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와 헤어지고 깜짝 결정내렸던 여가수, 이런 근황 전했다

호주서 한달 살기 중인 효민
‘노마스크’로 호주에서 자유 만끽해
최근 SNS 논란에 “더 신중할게요”
Instagram@hyominnn
Instagram@hyominnn

 

돌연 ‘호주 한 달 살기’를 떠났던 티아라 효민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거리를 자유롭게 거닐고 있는 일상들을 올렸다.

사진을 본 시크릿 출신 배우 한선화는 “예쁘다 언니”라며 감탄했고 효민 역시 “너가 더요”라고 칭찬했다.

그는 이어 호주의 풍경과 거리, 먹거리 등을 올리며 호주 생활을 공개했다.
Instagram@hyominnn

 

특히 요트와 보트 등 배 위에서 찍은 사진을 많이 공개하며 유유자적함을 제대로 보여주는가 하면 “시드니에서 사귄 Friend”라는 글과 함께 자이언트 푸들로 추정되는 대형견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는가 하면 갈매기 떼에 움찔하는 영상을 올리며 “아직은 친해지지 못한 친구들…”이라고 남겨 소탈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Instagram@hyominnn

 

효민은 앞서 인스타그램을 통해 호주 생활 중 영어 공부하는 사진과 함께 “그와 결혼할 바에는 차라리 죽을래요”란 뜻의 영어 문장을 필기한 사진을 올렸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최근 축구선수 황의조와 결별한 효민이 심경을 드러낸 것 아니냐는 억측이 이어졌다.

효민은 “이 문장은 교재 속 내용일 뿐 누구의 이야기도 아닙니다. 왜곡된 기사 자제해 주시기를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저도 더 신중할게요, 모두 좋은 하루 되세요”라는 게시글을 게재하며 사건은 일단락됐다.
Instagram@hyominnn / @hwang_uijo
한편 지난 1월 황의조와 열애 중이라는 소식을 알린 효민은 지난달 8일 결별을 선언했다.

당시 효민은 “서로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나는 과정이었으나, 부담되는 상황으로 인해 자연스레 소원해졌고 지금은 서로를 응원하는 사이가 되기로 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악명 높은 ‘재벌 바람둥이’, 50번째 생일 맞아 이런 파티 선보였다

호주 재벌 트래버스 베이넌
50번재 생일 맞아 수영장 파티

호주 재벌로 알려진 트래버스 베이넌이 50번째 생일을 맞아 자신의 저택에서 수영장 파티를 열었다. 호주 골드 코스트에 위치한 그의 멘션에서 열린 파티는 오전 11시에 시작하여 밤늦게까지 진행됐다.

그는 150여 명의 여성들을 초대했으며 무료 타투 스토어를 운영하기도 했다. 비키니를 입은 채 파티에 참여한 여성들과 함께 어울리는 그의 모습은 눈길을 끌었다.

트래버스 베이넌은 스스로를 ‘The Candyman’이라고 부르며 화려한 파티를 즐기는 걸로 유명하다. 특히 해안가 집에서 열리는 난잡한 파티로 온라인에서 인기를 끌었다.

SNS를 통해 화려한 생활을 공개하고 있는 그는 호주의 담배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호주에서 담배 광고를 금지했기 때문에 이러한 파티를 통해 마케팅을 하는 셈이다.

그의 저택은 15개의 침실과 19개의 욕실을 보유하고 있다. 수년 동안 이곳에서 많은 파티를 주최하여 세계에서 가장 크고 좋은 하우스 파티로 명성을 얻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의 파티는 350명의 직원들로 구성해 1년 내내 조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트래버스 베이넌은 “사람들이 제 파티가 동네에서 가장 멋진 곳이라고 생각하는 이유는 분위기라고 생각해요. 자유로운 표현을 통해 자신을 표현하고 함께 소통할 수 있으니까요”라고 답했다.

트래버스 베이넌은 호주의 담배 재벌 2세이다. 그는 현지 담배회사 ‘프리초이스’를 물려받아 운영 중이다.

