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도 비자도 필요 없는 여행지, 6월 열린다는 그곳은?

몽골, 6월 1일부터 한국인 관광객 대상 최대 90일 무사증 방문 승인
한~몽 하늘길 확대… 제주항공, 주 4회 운항 등 새 해외 여행지 부상
최근 몽골 정부는 오는 6월 1일부터 관광 목적으로 몽골을 방문하는 한국인들에게 최대 90일까지 무사증 방문을 승인했다. 몽골은 현재 코로나 19 관련 방역 조치를 대폭 완화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다. 비자 신청 의무가 사라지면서 몽골 여행길이 더욱 쉬워질 전망이다.

출처=클립아트 코리아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몽골은 오래전부터 매력적인 여행지로 입소문이 나면서 많은 한국인 여행객들이 찾던 곳이다.

몽골 통계청에 따르면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이전인 2019년 한 해 동안 몽골을 찾은 한국인 여행객은 10만1279명이다. 이는 2016년 5만7587명에 비해 약 2배 가량 증가한 수치로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간 연평균 15%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코로나19 확산으로 2020년 5060명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95% 감소했지만 여행지로서 몽골의 매력은 여전하다.

출처=제주항공 제공
몽골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내륙 국가로 유네스코 지정 훼손되지 않은 세계 자연 유산의 나라다. 기암괴석이 어우러진 ‘테를지 국립공원’을 비롯해 공룡 화석 발굴지인 바얀작, 사막 한가운데의 아이스 밸리인 욜린암에서는 얼음을 구경할 수 있어 이색적인 체험을 원하는 여행객들에게 안성맞춤이다.

출처=클립아트 코리아
세계 3대 별 관측지로 꼽히는 몽골의 광활한 초원은 때 묻지 않은 신비로움을 간직한 공간이다. 말과 함께 생활하는 몽골 유목민들의 전통문화 체험과 끝없이 펼쳐지는 초원에서 즐기는 은하수와 별자리 관측은 몽골을 찾는 여행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제주항공은 기존 대한·아시아나항공 등과 함께 지난 4월 인천~몽골 울란바토르 노선에 주 4회 운항할 수 있는 권리를 획득하고 6월 취항을 목표로 준비중이다. 다가오는 여름 인천과 울란바토르를 잇는 항공 일정이 다양해지고 항공권 가격 또한 낮아지면 몽골은 새로운 인기 여행지로 거듭날 것으로 전망한다.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벌써 왜 이리 더운게냐… 도심 속 휴양지 ‘프라이빗 풀캉스’ 3선

»5월에만 짧게 볼 수 있는 꽃, 샤스타데이지를 찾아 떠난 서산 여행
»사막 정원 미국, 조슈아트리국립공원 깨알꿀팁
»“이것만 알면 된다” 스리랑카 지역별 여행꿀팁
»133년 만에 최초 공개된 물랑루즈 풍차 속 비밀의 방

한국에 부자많네, 전 세계 순위권 든다는 초고가 수입차 판매량

억대 수입차도
꽤 잘 팔린다
작년 기준으로 수입차는 28만 대가 팔렸다. 특히 벤츠와 BMW는 르쌍쉐보다 더 많이 팔았다. 수입차가 대중화된 지도 이제 10년도 넘은 탓에 5시리즈나 E클래스 정도는 이제 국민차가 다 된 상태다.

수입차가 많이 팔리는 만큼 초고가 수입차의 판매량 역시 많이 늘어났다. 판매량을 보면 우리나라에 이렇게 부자가 많았던가 싶은 생각이 들 것이다. 과연 초고가 수입차가 작년과 올해 얼마나 팔렸는지 살펴보자.

글 이진웅 에디터

럭셔리카 판매량
살펴보기
먼저 럭셔리카의 대명사라고 할 수 있는 롤스로이스의 작년 판매량은 225대다. 모델별로 살펴보면 고스트 109대, 컬리넌 58대, 팬텀 20대, 레이스 20대, 던 18대다. 올해 4월까지는 총 79대를 판매했다. 컬리넌이 35대, 고스트가 33대, 팬텀이 11대다.

