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공연 1회당 경제적 파급효과 계산해보니

국내 콘서트 1회 진행 시 최대 1.2조 효과

연간 10회 공연 가정 경제효과 약 12조 기대

문화‧관광 등 활성화 시급… 포스트코로나 대책
글로벌 대중스타로 발돋움 한 방탄소년단 BTS가 1회 공연을 할 경우 기대하는 경제효과는 어느 정도일까.

사진 = 빅히트 뮤직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포스트코로나 시기에 BTS가 국내에서 콘서트를 정상적으로 개최할 경우, 경제적 파급효과를 1회 공연 당 6779억 원에서 최대 1조2207억 원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코로나 종식 이후의 보복소비 등을 고려해 국내에서 연간 10회 공연을 가정할 경우 최대 12조2068억원의 경제효과를 낼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추산치는 문광연 문화산업연구센터가 콘서트 티켓 및 기획상품 판매액, 외래 관광객의 관광 소비지출과 교통비, 숙박비 등을 종합해 경제적 효과를 분석했다. 분석에서는 코로나19 종식이후의 보복소비 등의 상황을 반영하기 위해 외래 관람객 비중에 따라 시나리오별로 경제적 파급효과를 제시했다.

사진 = 빅히트 뮤직

시나리오는 전체 관람객에서 외래관광객 비중이 20%에서 50%로 달라질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이에 따라 외래관람객 비중이 최대 50%로 늘어날 경우 소비창출 규모는 7422억 원, 생산 유발효과는 1조2207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5706억 원, 고용 유발 효과는 1만815명으로 나타났다. 외래관광객 비중의 변화 범위는 작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콘서트 관람객 중 70% 이상이 LA 외에 다른 주(州)나 해외의 관객이었다는 기업 내부 자료를 참고했다.

사진 = 빅히트 뮤직

다만, 해당 분석 결과는 BTS의 2021년 LA 콘서트와 올해 3월 서울 콘서트의 개최 결과를 바탕으로 추정한 것이다. 서울 공연의 경우 방역 조치 강화로 인해 1일 공연에 1만5000명의 관객밖에 수용하지 못했고, 외래관람객도 별도로 유치하지 않아 정상적인 수준에서 공연이 이루어지지 못했다.

이에 해당 공연장의 전체 좌석 규모인 6만5000명을 기준으로 관객 수를 산정하고 외래관광객 비중을 추정하는 등 코로나19 종식 이후의 상황을 가정했다. 이는 코로나 대유행 이후 최대 규모 콘서트의 국내 개최 효과를 합리적으로 산정하기 위해서다.

사진 = 매경DB

문광연 문화산업연구센터장이자 연구를 주도한 박찬욱 연구위원은 “이번 분석은 BTS 콘서트를 예로 들어 분석했지만, BTS로 대표하는 K팝 콘서트 개최가 우리 경제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BTS 콘서트가 코로나 이후 시대를 시작하는 신호탄이 될 수 있으므로, 향후 대중음악 공연산업을 필두로 문화, 관광 등 유관 분야를 활성화해 코로나19를 더욱 빠르게 극복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장주영 여행+ 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물 위에 UFO가..? 이색 호텔 ‘펄 스위트’ 화제
»먹기 아까워! 아쉬운 벚꽃엔딩 달래줄 봄 추천 디저트 카페 4
»올봄엔 ‘댕캉스’ 어때요? 반려견과 떠난 달콤한 1박 2일 홍천 여행기
»날씨 걱정 ZERO 꼭 가볼 만한 서울 전시회 추천 4
»“이게 혼날 일?” 밥 달라고 ‘승무원 호출 버튼’ 눌렀다가 망신당한 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