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하고 처음…21년차 여배우가 선보인 파격적인 변신에 모두가 놀랐다

차기작 결정한 이유리
캐릭터 위해 숏컷 변신
진한 화장까지 선보여

출처: instagram@leeyuri007

 

배우 이유리가 자신의 SNS를 통해 이전에 보인 적 없는 파격적인 스타일링을 선보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사진들 속에는 웨이브가 들어간 숏컷의 헤어스타일과 함께 진한 스모키 화장을 소화한 그녀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푸른끼 도는 조명에 검정색 마스크까지 착용한 만큼, 얼핏 보면 다른 사람으로도 착각하기 충분한 이미지 변신이었다.

또 다른 사진 속 이유리는 올 블루 정장을 입은 채, 배가 드러나는 은근한 노출과 함께 매혹적인 눈빛을 보내며 섹시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었다.

해당 사진들을 접한 팬들은 “걸크러쉬 매력 넘친다”, “아니 왜 이렇게 잘생긴 거야”, “뭐든 소화해내고 화보로 만들어 버리네” 등의 댓글을 달며 그녀의 반전 매력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출처: instagram@leeyuri007
이와 같은 이유리의 변신은 차기작을 위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6월 방송 예정인 TV조선 ‘마녀는 살아있다’는 “산 날과 살 날이 반반인 불혹의 나이에 각자 죽이고 싶은 누군가가 생겨버린 세 여자의 블랙코미디 드라마”이다.

극 중 이유리는 셀럽 남편과 수재 딸을 둔 전업주부 ‘공마리’ 역을 맡았으며, 착한 아내로 살아가던 중 예상치 못한 남편의 불륜으로 열받아 흑화하게 되는 인물이다.
출처: KBS ‘스타연예’
한편 이유리는 2001년 KBS 드라마 ‘학교4’를 통해 데뷔한 21년 차 배우다.

당시 뛰어난 비주얼과 안정된 연기력을 지녔음에도 불구하고 큰 성과를 내지 못한 그녀는, 2014년 MBC 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희대의 악녀 ‘연민정’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 내면서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선역과 악역, 진지한 역할 코믹한 역할 등 장르를 불문하고 언제나 기대 이상의 연기를 보여온 그녀이기에 팬들은 벌써부터 차기작 속 새로운 캐릭터에 대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런 모습 처음이다’ 오은영 박사가 공개한 화보에 네티즌 반응 폭발했다

‘금쪽같은 내새끼’ 오은영 박사
파격적인 화보 공개
새로운 헤어스타일 선보여

출처: VOGUE

출처: VOGUE
소아청소년 정신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25일 공개한 화보 및 인터뷰 내용에 대해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졌다.

오은영 박사는 평소 즐겨 하던 미스코리아 헤어스타일 대신 긴 생머리와 올 백 헤어스타일로 화보 촬영에 임했다.

오 박사는 인터뷰를 통해 그동안 미스코리아 헤어스타일을 고수해왔던 이유에 대해 토로해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출처: VOGUE
오은영 박사는 자신의 헤어스타일을 고수하는 이유에 대해서 “농담처럼 언감생심 머리라도 미스 코리아 스타일로 한다고 얘기하는데, 사실 제일 잘 어울린다고 생각해서 한다”고 밝혔다.

또한 오 박사는 인터뷰를 통해 패션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드러낸 바 있다.

그는 “패션에 관심이 아주 많고 옷 사는 것도 엄청 좋아한다. 좋은 옷도 사지만 홈쇼핑에서도 많이 산다”며 “나름 좋아하는 스타일이 있어 새 옷도 몇 십 년 된 옷도 입는다”며 자신의 패션 스타일에 관해 고백했다.

출처: VOGUE
오은영 박사는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패션디자이너 코코 샤넬을 존경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샤넬 매장의 오픈 런은 늘 화제인데 코코 샤넬 여사가 살아 계신다면 꼭 그분을 찾아 만나 뵙고 싶다”며 “여자들을 옷에서 해방시킨 면을 굉장히 리스펙트한다”고 언급해 관심을 끌었다.

