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kg 여성 블로거 “항공기가 비좁아 화장실도 못썼다” 비난에 누리꾼 냉랭

플러스 사이즈 여행 블로거로 활동하고 있는 한 여성이 유럽의 저가항공 ‘라이언 에어’에 만족하지 못했다며 비난하는 영상을 올렸지만 누리꾼 반응은 싸늘했다.

출처= 크리스티 리안 틱톡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은 영국 슈롭셔에 거주하는 크리스티 리안(29)이다. 그는 플러스 사이즈 여성의 여행기를 블로그에 연재한다. 그는 최근 영국 런던에서 독일 함부르크로 향하는 라이언 에어의 비행기를 타면서 겪었던 고충을 인터넷에 업로드 했다.

그는 영상에서 “항공기 통로가 비좁아 통과하기도 어려웠다”며 “아마 내가 가장 늦게 자리에 착석한 사람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라이언 에어의 좌석은 트레이를 펼 자리도 없을 정도로 좁아 탑승하는 동안 아무런 비즈니스도 할 수 없었다, 옆자리에 승객이 탑승하지 않아 그나마 자리를 확보할 수 있었던 것” 이라고 말했다. 그는 라이언 에어의 화장실 칸이 너무 작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내가 타봤던 비행기 중에서 가장 화장실이 작았다. 볼일을 보려면 온 몸을 구겨 넣어야 했다”라고 말했다. 그의 영상은 소셜 미디어 ‘틱톡’에서 100만 뷰 이상을 기록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출처= 크리스티 리안 인스타그램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영상에 대해 “우리는 모두 누구 탓인지 안다”, “왜 당신이 뚱뚱한 걸 항공사 탓을 하냐” 등과 같이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동정론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플러스 사이즈로 살아가는 게 죄는 아니다”, “그는 단지 자신의 여행기를 업로드 했을 뿐”이라며 우호적인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아무나 들어갈 수 없다는 ‘동굴 속 비밀의 해변’ 어디?
»제주 드라이브 1번지 평화로 드라이브 코스
»“뭐 볼 게 있냐” 물으신다면… 덜 알려져 더 좋은 성주 힐링 스폿5
»‘이런 곳이 있었다고?’ 실제로 존재했던 5개의 특이한 항공사
»콘크리트 조각이 왜..? 日 색다른 디저트 선봬

레전드 졸업사진으로 화제된 여배우, 남편이 말하는 유일한 단점은…

레전드 졸업사진으로 화제된 오연수
남편 손지창 “잠에서 잘 못 깨” 발언
출처: SBS ‘힐링캠프'(왼), 마이데일리(오)

출처: instagram@jichang_son
배우 손지창이 MBC 에브리원의 ‘대한외국인‘에 출연하여 아내 오연수를 언급해 화제가 되었다.

13일에 방송한 ‘대한외국인’에서는 ‘1단계 대탈출’ 특집으로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지난번 출연에서 1단계에서 탈락을 겪었던 배우 손지창, 개그맨 김수용, 가수 유주가 출연해 두 번째 도전에 임해 시청자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출처: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진행자 김용만은 “제작진들도 충격받았다. 특히 손지창은 ‘대한외국인’ 찐팬, 찐애청자다. 우리가 한 모든 것을 알고 있어 기대했는데 충격이 크지 않았냐”고 손지창에게 물었다.

이에 그는 “정말 망신이었다. 한 번 막히니까 정신을 못 차리겠더라”라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손지창은 “이대로는 못 살겠다. 또 1단계에서 떨어지면 TV가 없고 전기가 안 들어오는 산으로 들어갈 거다”라고 결의를 다졌다.

출처: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과거 1단계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손지창이 이번 방송 때 1단계에서 ‘사랑꾼’을 맞춰 그간의 회한을 풀었다.

그는 “집에 두 아들과 와이프가 기뻐할 것 같다”며 “1단계는 통과했어”라며 가족들을 향해 메시지를 남겼다.

손지창은 미국에서 한국으로 귀국하자마자 이전 결과에 대한 아쉬움에 ‘대한외국인’ 제작진에게 다시 연락했다고 밝힌 바 있어 1단계 통과에 더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출처: tvN ‘군검사 도베르만’
그러다 김용만은 손지창에게 그의 아내이자 배우인 오연수의 근황을 물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손지창은 이에 대해 “‘군검사 도베르만‘에서 무서운 여자 장군 역할을 맡았다”라고 답했다.

tvN 월화드라마인 ‘군검사 도베르만’은 현재까지도 방영되고 있는 16부작 드라마로 오연수는 노화영역으로 등장한다.

출처: OSEN
오연수는 과거 굴욕 없는 완벽한 졸업사진으로 화제가 되었던 배우이기도 하다.

김용만은 그러한 오연수를 워낙 침착하고 완벽해 보여 단점이 없을 것 같다는 말하자 손지창은 “없다”고 답변했다.

그러다 손지창은 “굳이 따지자면 잠을 자면 거의 일어나지 못한다. 숙면이다. 촬영을 가야 하는데 알람이 2개가 울린다. 소리가 짬뽕되는데 깨워도 안 일어나다. 겨우 일어나긴 하는데 그 정도로 잠을 푹 잔다”라며 의외의 모습을 말해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코로나19로 봉쇄된 상하이, 온기로 감동 전한 ‘이 무인점포’

우리 마트의 이름은 중위안(衆緣)입니다. 이름을 이렇게 지어서 그런지 정말 많은 사람들(眾人)과 인연을 맺었습니다(結緣).
상하이시 바오산(寶山) 구 양항(楊行) 진의 한 아파트 단지 내에는 ‘중위안(眾緣)’이라는 이름의 작은 슈퍼마켓이 있다. 60㎡ 남짓한 중위안에는 식료품과 일용 잡화 등으로 꽉 찬 진열대 몇 줄이 있다.