벤틀리는 작년 한 해 동안 506대를 판매했다. 플라잉스퍼가 270대, 컨티넨탈이 121대, 벤테이가가 115대를 판매했다. 올해는 4월까지 총 188대를 판매했는데, 플라잉스퍼가 104대, 컨티넨탈이 64대, 벤테이가가 20대를 기록했다.

벤츠 마이바흐는 총 795대를 판매했다. S클래스 마이바흐가 691대, GLS 마이바흐가 104대를 기록했다. 올해는 4월까지 770대를 판매했다. S클래스 마이바흐가 766대를, GLS 마이바흐가 4대를 기록했다.

특히 S클래스 마이바흐의 성적이 눈에 띈다. 아직 4월밖에 안 되었는데 벌써 작년 전체 판매량을 뛰어넘었다. 이러한 추세가 계속된다면 1천 대 판매는 물론이고 2천 대 판매 돌파까지 노려볼 수 있겠다. 롤스로이스와 벤틀리는 작년과 비슷한 판매 추세를 보인다.

슈퍼카 판매량
살펴보기
이번에는 슈퍼카 판매량을 살펴보았다. 페라리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자료가 등록되어 있지 않았지만, 작년에 357대를 판매했다고 한다. 올해는 아직 판매량 집계가 나오지 않았다.

람보르기니는 작년에 353대를 판매했다. 우루스가 287대, 우라칸이 57대, 아벤타도르가 9대를 기록했다. 올해는 83대를 판매했으며, 그중에서 우루스가 62대, 우라칸이 21대를 기록했다. 맥라렌과 에스턴 마틴은 현재 판매 자료가 조회되지 않는다. 스포츠카 전문 브랜드인 포르쉐는 작년에 무려 8,431대 판매했으며, 올해는 4월까지 3,323대를 판매했다.

초고가 브랜드들이
한국에 주목하고 있다
작년에 수억대 차들의 판매량이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고 한다. 수억대 차량의 한국 판매량이 눈에 띄게 증가하면서 초고가 브랜드들이 한국을 주목하고 있다. 롤스로이스 CEO인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는 2019년에 &#한국은 럭셔리카 부문에서 역동적인 성장을 하고 있으며, 중국, 일본 다음으로 큰 시장이다&#라고 언급했으며, 세계 최초에 부티크 콘셉트의 쇼룸을 오픈하기도 했다.

프란체스코 스카르디오니 람보르기니 CEO는 작년에 실적을 공유하면서 &#한국은 세계에서 8번째로 많이 팔리고 있는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며 강조했다. 그 외 다른 브랜드들도 한국 시장 공략의 강화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autopostmedia@naver.com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한국인 95% 불합격 합니다, 세상에서 제일 어렵다는 독일 운전면허 취득 수준

취득 기간만
3~5개월이라는
독일의 운전면허 시험
[caption id="attachment_88087" align="alignnone" width="1200"] 황당한 주차 사고 사례 / 뽐뿌[/caption]

위 사진은 한 운전자가 운전 미숙으로 인해 주차 도중 발생한 황당한 사건이다. 이와 같은 황당한 교통사고 사례들은 끊이질 않고 네티즌들 사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데, 그때마다 네티즌들은 운전면허 취득 난이도를 올려야 한다는 반응을 보인다.

도로교통 선진국 독일의 경우는 일부 고속도로에는 속도 제한이 없음에도 상당히 낮은 교통사고 사망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엄격한 운전면허 취득 난이도가 있기에 가능했다는 의견이 상당한데, 과연 독일의 운전면허 취득 난이도는 어느 정도일까?
글 김성수 에디터

낮은 사망률의 요인은
엄격한 면허 취득 시험
독일은 운전문화 선진국으로 손꼽히는 국가 중 하나다. 특히 사고 발생률이 상당히 적은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는데, 2019년도 OECD 국가 내 자동차 1만 대당 교통사고 사망사고율은 0.5명으로 상당히 낮은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

해당 수치는 국내 자동차 1만 대당 교통사고 사망사고율, 1.2명에 비해 2배 이상의 적은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 독일의 구체적인 교통사고 통계 수치를 살펴보면, 2019년 교통사고 사고 건수는 총 약 30만 건, 사망자는 약 3천 명, 인구 10만 명당 3.6명 수준이다.

