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출산 후 최고 몸무게 찍었던 여배우, 직접 현재 몸무게 공개했다

황정음 둘째 출산 후 다이어트
다이어트 결심한 뒤 근황 공개
SNS에 직접 몸무게 밝혀
[caption id="attachment_68795" align="alignnone" width="720"] 출처 : instagram@jungeum84[/caption]

배우 황정음이 둘째 출산 후 변해가는 몸매를 직접 공개했다.

황정음은 17일 본인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59키로의 나”라는 글과 함께 드레스룸에서 자신의 모습을 담은 거울을 찍어 게재했다.

황정음은 지난 3월 둘째 아들을 출산한 뒤 한 달 만에 “다욧시작. 지굼 63키로니깐 이번에는 52키로까지만 빼실게요”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caption id="attachment_68796" align="alignnone" width="720"] 출처 : instagram@jungeum84[/caption]

당시 사진에는 ‘키토제닉 다이어트 당질량 핸드북’이라는 책까지 찍어 올려, 건강한 다이어트를 예고했다.

다이어트 예고 한 달 만에 4키로 감량 소식을 직접 알린 황정음에게 누리꾼들은 “다이어트 방법 나도 알려달라”, “한 달에 4키로라니 대단하다”, “역시 연예인은 연예인이다”, “쪄도 티가 안 난다” 등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황정음은 걸그룹 ‘슈가’ 활동 시절 통통하고 귀여운 이미지로 사랑받았지만 엄청난 노력으로 다이어트를 성공해내 ‘여배우’로서 날씬한 모습을 갖게 됐다.

[caption id="attachment_68797" align="alignnone" width="720"] 출처 : MBC ‘그녀는 예뻤다’[/caption]

황정음은 과거 한 드라마 라이브 방송을 통해 “평소 다이어트를 안 하고 옷으로 가린다”라고 몸매 비결을 밝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당시 황정음은 “그런데 드라마 할 때 얼굴도 망가지는데 몸도 망가지면 안 될 것 같아서 5년 만에 다이어트를 했다. 몸도 가벼워지고 건강해지는 기분이었다”라고 전했다.

[caption id="attachment_68798" align="alignnone" width="720"] 출처 : instagram@jungeum84[/caption]

또한 ‘진짜’ 다이어트 비결에 대해 “드라마 촬영을 시작하면 잠도 많이 못 자고 부어서 살을 못 뺀다. 평소에는 비타민을 많이 먹고 물을 많이 마신다”라고 밝혔다.

출산 이후에도 여전히 건강한 근황을 전하는 황정음은 ‘펜트하우스’ 시리즈를 탄생시킨 김순옥 작가, 주동민 PD 새 드라마 SBS ‘7인의 탈출’로 복귀할 예정이다.

[caption id="attachment_68815" align="alignnone" width="800"] 출처 : 뉴스1[/caption]

한편 황정음은 지난 2016년 프로 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2017년 첫째 아들을 낳았지만 지난해 이혼 조정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하지만 곧 위기를 극복해 재결합에 성공, 지난 3월 둘째 아들을 출산했다.

출산한지 얼마나 됐다고…애둘맘 황정음 근황 전해지자 모두가 놀랐다

‘펜트하우스’ 김순옥 작가·주동민 PD
합심하여 새 작품 ‘7인의 탈출’ 만들어
주연으로 엄기준·황정음 낙점
인스타그램 @jungeum84
KBS ‘그놈이 그놈이다’ / SBS ‘펜트하우스’

 

드라마 ‘황후의 품격’에 이어 ‘펜트하우스’로 함께 호흡을 맞춘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PD가 SBS 새 드라마 ‘7인의 탈출’로 다시 만나 기대를 모은다.

‘7인의 탈출’ 주인공으로는 ‘펜트하우스’에서 최고의 빌런 ‘주단태’ 역을 맡아 광기 어린 열연으로 주목받은 엄기준과 ‘로코퀸’에 이어 다양한 장르에서 연기자로 성공적으로 자리 잡은 황정음으로 낙점됐다.
SBS 연기대상

 

‘7인의 탈출’은 7명의 주인공을 중심으로 돌아가는 이야기로 구체적인 스토리라인은 철저히 비밀에 부친 채 극비리 제작에 들어갔다.

특히 지난해 9월 시즌3로 완결된 ‘펜트하우스’는 최고 3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신드롬을 일으킨 적 있다.

여주인공 김소연 씨가 지난해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것을 비롯해 ‘펜트하우스’는 재작년과 작년 연말 시상식을 휩쓸다시피 했다.
인스타그램 @jungeum84

 

황정음은 ‘그놈이 그놈이다’ 이후 휴식을 가지던 중 지난해 임신 소식을 알렸으며 지난 3월 둘째 아들을 출산했다.

아직 산후조리 기간임에도 ‘7인의 탈출’ 출연 소식이 들리며 누리꾼들은 빠르게 차기작을 결정지은 그의 여전한 연기 열정에 찬사를 보내는 한편 무리한 스케줄이 아닌가에 대한 우려도 나타냈다.
인스타그램 @jungeum84
황정음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출산 후 다이어트 의지를 불태운 바 있어 이미 복귀작 준비를 하고 있던 것으로 추측된다.