평범한 부부가 운영하는 이 가게는 SNS에 올라온 “사장이 자가격리 중이라 무인으로 가게를 운영합니다(老板被隔離在家, 店鋪開啟無人售貨)”라는 제목의 숏폼 동영상으로 중국에서 큰 화제가 되었다.

3월 25일 저녁, 중위안 주인 징(景) 씨와 그녀의 남편은 거주 중인 아파트 단지가 봉쇄된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이들은 갑작스럽고 난처한 소식에 눈앞이 캄캄해졌다.

중위안은 아파트 단지 내에 위치한 유일한 슈퍼였다. 그래서 문을 닫게 되면, 아파트 단지 주민들이 겪을 불편함은 불 보듯 뻔했다. 게다가 작년에도 이미 한차례 봉쇄를 경험한 적이 있는 터라, 부부는 이번에도 가게 문을 닫게 될 시 겪게 될 큰 손실을 우려했다.

징 씨와 남편은 두 가지 문제를 모두 다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지 고민했다. 그리고 고민 끝에 그들은 가게 문을 열고 무인으로 운영하며, 집에서 원격으로 모니터링하기로 결정했다.

“가게가 크진 않지만 20만 위안(약 3405만 원)이 넘는 물건도 있습니다. 그래서 무인 운영에 대한 고민이 컸는데, 한번 시도해 보고 싶었어요. 위대한 목표가 있어서는 아니고, 폐쇄된 단지 내 주민들의 생활 편의와 저희 부부의 생계를 위해서요. 서로의 필요에 따른 결정이었어요.”

3월 26일, 드디어 중위안 슈퍼의 무인 운영이 시작되었다. 영업 첫날, 방역요원들은 징 씨 부부를 대신해 가게 문을 열고 실내조명과 결제 포스기를 켰다.

징 씨와 남편은 집에서 핸드폰을 통해 가게에 설치된 CCTV 화면을 관찰했다. 무인 운영은 처음인지라, 영업 초기에 가게를 찾은 주민들은 낯설어 하며 머뭇거리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러나 주민들은 이내 빠르게 새로운 슈퍼의 운영방식에 적응했다.

“사장님 국수는 어디 있어요?”
“계산하려면 QR코드는 어디에 인식해야 해요?”
“여기요 사장님! 저 계산 다했어요!”

우려와 달리 중위안은 무인점포 운영으로 오히려 평소보다 10~20% 정도 높은 매출을 올렸다. 이뿐만 아니라 이번 무인점포 운영은 중위안을 아끼는 손님들의 따뜻한 마음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도 되었다.

한 주민은 세심한 성격과 넓은 마음씨로 부부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후밍(胡明) 씨는 평소 중위안 슈퍼의 단골이었으나, 사장 부부와 많이 교류하는 편은 아니었다. 그러나 걱정이 많고 약간의 강박증이 있던 후 씨는 무인점포 운영 첫날 물건이 예전과 달리 잘 정리되어 있지 않고, 노령의 주민이 혼자서 결제하는 것을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자 발 벗고 나설 수밖에 없었다. 그는 퇴근 후 징 씨 부부를 대신해 직접 가게 문을 닫고, 비어 있는 물건을 채우고 진열대를 정리했다.

왜 이렇게 열심히 돕느냐는 물음에 후 씨는 다음과 같이 대답한다. “사장 부부가 한 가족의 생계가 걸린 열쇠를 저에게 맡겼습니다. 저를 이렇게 믿어줬으니, 믿음에 따라 그들을 도와주는 것은 당연합니다.”

믿음으로 가게를 맡긴 주인과 믿음직한 단골 그리고 믿음을 저버리지 않는 손님들까지. 중위안은 가게를 아끼는 사람들의 따뜻한 온정으로 넘쳐난다.

가게를 무인으로 운영하는 동안 중위안에서 계산을 안 하거나 물건을 훔쳐 도망가는 사람은 한 명도 발견되지 않았다. 오히려 냉장고 문이 제대로 닫혔는지 세심하게 확인하고 닫아주는 손님만 있을 뿐이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모두 다 시민의식 정말 높군요”, “사회가 이런 사람들로만 구성되면 좋겠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번 중위안의 무인 운영은 작은 슈퍼에서 서로 믿음을 주고받는 사람들의 따뜻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주인 징 씨는 이번에 중위안을 무인으로 운영한 소감을 다음과 같이 밝혔다. “우리는 서로를 필요로 하고, 서로를 믿으며 살아갑니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우리는 서로에게 의지하고 따뜻함을 줄 수 있는 존재입니다.”

글 인민망 필진
정리 차이나랩

차이나랩이 추천하는 글
»”이화원부터 향산까지” 베이징 공원은 5G·AR로 업그레이드 중!
»중국 여자 축구 미래! 산골 마을 소녀들 발에 달렸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국 면세점은 글로벌 1위를 지킬 수 있을까
»’미래는 우주에 있다’, 美 바짝 추격한 중국의 우주 과학 기술
»中 틱톡, 스트리밍 플랫폼과 2차 창작 협력… IP 전쟁 종결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