 있으며, 오는 2024년에는 아이오닉7과 EV9도 출시가 될 예정이다.

심지어 제네시스는 이미 2025년 이후 모든 라인업을 순수 전기차로 전환할 것이며, 2030년까지 8대의 순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현대차 내부적으로도 내연기관의 개발은 잠정 중단된 상황이기도 하다.

[caption id="attachment_87888" align="alignnone" width="1024"] QC 진행중인 캐스퍼 / 사진 = 헤럴드 경제[/caption]

이번 캐스퍼 기반의 경형 전기 SUV를 향한 지적과 우려도 존재하는데, 그것은 바로 주행거리다. 태성적으로 차체가 작은 만큼, 내연기관 플랫폼을 기반으로 배터리팩을 장착하는 건 상당한 제약이 따를 것이라는 우려가 존재한다. 그러나, 업계에선 이러한 고질적인 문제를 개선해서 나올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

따라서 캐스퍼 기반의 경형 전기 SUV는 비단 국내뿐만 아니라, 경차를 선호하는 일본 시장에서도 상당한 이목을 끌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 구체적인 상품 구성에 대해 알려진 부분은 존재치 않지만, 향후 납득이 되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될 것을 기대해도 좋지 않을까 싶다.

경차 판매량 1위 기록하던 ‘캐스퍼’가 갑자기 생산 중단된 이유

경차 열풍 주역 캐스퍼
돌연 생산 중단 들어가
소비자들의 우려 커져

[caption id="attachment_21025" align="alignnone" width="1024"] 현대자동차 / 러시아 공장[/caption]

최근 대한민국에는 경차 열풍이 불어오고 있다. 유가가 고공행진하고 대부분 자동차의 출고가 미뤄지면서 소비자의 관심이 경차로 돌아가는 것이다. 그중에서도 현대자동차가 19년 만에 출시한 경차이자 광주형 일자리 모델에서 탄생한 캐스퍼는 대박을 터뜨리며 국내 경차 시장을 이끌어나가고 있다.

현재 누적 판매량이 2만 대를 돌파하며 ‘캐스퍼 효과’라는 단어가 생길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캐스퍼. 하지만 캐스퍼가 돌연 생산 중단에 들어갔다고 하는데,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부품 재고량 바닥
캐스퍼 제작 중단

지난 20일, 현대자동차 캐스퍼 위탁 생산업체인 광주글로벌모터스에 따르면,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해 중국 상하이가 봉쇄되면서 중국산 주요 부품수급 차질이 발생해 지난 18일 오후부터 캐스퍼 생산라인이 전면 중단되었다고 한다.

중국산 ‘에어백 컨트롤 유닛’ 부품 재고량이 바닥나면서 라인을 타며 순차 조립되는 캐스퍼 차량 제조가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광주 글로벌 모터스는 사흘간 생산라인을 중단하고 직원들에게 직무 교육을 진행한다.
캐스퍼 효과까지
젊은 층 인기 급상승
[caption id="attachment_21023" align="alignnone" width="1024"] GGM / 캐스퍼 생산라인[/caption]

업계 관계자들과 소비자들은 인기리에 판매 중인 캐스퍼의 생산라인이 연속적으로 가동을 중단하며 큰 우려를 표하고 있다. 현재 경형 SUV 캐스퍼는 국내 경차 시장 1등 모델이었던 기아의 레이를 위협하고 있을 정도로 월평균 판매량에서 우위를 보인다.

20~30대를 중심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캐스퍼는 운전이 쉬운 작은 차체에도 불구하고 적재 활용성이 뛰어나, 미니 차박과 미니 캠핑카로 꾸며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30대 여성 구매 비율이 가장 높으며, 20대 판매량 중에서는 여성이 71%를 넘어설 정도로 젊은 여성들에게 인기가 높다.
“캐스퍼 기다리고 있는데…”
소비자들 우려 표해

캐스퍼의 생산 중단 소식을 들은 소비자들은 각양각색의 반응을 내비치고 있다. “캐스퍼 기다리고 있는데 얼른 정상화되길 바랍니다”, “얼른 다시 만들 수 있기를”, “코로나 때문에 말이 아니구나” 등 우려를 표하는 반응을 보이는 소비자들이 다수 존재했다.
또한, “캐스퍼 진짜 괜찮더라”, “나도 캐스퍼 갖고 싶다~~”, “캐스퍼 작정하고 만든 듯” 등 캐스퍼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사람들도 존재했다. 경차 시대를 이끌어나가고 있는 캐스퍼, 앞으로의 발전을 기대해본다.

“한달에 212만원 들어”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타고 다닌다는 전기차 정체

문재인 대통령 퇴임 후 타게 될 G80 과거 캐스퍼 구입했던 문 대통령 환경적 측면을 고려한 선택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국내 고급 승용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전기차 G80 일렉트리파이드를 지원받을 것이라는 소식이 들려왔다. 분명 지난해 9월 문 대통령은 개인적 사용을 목적으로 캐스퍼를 구입했던 적이 있었기에 이번 G80 지원 소식은 상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