[caption id="attachment_88076" align="alignnone" width="1024"] OECD 국가별 교통사고 사망자 비율 / TAAS[/caption]

그렇다면 독일이 국내에 비해 상당히 낮은 수치를 보여주는 이유는 무엇일까?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네티즌들은 독일의 엄격한 운전면허 시험을 가장 먼저 손에 꼽고 있다. 과연 독일 운전면허 시험은 어느 정도이길래 그런 것일까?

독일 운전면허 시험은 오래 걸리기로 유명하다. 교육에 소요되는 시간만 무려 21시간이며 8시간의 응급 처치 교육, 18시간의 도로주행 이수가 필요하다. 학원은 보통 일주일에 2~3회 방문하기에 총 수료까지는 3~5개월이 소요되는 것이 보통이다.

그리고 운전면허시험에 최종 합격하더라도 2년간은 정식 면허가 아닌 임시면허증을 발급받는다. 임시면허증 소지자가 속도위반이나 신호위반, 또는 혈중알코올농도가 0.00% 초과 시 한화 약 30만 원의 벌금과 임시면허 기간 4년 연장, 2~4주 동안 매일 4시간의 교육 참여가 필수다.

더욱이 자동변속기 면허 소유자가 수동변속기 차량을 운전하면 아예 무면허로 간주한다. 대부분 수동변속기 차량으로 면허를 취득하며 자전거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되기만 하더라도 자동차 운전면허가 취소된다.

[caption id="attachment_88080" align="alignnone" width="1024"] 독일 아우토반 진출로[/caption]
국내에도 엄격한
시험과 제도가
필요하다는 반응
학원비는 2,000 ~ 3,000유로 선으로, 한화 약 260만 원에서 390만 원 선이다. 다만 독일 운전면허 교육 이수 시간이 국내보다 훨씬 많고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이 운영되다 보니 다소 가격이 높은 면도 어느 정도 감안할 수 있다.

이처럼 비교적 엄격한 독일의 운전면허 취득 과정을 본 네티즌들은 국내 운전면허 취득 과정 역시 강화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국내에서 발생하는 터무니없는 교통사고 사건 사고를 많이 접한 이들은 엄격한 취득 조건이 문제 발생을 줄일 것이란 입장이다.

[caption id="attachment_88081" align="alignnone" width="1024"] 독일의 우선 주행 차로의 노란 표지판 / ADAC[/caption]

네티즌들은 “독일 면허 따기가 국내보다 20배는 어렵다”, “오죽하면 중국인들이 우리나라 와서 면허 따고 가겠냐”, “독일은 면허 따기가 어려운 것도 있지만 처벌도 훨씬 강해서 사고 예방에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다”라는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

이어 현 도로교통 예방을 위한 제도가 강화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놓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단순 운전자만 바뀌어선 안된다. 보행자의 인식도 더 개선될 필요가 있다”, “무단횡단 사고 시 보행자 과실 100%, 신호위반 사고는 운전자 건 보행자 건 위반자 과실 100% 조치가 필요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시간이 지나도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 교통사고 사례로 인해 국내 운전자들의 면허 취득 난이도 상승을 요구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물론 면허 취득 난이도 상승만으로 완벽한 사고 감소를 거둘 순 없겠지만 많은 도움이 될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면허 취득 난이도 상승뿐만 아니라 운전자, 보행자를 대상으로 한 전체적인 처벌 강화, 무엇보다도 운전자, 보행자의 인식 강화가 필요해진 시점이다. 앞으로 국내 도로교통 환경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게 될 것인지 상당히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라크에서 시청률 80%가 나와 국민 드라마가 된 한국 드라마

이 드라마가 이라크에서 엄청난게 큰 인기를 끌게 되었고, 이라크에서 시청률 80%를 찍는 기염을 토해냈다. 그 덕분에 주인공 허준 역의 배우 전광렬은 이라크 영부인의 친필 초청장을 받아 이라크를 방문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