또한 오은영 박사는 40대까지 잡지 를 정기 구독했다는 사실을 고백하면서 “내면의 표현이 곧 패션이기 때문에 관심이 아주 많다”고 밝혀 남다른 패션 철학을 내보였다.

출처: instagram@kstar_watch
패션에 많은 관심을 두던 오은영을 향한 이슈는 곧 루머로 이어져 과거 오은영 박사의 명품 브랜드 옷 착용에 관한 갑론을박이 일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당시 에르메스 의상과 고급 시계를 착용한 오은영 박사의 10분에 9만 원이라는 고가 상담료로 명품을 소비한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이에 오은영은 SBS 다큐멘터리 ‘내가 알던 내가 아냐’에서 자신을 향한 논란에 대해 “시청자들 만날 때는 (명품을) 사기도 한다”고 인정했지만 그의 친구인 김주하 앵커는 “(오은영은) 홈쇼핑 마니아다”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출처: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또한 오 박사는 보그 인터뷰에서 ‘금쪽같은 내 새끼’ 방송을 진행할 때의 마음가짐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오 박사는 “좋은 의도로 하지만 나의 말이 곧 칼이 되어 날카롭게 찌르지 않도록 굉장히 노력한다”라면서 “어떤 말로도 사람을 재단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말에 대한 자신만의 생각을 전했다.

한편 ‘금쪽같은 내 새끼’는 육아 트렌드가 반영된 육아법을 코칭하는 프로그램으로 채널A에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대체 누구?” 연예계 대표 청순미녀 화보사진에 누리꾼 반응 폭발했다

수지, 처피뱅 스타일 선보여12년 전 데뷔 초 모습과 비교
마리끌레르
마리끌레르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새로운 헤어스타일을 선보여 누리꾼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수지는 지난 3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패션 잡지 ‘마리끌레르’ 커버 사진을 올렸다.
마리끌레르
메인 사진 속 수지는 검은색 가죽에 핫핑크 내피로 되어있는 무스탕 재킷을 살짝 걸치고 한쪽 팔을 들어 올린 채 상큼한 미소를 짓고 있었다.
.gadsense_slot_4{ display: inline-block; width: 336px; height: 280px;}

하지만 이번 화보 사진에서 무엇보다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다름 아닌 수지의 헤어스타일이었다. 수지는 눈썹 위로 올라가는 짧은 처피뱅에 긴 생머리를 늘어뜨린 유니크하고 파격적인 스타일을 선보였다.
수지 sns
수지는 커버 사진 외에도 분홍색 재킷을 입고 찍은 러블리한 사진이나, 반팔 셔츠에 무릎까지 오는 데님 스커트, 워커를 매치한 시크한 스타일의 사진을 선보였다. 수지가 선보인 스타일들은 그의 독특한 처피뱅 앞머리 스타일에 어울리는 신비로운 소녀 같은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팬들은 수지의 사진을 보고 “너무 예쁘다”, “대학생 같다”, “배우 정유미나 김태리인 줄 알았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내놓았다. 배우 이동휘 역시 “수지가 앞머리 자르면 다 같이 잘라야지”라는 센스 있는 댓글을 남겼다.
kbs
또한 일부 누리꾼들은 수지의 사진을 보고 데뷔 초 모습이 연상된다는 의견을 남기기도 했다. 걸그룹 Miss A 멤버였던 수지는 2010년 데뷔곡 ‘Bad Girl Good Girl’으로 처음 등장하자마자 청순하면서도 귀여운 외모로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다. 그는 당시 짧은 앞머리에 포니테일 스타일로 풋풋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한편 수지는 지난달 싱글 앨범 ‘Satellite’를 발매했으며, 쿠팡 플레이 시리즈 ‘안나’라는 작품의 촬영 중에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