어릴 적 호주풋볼리그에서 선수로 뛰었지만 부상을 당한 후 패션모델로 데뷔하기도 했다.

그는 사치스러운 파티와 엄청난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공개된 트래버스 베이넌의 재산만 해도 약 580억 원이며 그의 저택은 약 44억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트래버스 베이넌은 미스 월드 우승자인 니니베스 리알과 결혼해 두 아이를 낳았으나 이혼했다. 이후 20살 연하 아내와 결혼했다.

한편 그는 SNS에 수많은 여성들과 함께 파티를 하는 사진을 올려 비난을 받기도 했다. 그는 비키니를 입은 여성들에게 목줄을 착용시키는 등 눈살 찌푸려지는 사진들을 많이 공개했기 때문이다.

특히 결혼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여러 여성들과 잠자리를 갖는다는 등의 발언을 서슴없이 내뱉기도 했다. 그의 아내 역시 이러한 삶에 대해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을 보여 충격을 안겼다.

일괄 출처 : 인스타그램

미들 아일랜드 펭귄들을 멸종 위기에서 구해낸 수호천사의 정체는?

호주 미들 아일랜드의 견공들이 멸종 위기의 펭귄들을 구해냈다.

출처= unsplash

여행 매체 트래블 앤 레저는 호주 미들 아일랜드의 ‘마렘마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호주 미들 아일랜드는 1980년 후반까지 2만 마리가 넘는 펭귄들의 주요 서식지였지만 이후 여우들이 섬에 등장하자 입지가 좁아졌다. 여우들의 포식에 펭귄의 개체 수는 2005년 들어 10마리 이하로 급감했고, 사태의 심각성을 느낀 미들 아일랜드 주민들은 2006년 섬을 잠정폐쇄하는 지경까지 이르렀다.

출처= unsplash

‘마렘마 프로젝트’는 미들 아일랜드에 거주하는 한 농부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마렘마 시프도그’ 품종의 양치기 견종들은 여우들의 공격으로부터 펭귄들을 지키는 임무를 맡는다. 펭귄을 노리는 여우들에게 큰 소리로 짖으며 경고하고, 경고를 듣지 않으면 공격하는 식이다. 견공들의 노력에 미들 아일랜드에 서식하는 펭귄의 개체 수는 250마리까지 늘어났다.

‘마렘마 프로젝트’는 15년간 이어졌다. 매년 여름이면 호주 미들아일랜드에서 해당 프로젝트를 충실히 이행하는 견공들과 펭귄들의 모습을 지켜볼 수 있다.

글= 맹소윤 여행+ 인턴기자
감수= 권오균 여행+ 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물 위에 UFO가..? 이색 호텔 ‘펄 스위트’ 화제
»먹기 아까워! 아쉬운 벚꽃엔딩 달래줄 봄 추천 디저트 카페 4
»올봄엔 ‘댕캉스’ 어때요? 반려견과 떠난 달콤한 1박 2일 홍천 여행기
»날씨 걱정 ZERO 꼭 가볼 만한 서울 전시회 추천 4
»“이게 혼날 일?” 밥 달라고 ‘승무원 호출 버튼’ 눌렀다가 망신당한 사연

“조회수가 뭐라고” 250m 크레인 위에서 아찔 영상 올린 유튜버… 최대 징역형까지

화제성을 위해 250m 크레인 위로 올라가 아찔한 영상을 촬영한 호주의 유튜버들이 경찰에 쫓기는 신세가 됐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들은 호주 퀸즐랜드 주 골드코스트에서 해당 영상을 촬영해 10일 유튜브를 비롯한 SNS에 업로드 했다. 영상이 촬영된 곳은 서퍼스 파라다이스에 있는 메리튼 스위트 호텔 공사 현장이다. 이들은 별도의 안전 장비 없이 250m에 육박하는 공사 크레인 꼭대기에 올랐다.