그는 “지금 63kg니까 이번에는 52kg까지만 빼실게요”라고 선언하며 “청바지가 들어가는 그날까지 파이팅”이라고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한편 황정음은 지난해 9월 남편과의 이혼 절차를 밟았으나 이혼조정 과정 중 둘째 임신을 통해 재결합한 것으로 알려졌다.

 

“걔만 잘 됐다” 불화설 휩싸인 걸그룹 멤버, 드디어 입 열었다

슈가 황정음 탈퇴 이유
아유미 멤버들 관계 직접 해명

출처 : 슈가 팬카페 홈페이지

tvN ‘프리한 닥터M’

슈가 출신 아유미가 ‘불화설’에 대해 또 한 번 입을 열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프리한 닥터M’에 출연한 아유미는 ‘슈가’ 활동 당시부터 꾸준히 들어온 ‘불화설’에 대해 해명 입장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한 연예부 기자는 “2004년 황정음이 슈가를 탈퇴하면서 ‘아유미만 잘됐다. 누구한테 묻히는 느낌이 싫어 슈가를 하고 싶지 않았다’는 뉘앙스의 인터뷰가 나오면서 슈가의 불화설이 기정사실화됐다”라고 물었다.

tvN ‘프리한 닥터M’
이에 아유미는 “황정음은 성격 자체가 쿨하고 솔직하다. 어떻게 보면 좋은 면도 있지만 자칫 오해받기 쉬운 성격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악의 없이 솔직하게 이야기했는데 기사가 너무 이상한 쪽으로 가다 보니 우리 사이가 나쁜 것처럼 루머가 돌았다. 우리는 불화가 없다. 서로 진짜 사이좋고 지금도 자주 연락한다. 단톡방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유미는 멤버들의 근황에 대해 “정음이는 최근 둘째 낳고 몸조리를 열심히 하고 있다. 수진이도 아기 엄마로 열심히 살고 있다. 혜승이는 스크린 골프장을 운영하며 각자 열심히 살고 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네이버 나무위키
지난 2001년 데뷔해 인기를 끌었던 슈가는 특히 예능에서 활약상을 보였던 아유미의 독보적인 인기 탓에 ‘아유미 왕따설’ 등 꾸준한 루머에 시달린 바 있다.

이후 슈가를 탈퇴한 황정음이 방송에서 “그룹을 하면 누구 한 사람이 부각되는 경우가 많은데 슈가에서는 아유미만 잘 됐다. 난 누구한테 묻히는 게 싫고 속상했다. 솔직히 말하면 슈가를 하고 싶지 않았다”라고 밝혀 불화설이 재점화됐다.

이어 황정음은 “나는 황정음이고 지금까지 살아온 방식이 있는데 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 많았다”라며 ‘걸그룹’ 자체에 대한 회의감을 전했다.

황정음 SNS
또 다른 방송에서도 “슈가로 활동할 당시 부모님도 못 보고 학교 갔다 오면 노래, 춤 연습하기 바빴다. 운동장 100바퀴 돌고 산에 오르는 등 지옥이 따로 없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고생해서 데뷔했는데 슈가가 아닌 ‘아유미와 아이들’로 알려져 속상했다. 처음엔 메인이었는데 점점 끝으로 밀려나고 방송에서도 하고 싶은 말도 못 하고 하지 말라는 게 너무 많았다”라며 답답함을 드러냈다.

황정음, 아유미 인스타그램
하지만 아유미의 잦은 해명 탓에 이는 걸그룹 활동을 힘들어했던 황정음의 솔직한 성격이 빚은 에피소드로 여겨지고 있다.

한편 아유미, 황정음, 박수진, 육혜승이 함께 했던 ‘슈가’는 2006년 정식으로 해체했다.

촬영장에서 감독에게 연기력 지적받은 톱스타가 멘붕오자 보인 반응

드라마 TMI 1. – 이선균의 실제 모델은 누구? -극 중 ‘라스페라’의 셰프 이선균의 실제 모델은 ‘보나세라’의 셰프 샘 킴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 작품에서 손 대역으로 출연했고, 2회에서 카메오로 출연한 바 있다. -하지만 극 중 캐릭터의 다혈질적인 성격은 최현석, 오세득, 에드워드 권 쪽에 가깝다는 반응이다. 샘 킴은 주방에서도 절대 화를 내지

12년 전, 황정음 닮은꼴로 유명해진 ‘불쾌지수녀’의 최근 모습

12년 전 MBC뉴스에 출연해서 화제가 된 인물이 있다. 서울 노원구 주민이었던 이유경은 폭염 관련 인터뷰에서 ‘열기도 더 더해지고, 요새 불쾌지수도 너무 높고 끈적끈적한 것 같아요. 활동하기 너무 힘들어요”라는 몇 마디로 주목을 받았다.