출처= obn life 유튜브 캡처
이들은 크레인 꼭대기에 올라 해질녘 골드코스트의 전경을 카메라에 담았다. 안전장비 없이 크레인 위로 올라가는 남성에게 “곧 있으면 해가 완전히 지니 서둘러 올라가야 한다”라고 소리치는 음성도 담겼다. 이들은 아슬아슬하게 크레인 위를 걷는 모습뿐만 아니라 크레인에 다리를 걸고 몇 분 동안 거꾸로 매달려있는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들은 경찰의 수사를 피하기 위해 얼굴과 음성을 가린 채로 영상에 내보내는 치밀함을 보였다.

라이즈 와일드먼(Rhys Wildman) 골드코스트 경찰서장은 “최근 소셜미디어 상에서 유명세를 떨치기 위해 엄청난 위험을 무릅쓰고 일을 벌이는 젊은이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영상에 등장한 인물들을 체포하기 위해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며, 이들은 불법 침입죄로 최대 3000달러(약 368만원)의 벌금, 최고 징역 1년형으로 경찰에 기소될 수 있다.

글= 맹소윤 여행+ 인턴기자
감수= 홍지연 여행+ 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봄나들이 갑니다~♬” 소풍 가기 좋은 수도권 스폿 5
»”우주선에 내 이름이..” NASA가 발급하는 달나라 보딩 패스
»충전하면서 달리는 ‘무선 충전 도로’ 내년 디트로이트에 생긴다
»낭만과 설렘, ‘스물다섯 스물하나’ 촬영지 7곳
»식목일, 뿌리깊은 나무를 찾아 떠나는 국내여행지5

뷔 얼굴에 코로나 바이러스 합성한 호주 방송국, 이미 과거에도….

뷔 얼굴에 코로나 바이러스 합성 호주 언론사 인종 차별 CG 논란 호주의 한 매체가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한 BTS 멤버 뷔의 얼굴에 코로나19 입자를 합성했다. 지난 4일 호주의 뉴스 프로그램인 ‘더 프로젝트’는 공식 트위터에 그래미 어워드 시상식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에는 뷔가 저스틴 비버의 무대를 즐기는 모습이 담겼다. 뷔가 환호하는 손동작을 하자 입 주변에 코로나19 입자가 나오는 모습을 합성한 것이다. 해당 영상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자 더 프로젝트 측은 영상을 삭제했다. 하지만 인종 차별과 관련해서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네티즌들은 해당 영상을 두고 ‘인종 차별적 영상’이라고 분노했다. 현재 전 세계의 BTS 팬들은 #StopAsianHate 해시태그 운동을 펼치며 방송사를 비판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편집 의도가 도대체 뭔가’, ‘공연 즐기고 있는 뷔에게 무슨 짓을 한 거냐’, ‘방탄소년단에게 당장 사과해라’, ‘아시아인 혐오’, ‘편집 의도가 뭐냐’, ‘이런 식으로 인종 차별하고 싶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 세계 아미들은 방송사 측에 BTS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지난 2019년에도 호주의 공영 방송프로그램에서 BTS를 두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여성 진행자는 “BTS가 남한과 북한의 불화를 해결할지도 모른다. 대한민국의 윈디렉션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에 남성 진행자는 “들어본 적도 없다. 미국에서 한국의 어떤 것이 폭발했다는 소식을 듣고 걱정이 앞섰다. 더 안 좋은 것 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아디다스가 만든 ‘물에 둥둥’ 뜬 테니스 코트 어떻길래?

세계적인 스포츠웨어 기업 아디다스 (Adidas)가 호주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에 수상 테니스 코트를 설치했다. 출처= 아디다스 테니스 인스타그램 @adidastennis 코트가 설치된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는 호주의 북동해안을 따라 발달한 세계 최대의 산호초 지대로 유네스코에서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바 있다. 미국 뉴욕 포스트에 따르면 아디다스는 해양 오염과 무분별한 해양 쓰레기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자 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